코로나19로 여전한 불안이 가시지 않은 가운데 ‘집콕’ 생활이 일상이 되었다. 찬바람도 불어 면역력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하는 이즈음엔 균형 있는 영양섭취로 체력을 보하고 제철 음식도 골고루 챙겨 먹는 것이 좋다. 우리 가족의 건강을 위한 식재료, 제철을 맞은 홍합에 대해 알아본다.

 

  

- 체력 보강 및 혈액순환에 좋다

따뜻한 성질을 지니고 있는 홍합은 몸이 차고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 체력과 기운을 북돋아 주기 때문에 몸이 허약한 사람들의 원기회복 음식으로 좋다.

 

- 빈혈을 예방한다

비타민과 무기질 등이 많아서 식은땀을 많이 흘리고 어지럼증이 있는 사람에게 좋다. 소고기 또는 바지락과 같은 다른 조개류와 요리를 같이 해서 먹으면 체내의 철분 흡수율을 높인다.

 

- 간 기능 회복 및 피로 해소에 탁월하다

홍합에 풍성하게 들어있는 타우린 성분은 피로 해소 효과가 높다. 타우린은 간을 해독하여 피로를 풀어주어 숙취 해소에도 그만이다. 홍합은 예로부터 간 기능을 보호하고 자양강장 식품으로도 널리 알려졌다.

 

 

- 골다공증을 예방한다

홍합에 함유된 비타민D는 칼슘과 인의 흡수를 도와 갱년기 여성들의 골밀도를 높여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개선한다. 또한 성장기 어린이들의 뼈 성장을 도와 골격 발달에 도움을 준다.

 

- 노화 방지와 피부 미용에 좋다

홍합에 함유된 비타민A, C 성분은 항산화 작용을 해 노화 주범으로 꼽히는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건조한 피부를 개선하고 피부 재생 능력이 뛰어나 피부미용에 좋다.

 

- 고혈압 예방에 도움이 된다

홍합은 바다에서 얻는 것임에도 염분의 함량이 매우 낮고 칼륨이 많아 체내에 축적된 나트륨을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고혈압 예방 및 개선에 좋은 식품이다.

 

- 심혈관 질환 예방에 좋다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혈압을 안정시켜 심혈관 질환을 예방한다. 특히 홍합에 함유된 영양소 중 지방은 우리 몸에 좋은 불포화지방산으로 심혈관을 보호하고 뇌졸중 등 뇌혈관질환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홍합과 좋은 음식궁합 3가지

 

1. 홍합&바지락

이 둘의 조화는 피를 만들어내는 작용을 해 빈혈 치료에 도움이 된다. 홍합과 대합, 조개류, 가리비 등 다양한 조개와 부추를 한데 넣어 ‘조개찜’을 만들면 비타민C와 부추가 조화를 이루어 철 성분 흡수에 도움을 준다.

 

2. 홍합&

홍합과 무를 같이 요리하면 무가 홍합의 비린 맛을 잡아준다. 그리고 홍합의 부족한 비타민C를 무에서 보충할 수 있다.

 

3. 홍합&생강

홍합과 생강을 같이 요리하면 여성의 자궁을 따뜻하게 해줘서 여성 질환에 도움이 된다. 또 생강이 홍합의 비린 맛을 잡아준다. 홍합과 무, 생강을 같이 넣어서 탕이나 찜, 밥 등의 요리를 하면 금상첨화가 될 것 같다.

 

 


좋은 홍합 고르기&보관법

 

살이 통통하고 윤기가 나며 비린내가 나지 않는 것이 신선하다. 껍질을 벗겨보아 살이 붉은빛이 도는 것으로 고른다. 구입 후엔 소금물에 헹궈 냉동 보관하거나 살짝 데친 후 냉장고에 보관하는데 1~2일 이내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홍합은 언제 먹는 게 좋을까?

 

알을 낳는 시기인 늦봄부터 여름까지인 5월에서 9월까지는 독소가 있어 섭취에 유의해야 한다. 제철시기인 10~12월에 먹는 것이 맛도 좋고 안전하다.

 

 

홍합 섭취 시 주의사항은?

 

홍합은 따뜻한 성질의 식품으로 평소 열이 많은 사람들은 과식하지 않는 것이 좋다. 과식할 경우 구토, 배탈, 속 쓰림 등의 탈이 날 수 있다. 또 홍합은 제철에 먹으면 좋지만, 제철이 아닌 산란기에 먹게 된다면 삭시토신이라는 성분으로 인해서 마비, 언어장애 등의 증상들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한다.

 



<자료 출처=수협중앙회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19로 인해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면서 평소보다 심한 피로감을 느끼는 이들이 많다. 이렇게 몸과 마음이 지쳤을 때는 기력을 회복시키는 음식들로 건강을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 오늘은 지친 심신에 기력을 보충해줄 수 있는 <오리고기 보양식 덮밥>을 소개한다.

 

 

 

오리고기 보양식 덮밥

 

대표적인 원기회복 음식인 오리고기철분이 풍부하게 함유된 시금치를 듬뿍 넣은 영양이 가득한 한 그릇 요리이다. 이 외에도 다양한 채소를 넣으면 더욱 풍성한 한 그릇 일품요리가 완성된다. 굴소스를 넣어 중국풍으로 만든 오리고기 보양식 덮밥으로 든든한 식사 시간을 가져보자.

 


[필요한 재료]

훈제 오리고기 100g, 시금치 한 줌, 양파 1/2,

페퍼론치노(청양고추, 마늘로 대체), 굴 소스 1큰술, 전분가루

 


[만드는 과정]

 

1. 기름을 두르지 않은 팬에서 오리고기를 굽는다.

 

2. 구운 오기고리를 따로 보관하고 같은 팬에 채 썬 양파를 볶아준다.

 

3. 양파가 반쯤 익으면 구운 오리고기, 굴 소스 1큰술, 150L를 넣고 3분간 졸여준다.
전분가루를 풀어 농도를 되직하게 맞춘다.

 

4. 마지막에 시금치를 넣고 불을 끈다. 잔열로 시금치 숨을 죽인 뒤에 완성한다.

 

 

오리고기의 맛있는 기름과 깊은 맛을 내는 채소들이 어우러진 고급스러운 한 그릇 요리이다. 기호에 따라 굴 소스 대신에 두반장, 고추장, 간장 등을 넣으면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다. <오리고기 보양식 덮밥>으로 지친 몸과 마음에 기운을 불어넣어 힘찬 하루를 시작하길 바란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80
Today1,141
Total2,873,943

달력

 « |  » 2021.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