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왕리 맛집 쌈정식집인 '늘목'에서 쌈밥을 먹고 소화도 시킬 겸 바로 바닷가인 을왕리 해수욕장 가는 길에는 기이하고 신기한 기암괴석들이 반기는 곳으로 갔습니다. 그중에 가장 큰 바위 중에 선녀바위 또는 선녀암이라고 합니다.

 

인근 인천 가볼만한곳은 영종도, 을왕리해수욕장, 왕산해변, 용유도관광단지, 마시안해변 두 번 방문했는데 갈 때마다 물이 빠져 바닷가 굴따는 할머니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도착했을 때 물이 들어오는 때라 어르신들도 굴 바구니 들고 바닷가로 나오면서 굴을 캐셨지요. 시간이 없어서  을왕리 해수욕장을 들르지 못해 다음으로 기약하고 왔습니다.

 

 

 

 

인천 가볼만한 곳 선녀바위를 다양한 쪽에서 바라보며 사진을 담아봅니다. 시간만 넉넉했으면 이곳에서 멋진 일몰을 담을 수도 있었을텐데 아쉬웠습니다.

 

 

 

 

기암괴석으로 이룬 작은 산에 진달래가 피어 반기고 화분에 뿌리면 좋겠다며 조가비를 줍던 어르신도 만납니다.

 

 

 

 

아이를 동반한 가족이 새우깡을 던져주며 갈매기를 부릅니다.

 

 

 

 

바다 쪽에서 본 어촌 풍경

 

 

 

 

신기한 바위도 많고 낮은 자리마다 굴이 빼곡히 들어 자라고 있네요.

 

 

 

 

젊은 연인들의 다정한 데이트

 

 

 

 

처음 만난 할머니께 하루 얼마 정도 수입인지 여쭤보니 하루 종일 이렇게 허리 굽혀 굴을 캐다 보면 6만 원 정도 손에 쥘 수 있다고 하셨어요. 그래도 건강하시니 굴을 캘 수 있지 않을까요 했더니 "하루 종일 이렇게 허리 굽히고 굴을 딴다고 생각해봐 허리가 저리고 온몸이 고통이지" 하십니다. 어르신 이야기 나누다가 갑자기 친정어머니가 문득 떠오르네요.

 

 

 

 

바위에 작은 굴을 날카로운 꼬챙이 도구를 이용해서 그 자리에서 굴을 까서 담습니다. 우리도 해보고 싶다고 하니 도구를 주셔서 직접 캐어보니 정말 쉽지 않았습니다.

 

 

 

 

굴을 캐는 할머니 뒤로 저 멀리 보이는 부부가 바다를 향해 간절한 기도를 드립니다.

 

 

 

 

이날 굴 캐는 어르신들 몇 명을 70대 어르신과 80대 어르신까지 처녀 때부터 굴을 땄다고 하십니다.

 

 

 

 

바닷가에 갔으니 조가비와 소라 껍데기도 사진에 담아 봅니다.

 

 

 

 

갈매기가 나는 여유로운 오후

 

 

 

 

바닷물이 차오길래 급히 바닷가로 나가 서울로 향합니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삼둥이네가 사는 송일국씨 아파트도 스쳐지나가네요. 일행이 안산역까지 차로 동승하고 서울로 오는 길에 충무로에서 내려 남산골 한옥마을까지 둘러봅니다.

 

글 / 시민기자 호미숙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천 소래포구 자전거여행 1박2일

자전거여행 날짜 : 2015. 3. 24-25

자전거여행 구간 : 

1일차 천호동-동서울터미널(점프)-인천터미널-소래포구-소래포구습지생태공원-인천 폴로관광호텔(숙박)

2일차 : 시흥 월곶 미생의 다리 일출-폴로호텔(조식)-인천터미널-동서울터미널-천호동

자전거 : 까망블루(MTB). 카메라:소니알파 77(칼자이즈 16-80mm)

 

 

자전거 여행으로 여러 차례 다녀온 곳인 소래습지생태공원, 이번 여행에도 어김없이 들렀는데요. 매번 갈 때마다 늘 같은 풍경인데도 색다른 느낌을 받는 곳이긴 합니다. 사진읽기 회원이며 대학에서 컴퓨터 강의를 하는 전영희님과 함께 했습니다. 지난해 가을에도 아름다운 풍경을 담았는데 봄이 올 무렵이라 아직은 을씨년스러운 풍경을 마주했습니다.

 

폐염전과 소금창고 그리고 허허벌판의 갈대밭 가운데 호숫가 한곳을 차지하고 있는 이국적인 풍경인 풍차 변함없이 그곳에 세월을 덧입힌 채로 봄바람을 일으키고 있었습니다.

 

이전에 세세히 보지 않았던 풍경도 담을 수 있었습니다. 해질녘 풍차와 저녁놀을 담아 보기도 했습니다. 미생의 다리의 일출을 담기 위해서 아는 동생이 소개한 소래포구 호텔인 폴로관광호텔에서 하룻밤을 묵습니다.

 

 

소래습지생태공원

 

인천광역시 남동구 소래로154번길 77 (논현동)

염전학습장에서 소금 채취하는 체험도 할 수 있으며 갯벌체험장이 있어 유치원생들부터 어린 학생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1970년대에는 전국 최대 천일염 생산지였지만 현재는 염전은 폐쇄되고 공원화 되어 넓은 규모에 갈대와 폐염전 등 소금창고 등이 그대로 있어 그 시절을 떠올리기에 좋은 명소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또한 염전학습장에서는 직접 소금을 생산할 수 있어서 소금의 생산과정을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으며  폐염전의 주변의 풍경에서 세월의 무상함과 덧없음을 느낄 수 있어 사진가들이 많이 찾아 오기도 하는 곳입니다.

 


http://homibike.blog.me/150176671092

 

 

 

인천 가볼만한곳/소래습지생태공원 출사지

 

 

소래 습지공원 남문을 통해 들어서면서

 

 

 

산맥을 떠올리는 갯골

 

 

 

소래습지생태공원 전시관의 전망대

 

 

 

소금창고 출사지

 

 

 

폐엄전의 느낌 있는 풍경들 출사지

 

 

 

갈대와 바람...

 

 

 

조류 관찰대

 

 

 

추억 만들기

 

 

 

철새 조망대의 그림자 터널

 

 

 

풍차와 자전거

 

 

 

사진가의 열정

 

 

 

풍차가 있는 풍경 그리고 석양과 노을

 

다음 여행기는 요즘 새롭게 출사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자전거 모형의 '미생의 다리' 일출과 아는 동생이 모델이 되어 연출한 사진도 함께 소개합니다.

 

글 / 시민기자 호미숙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3
Today132
Total2,012,211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