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자매결연 사업'이란 요양시설과 유아교육기관 간의 활발한 연계를 통해 요양시설 어르신들의 삶의 력을

     증진하고 유아들의 경로효친사상을 고취하여 세대 간 소통할 수 있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실시하고 있는 사업

     으로 전국 지사별 평균 1.6개 유아교육기관이 1.5개 장기요양시설과 자매결연을 체결하여 연간 3.6회의 자매 결연

     행사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경인지역본부 인천남부지사 남구운영센터에서는 '한울타리 어린이집''주안해피타운 요양원'이 자매결연을 체결하여 매 년 가을 자매결연 행사를 실시하고 있어 올 가을, 유치원 어린이들과 함께한 '효 실천의 날' 현장에 직접 찾아가 보았습니다.

 

반짝반짝거리는 예쁜 옷을 입고 고사리같은 손을 흔들며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어린이들의 모습에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어깨 역시 덩실거립니다. 평소에 좋아하시던 음악인지 활짝 웃으며 박수를 치고 노래를 따라부르는 어르신들도 계시네요~ 요양원이 떠나가라 박수를 쳐주시는 어르신들의 환호에 긴장했던 어린이들 또한 언제 그랬냐는 듯이 흥이 나서 춤을 춥니다.

 

 

 

"처음에는 자매결연 행사라는 이야기에 단순 공연으로만 생각했었는데 이제는 아이들이 앞장서서 더욱 열심히 연습하고 그래요. 이런 기회들을 통해 우리나라의 경로사상, 효(孝) 사상을 아이들에게 현장에서 교육할 수 있게 되어 너무 좋은 시간인 것 같습니다. 매 년 행사를 통해 저희 아이들이 배워가는게 참 많아요." 

 

이제는 공연을 준비하는 아이들 뿐만 아니라 선생님들까지 자매결연 공연 준비에 매우 열심이라고 말하는 한울타리 어린이집 박명선 원장.

 

인천 남부지사의 자매결연 행사에서는 지역협의회 위원들도 함께하며 자장면 나눔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즐거운 공연 관람 후에 먹는 맛있는 수제 자장면의 맛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지요~ 약 200인분 가까이 되는 자장면을 만들어 어린이들 부터 어르신들까지 모두 너무 맛있게 자장면을 나누면서 행사의 즐거움은 배가 됩니다.

 

 

 

"매 년 어린이들이 방문할 때마다 어르신들이 행복해하시는 걸 느껴요. 봉사단체에서도 방문해 주시지만 손녀 손자같아서인지 귀여운 아이들 공연 보는 시간이 제일 즐거우신가봐요. 노인장기요양보험 제도가 시행되면서 다방면으로 노인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늘어나는 것 같아 너무 감사하죠." - 주안 해피타운 박현금 원장 

 

'효도하고서 어질지 않은 사람이 없고, 효도하고서 의롭지 않은 사람이 없으며, 효도하고서 예의가 없고 지혜가 없고 시용이 없는 자가 있을 수 없다 ' - 효경

 

조부모와 함께하는 시간이 부족한 현대 사회에서 순수함으로 가득한 아이들과, 그 아이들을 사랑 가득한 눈으로 바라보시는 어르신들이 하나되는 이 시간은 아이들에게는 효 사상을 체험할 수 있는 경험을, 어르신들에게는 내리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되었으리라 생각합니다.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세뱃돈 천원 씩을 받아 들고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세뱃돈 받아서 좋아요?”라고 묻자,

  “네 좋아요~!”

  “왜 좋아요?”

  “집에 (친)할머니는 만원을 주셔서 엄마에게 빼앗겼는데 천원은 (금액이) 작아서 안뺏기잖아요”

 

  경인년 설날, 노인요양원과 유치원이 자매결연 행사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세상에 이보다 더 아름답고 멋진 연주가 또 있을까?

 

  

“까치까치 설날은 어저께고요♪~ 우리 우리 설날은 오늘이래요♫”

 

고사리같은 손을 흔들며 꾀꼬리같은 목소리로 노래부르고 춤을 추는 꼬마천사들의 모습에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어깨가 덩실거리고 한곡 끝날 때마다 요양원 건물 전체가 우뢰와 같은 박수소리로 떠나 갈 듯 합니다.

예쁜 색동옷과 고깔모자를 쓰고, 별빛같은 눈망울로 지휘 선생님을 바라보면서 딩동딩동~♪ 실로폰 건반을 두드리며 악기를 연주하는 꼬마천사들과, 한없이 자애로운 눈길로 무슨 음악인지 잘 모르면서도 박수를 치며 장단을 맞추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모습이 참 평화롭게 보입니다.


아이들이 더 재미있어 해요!

처음엔 그냥 자매결연 행사이고 또 어르신들은 아이들이 방문해 주는 것만으로도 즐거워 하시니까 별다른 연습 없이 평소 배운대로 행사하려고 했었는데 그래도 열심히 노력했다는 모습을 보여 주고 싶었다는 참빛유치원 최선미 원장.


“이번 기회에 우리 나라 고유의 전통사상인 경로사상과 효(孝) 개념을 아이들에게 생생하게 교육시키게 되어 참 좋습니다." 


 

 

 

몇 번의 멋들어진 공연을 마치고 드디어 합동 세배시간.

유치원에서 몇 번 연습을 했는지 그래도 근사한 폼이 나는 세배를 드리는 모습은 참 대견스럽기까지 합니다.  

 

노인요양원에 입소한 지 여섯 달 되었다는 김 할머니는 "이번 설에는 집에 가지도 못하고 아이(손자)들도 보고 싶어 우울한 생각까지 들었는데 애기들 귀여운 재롱을 보면서 한결 기분이 좋아졌다"고 하십니다.


지나간 세월 속에 이제는 지탱하기조차 힘든 몸을 휠체어에 의지하였지만 알록달록 색동한복을 입고 앙증맞게 세배를 드리는 꼬마 천사들의 모습에 절로 박수가 나고 얼굴에는 환한 웃음이 가득합니다.

 "어르신들에게 제일 힘든 것은 ‘외로움’ 입니다. 옛말에 늙으면 애가 된다는 말이 있잖아요? 옆에 누군가가 있어도 외로움을 타게 되고 그래서 자꾸 관심을 얻기 위해 아이같은 행동을 하게 되죠."  

"일주일에 한두 번씩은 기관이나 봉사단체에서 우리 요양원을 방문하지만 어르신들은 유치원 아이들이 방문하여 재롱잔치를 할 때가 가장 행복한 가 봐요”

 

진주 실버센터 이기호 원장은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가 실시되면서부터 노인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갈수록 상승하고 있다”면서 매우 바람직한 일이라고 합니다.

 

  효(孝)는 사랑입니다. 사랑이 없는 효는 마치 녹슨 쇠붙이 위에 도금을 한 것 같이 겉으로만 금빛이

  날 뿐 진정 속에서 우러 나는 금빛은 없으니까요.

 

참 사랑은 ‘그렇기 때문에’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하는 것입니다.

늙고 노쇠하여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피폐하셨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어머니, 아버지, 할머니, 할아버지들을 ‘사랑’해야 하지 않을까요?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아이들과, 순수해지고 천진난만하여져 가는 어르신들의 어우러진 모습이 복지국가로 한발짝 더 나아가는 듯 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사내기자단 / 김학수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08
Today98
Total1,796,783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