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수유’ 하면 어디가 떠오르시나요? 전남 구례 산수유? 경북 의성 산수유?

그러나 봄꽃놀이를 가면 꽃보다 사람이 더 많아 꽃보다 사람이 더 많이 나오는 사진만 찍히고 꽃구경보다 사람구경을 더 많이 했던 기억이 많다. 오늘 소개해드릴 이곳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보물장소 같은 곳에 산수유 마을이 있다.


 

                          

 

 

바로 경상북도 봉화군 봉성면 동양리에 위치한 이름도 예쁜 ‘띠띠미 마을’(마을 뒤에 물이 흐른다고 해서 뒤뜨(後谷)물로 부르다 붙여진 이름) 이다.

 

 

                          

 

 

특히 이 지역은 해발고도가 높은 곳이라 산수유가 다른 지역의 산수유에 비해 늦은 4월 중순까지도 피기 때문에 산수유 봄꽃구경을 놓친 사람들에게 정말 좋은 기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마을에 심어진 산수유는 병자호란 때 홍우정이 “청나라에 나라를 넘겨줄 수 없다”며 벼슬을 버리고 이 마을로 들어와 산수유를 심은 것이 시초라고 한다. 무려 4백년이 넘은 나무, 1백년이 지난 나무들도 많으며 최근에 심은 나무라 하여도 70년은 되었으니 그 세월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이곳에서는 산수유뿐만 아니라 여러 채의 고택도 만나볼 수 있다.

 

 

                          

 

                          

 

 

이러한 고즈넉한 고택과 함께 산수유가 어우러져 있어 더욱 산수유 구경을 즐겁게 해준다.

이 마을에서 주민들은 아직 산수유 농사를 짓고는 있지만 고령마을이라 가을이면 집 앞의 나무에 빨갛게 달리는 열매들도 다 거둬들이지 못하고 이렇게 많은 산수유를 두고 축제도 할 수 없지만 여전히 마을 주민들은 해마다 산수유나무를 심고 정성으로 돌보고 있기에 어느 산수유 보다 더 노랗고 아름답게 피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이곳에서 생산되는 산수유는 주성분인 모로니사이드, 코르닌 등이 풍부하여 자양강장제의 약효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금년에는 4월 13일에는 산수유 시낭송회로 다양한 볼거리가 제공되었고 마을 곳곳에 시를 읽을 수 있는 현수막들도 마련되어 있었다.

 

 

                          

 

 

이렇게 좋은 구경만 하고 올 순 없겠죠? 내려오는 길에 봉화막걸리와 파전까지 먹으니 산수유 구경도 더욱 기분 좋게 만들어 준다.

 

 

                          

 

 

참! 이 꼭꼭 숨겨진 곳이 어디인지 궁금하시겠죠? 오시는 길은 중앙고속도로 영주IC에서 28번 국도와 36번 국도를 번갈아 타고 봉화군청까지 간 후 봉화군청에서 울진 방향 지방도를 타고 닭실마을을 거쳐 6㎞ 달리면 천성사 이정표가 나온다. 좌회전해 3㎞를 더 달리면 띠띠미 마을이다. 새주소로 산수유길을 찾아오시면 더욱 쉽게 찾아올 수 있다.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부추는 대표적인 열성 식품으로 간과 신장에 좋아 ‘간의 채소’ 로 불린다.
  혈액순환을 돕고 신진 대사를 활발하게 해 몸이 찬 사람에게 좋고 정력 증강에도 최고다.
  더불어 카로틴과 비타민B·B1·C 등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비타민의 보고’ 로도 불린다.
  단백질과 당류를 비롯해 칼륨, 칼슘 등 무기질도 풍부해 영양의 보고이다.

 

 

 

 

 

 

  다양한 이름만큼 영양도 많아          


총청도에서는 ‘졸’ , 전라도에서는부추를 ‘솔’ , 경상도는 ‘정구지’ , ‘소풀’ 이라고부른다.

부추는사계절 먹어도 좋지만 이른 봄부터 여름에 걸쳐 나오는 부추가 연하고 맛이 좋으며, 효능이 뛰어난 것으로알려져 있다. 이즈음에 돋아난 부추는 아들보다는 사위에게 준다는 말이 있을 정도이다.

 

부추는 함유하고 있는 영양소가 다양하면서도 강한 항균 성분까지 함유하고 있어 환절기 감기를 예방하고 원기를 회복하는 데 좋은 채소로 꼽힌다.

 

따라서 예로부터 부추는‘양기를 북돋우는 식물’이라는 뜻에서 ‘기양초’ (起陽草)로 불렸고, 가난한 아내가 힘을 쓰지 못하는 남편을 위해 집을 허물고 심었다 하여 ‘파옥초’ (破屋草)라고도 했다.

부추를 먹으면 성욕이 커져 일할 생각을 하지 않는다 하여 ‘게으름뱅이 풀’ 로 불리기도 했을 정도이다.

또 독이없고 따뜻한성질로 인해 약용으로도 널리 쓰여왔다.

 

‘동의보감’ 에서는부추에 대해 “성질이 따뜻하고 맛이 매우면서 약간 시고 독이 없다. 오장을 편안하게 하고 위의 열기를 없애며 허약한 것을 보하고 허리 · 무릎을 덥게 한다” 고 기술돼 있다.

그래서 한방에선 냉·대하,아랫배가 찬 증상, 몸이 차서 생기는 요통, 손발 저림, 불임증 등의 개선을 위한 약재로 주로 이용되고 있다.

 

또한 위장, 유방암, 간암 세포의 성장을 억제하고 항돌연변이 효과가 뛰어나다는 연구 결과도 보고되고 있는데, 부추김치의 발암 억제 및 항암 효과는 배추김치보다 훨씬 뛰어난 것으로 나타나 있다.

 

 

 

 

  '황화 알릴 성분' 함유로 자양강장에 탁월           

부추가 자양강장제로 유명한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것이다.

오죽하면 ‘부추 씻은 첫 물은 아들도 안 주고 신랑만 준다’ 는 옛말이 있을 정도이다.

 

사찰에서는 양기를 북돋는다는 뜻으로 ‘기양초’ 라고 불리며 수도중인 스님들이 멀리해야 하는 음식 중 하나였다.

보통 맛이 맵고 특유의 향 때문이기도 했지만 자양강장 효과가 뛰어나 수도를 방해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달래와 파, 마늘등도 수행 시에 피해야 하는 음식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도 정력증진의 대표적인 음식으로 알려진 이유는 매운맛을 내는 ‘황화 알릴’ 성분 때문이다.

황화 알릴은 비타민 B1과 결합해 알리티아민이 된다.

알리티아민은 요즘 피로회복제로 처방되는 마늘 주사의 성분으로 알리티아민이 피로를 풀어주고 활력을 높이면정력은 자연스레 증강되는 것이다. 또 알릴 성분은 소화를 돕고 장을 튼튼하게 하는 기능도 있다.

 

그러나 부추의 이 같은 성분은 공기 중에 잘 날아가고 물에 녹는다.

다듬고 씻는 시간을 가급적 짧게 해야 본연의 효능을 최대한 유지할 수 있다.

 

 

 

 

  된장국과의 환상궁합           


부추는 대표적인 발효식품 된장과 환상적인 궁합을 이루는 채소다.

예부터 체해 설사가 심한 경우 부추를 된장국에 넣어 끓여 먹으면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된장국에 부추를 넣으면 된장 의 짠맛을 감소시켜 나트륨 과잉섭취를 예방할 수 있고 된장에 부족한 비타민 A와 C가 부추로 인해 보완됨으로써 균형 잡힌 음식궁합을 만들게 된다.

 

부추의 씨 또한 ‘구자’ 라 하여 한방 약재로 쓰이는데, 허리와 무릎을 따뜻하게 하고 몽정·빈뇨·야뇨증을 치료한다고 알려져 있다.

 

부추는 조리법도 다양해‘오덕(五德)을 갖춘 채소’로도 불린다. 날로 먹기 좋아 일덕, 익혀 먹기 좋아 이덕, 절여 먹기 좋아 삼덕, 오래 두고 먹을 수 있어 사덕, 매운맛이 변하지 않아 오덕이라고 하는 것이다.

 

 

 

 

 

글 / 이서진 푸드스타일리스트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70
Today406
Total1,967,874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