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을 먹고 쉬고 있을 때 전화가 왔다.

"할아버지!"

"오, 연수구나. 잘 놀았어요? 저녁 먹었어요?"

"안 먹었어요."

"왜 안 먹었어요?"

"안 먹었어요."

 

  밥 먹었느냐고 물으면 언제나 안 먹었다고 한다. 올해 네 살이 된 외손자다.
  서울에 있어 자주 보지 못하고 전화로 만난다. 아직 말이 서툴러 엄마가 옆에서 도와준다.
  말을 배워 새로운 말을 하는 것이 대견하다.


"연수야, 무슨 장난감을 가지고 놀아요?"

잠시 생각하더니 "자동차."

"또 무얼 가지고 놀아요?"

"핸드폰." 그러더니 시무룩해져서 "맞았어요."

"맞았어요? 누구한데?"

"아빠."

"저런!"


핸드폰을 가지고 놀다가 메다쳐서 고장이 나 아빠한테 야단맞았다고 제 엄마가 설명해 주었다.



"아빠 핸드폰은 떨어뜨리면 안 돼요. 응? 어디 아파요? 힘이 없네요."

"다쳤어요."

"어디를 다쳤어요?"

"다리"

"저런!"


방에서 뛰어다니다가 발목을 삐었다고 한다.


"연수야, 엄마 말 잘 들으면 다리 빨리 나아요. 할아버지가 연수 빨리 나으라고 장난감 하나 보내주려고 하는데 무얼 보내줄까?"

잠시 망설인다.

"빨간 스포츠카!" (엄마가 '빨간 스포츠카, 빨간 스포츠카' 하고 속삭여 주었을 것이다.)

"뭐라고?"

"빨간 스포츠카"

"아, 빨간 스포츠카. 알았어."

발음이 정확하지 않아 몇 번 되물어서 알아들은 것이 빨간 스포츠카였다.


'빨간 스포츠카'를 몇 번이나 말하는 것으로 보아 그걸 몹시 가지고 싶은 모양이다. 자동차를 좋아해서 집에 자동차가 많다고 했다.

먼저 번 우리 집에 왔을 때도 자동차를 가지고 앞으로 뒤로 굴리며 잘 놀았다. 다른 것은 싫증을 내는데 자동차는 계속 가지고 놀았다.


"연수야, 할아버지가 빨간 스포츠카를 사서 보내줄게. 기다려."

"예" 씩씩하게 대답한다.

"그럼 잘 놀아."

"안녕, 할아버지 안녕."

제 엄마가 인사를 시키는 소리가 조그맣게 들린다.

"그래, 연수도 안녕."


엄마에게 병원에 갈 때 조심하라고 이르고 전화기를 내려놓았다.
손자와 이야기하면 손자가 겪는 세상을 알 수 있다. 아기가 자라는 모습, 아기가 무엇을 바라는지 무엇이 힘 드는지 대강 알 수 있다.

이제 새상을 배워가는 아이에게는 한마디 말도 새로운 물건도 모두 소중한 경험이 되기를 바라며 내일은 빨간색 스포츠카를 사러 가게로 가야겠다. 전에 사 둔 하모니카와 망원경, 그리고 내가 만든 만화경도 함께 보내야겠다. 손자의 환한 함박웃음이 보고 싶다.

 

유영춘 / 강원도 춘천시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라새 2010.07.18 06: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아버지의 마음이 연수에게 전해저 환한 웃음이 되겠네요^^

  2. *저녁노을* 2010.07.18 0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의 말과 행동에서 어른들은 알아차리게 되지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3. mami5 2010.07.18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아버지의 손자사랑이 무었이든 마냥 주고싶을 뿐이지요~^^
    보는 사람도 훈훈함이 전해집니다..^^

 

 네 살 호준이 엄마인 이나영 씨는 요즘 고민이 이만저만 아니다. 예전에는 밥을 잘 먹던 호준이가 어린이 집
 에 다니면서 과자나 간식을 먹어서인지 좋아하던 김이나 계란도 먹지 않고 천연 재료로 된 음식은 거들떠도
 안 보기 때문이다. 이에 구은주 영양사가 호준이의 입맛을 바꿔줄 음식을 준비했다.


 호준이가 밥은 잘 안 먹고 과자만 찾아요!

호준이는 식사 때는 밥을 거르기 일쑤고, 국수 같은 밀가루 음식, 과자나 사탕만 먹으려 했다. 몸무게도 16kg에서 1kg이 빠졌다. 나영 씨는 둘째를 임신하면서 호준이를 잘 챙겨주지 못한 점도 있어 호준이의 건강과 식습관이 몹시 걱정됐다. 구은주 영양사가 알록달록한 어린이용 앞치마를 준비하자 구 영양사의 방문에 관심을 보이지 않던 호준이가 냉큼 달려왔다.

“이게 뭘까요?”
“앞치마요.”
“맞아요. 오늘은 선생님이랑 호준이의 건강을 지켜줄 음식을 함께 만들어봐요.”
“네.”  호준이가 빨간 앞치마를 두르자 외할아버지 이종진 씨, 외할머니 진부순씨, 이나영 씨는 호준이의 귀여운 모습에 즐거워했다.


“호준이는 한창 음식에 대한 호기심이 많아지는 시기이므로 ‘안 돼!, ‘먹어!’ 등의 강제적인 태도를 보이기 전에 아이가 왜 음식을 싫어하는지 구체적인 이유를 알아, 싫어하는 원인을 제거하는 음식을 만들어주세요. 그리고 호준이가 계속 사탕, 과자, 아이스크림에 접하다보면 입맛이 떨어질 수밖에 없어요. 항상 규칙적인 식사시간을 지키도록 하고 간식은 식사 중간에 조금 속이
허할 때 부족한 듯이 주세요.

구은주 영양사는 식사 때 밥을 안 먹으면 다음 식사 때까지 식사를 할 수 없어 식사시간에 충분히 밥을 먹어야 한다는 것을 깨칠 수 있도록 아이와 훈련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채소도 썰고, 꼬마떡스테이크 함께 만들어요~

“호준아! 선생님이랑 같이 채소 썰어볼까? 이게 뭘까? 우산같이 생겼네. 바로 표고버섯이야.”
구은주 영양사가 호준이와 함께 채소를 썰면서 파프리카를 건네주자 호준이가 맛있게 먹는다.
“ 우와~ 고기 먹는 것처럼 잘 먹네.”

이나영 씨는 평소에 먹지도 않았을 파프리카를 호준이가 잘 먹는 모습이 놀랍기도 하고 신기했다.

 

 “채소는 오감놀이가 가능해요. 만지고, 맛보고, 냄새도 맡을 수 있고, 다른 장난감에 비해 안전하죠. 이렇게
 호준이랑 함께 하다보면 채소나 재료에 관심을 갖을 수 있고 식습관도 개선할 수 있어요.”

 


불고기양념과 대란을 넣은 고기를 한입 떡볶이 떡에 끼워 동그랗게 만들었다. 호준이도 신기한지 조물조물 만들어본다.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른 후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스테이크를 굽는다. 하트, 물고기, 원형 모양의 꼬마떡스테이크가 완성되자 보기만 해도 앙증맞고 먹음직스러웠다.


이번에 준비한 음식은 오므라이스. 역시 채소를 잘 먹지 않는 호준이를 위한 음식이다. 잘게 썬 채소와 밥을 볶아 호준이가 거부감 없이 먹도록 했다.


호준이를 위해 채소를 너무 잘게 썰지 말고 어느 정도 형태를 띠게 보여 주는 것도 좋아요. 완성된 음식을 먹으라고만 하지 말고 재료에 관심을 갖도록해 주시고 시장이나 농장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해보세요. 건강한 식재료가 내 몸을 건강하게 한다는 인식을 알게 되는 거죠.”


외할아버지 이종진 씨가 호준이를 위해 채소와 밥을 볶아 본다.

“평상시에는 부엌에 잘 들어오지도 않는 남편이 오늘은 손자를 위해 프라이팬을 잡았네요.” 진부순 씨의 말에 온 가족이 ‘하하호호’ 웃었다.



좋은 음식 먹고 건강해야 해!


가족들이 총 출동하여 만든 음식들이 식탁에 차려졌다. 꼬마떡스테이크, 오므라이스, 돼지고기채소냉채가 보기만 해도 맛깔스러워 보였다. 호준이의 식습관을 위해 구은주 영양사가 이나영 씨에게 설명하는 틈틈이 호준이는 꼬마떡스테이크를 맛있게 먹었다.
오므라이스와 돼지고기냉채에는 별로 관심을 보이지 않았지만 오늘 함께 채소를 썰고, 만든 음식을 맛있게 먹는 모습은 상당히 달라진 모습이었다.


“호준이가 요리 과정에 직접 참여하게 해보세요. 음식을 눈으로만 보는 것과 재료를 직접 손으로 만져 보고 요리를 만들어 보는 것의 차이는 굉장히 달라요. 아이들은 보통 처음 보는 재료에는 거부감을 갖지만 자신이 직접 요리과정에 참여하면 그 음식과 식재료에 자긍심과 성취감을 느끼게 된답니다.


호준이는 다음에도 엄마와 함께 다양한 요리를 해보기로 다짐했다. 오늘 갑자기 출장을 간 아빠와 함께 하지 못했지만 외할아버지, 외할머니와 함께 해 더욱 뜻 깊었다.


“호준아! 앞으로 과자 너무 많이 먹지 말고 밥 잘 먹자!”

“네에~”
귀엽게 답변하는 호준이. 그리고 그 모습을 바라보는 가족들은 호준이가 건강하고 밝게 자라길 바라며 어느 때보다 맛있는 식사를 했다.

 

 

  Tip_ 우리 아이 편식 없애기 Project

   고기를 싫어할 때 - 고기를 다져서 동그랑땡이나 튀김 또는 채소와 다져 요리하고, 고기냄새를 없애기 위해
다양한 
                                       드레싱을 응용한다.


    생선을 싫어할 때 - 생선을 다져서 생선까스를 하거나, 카레가루를 묻혀 튀기면 생선냄새가 없어진다. 또는 레
몬즙
                                       을 이용해서 비린내를 제거한다.


    우유를 싫어할 때 - 요구르트나 치즈 등으로 대체하거나 우유와 달걀을 입혀 프렌치토스트를 해서 준다. 또한 과일,
                                       우유, 떠먹는 요구르트를 적당히 섞어 얼려 주
어도 좋다.

    채소를 싫어할 때 - 채소를 골라내지 못하게 잘게 다져서 튀김이나 전을 해서 주고, 좋아하는 식품과 섞어서
먹인다.

    밥을 싫어할 때 - 먹기 좋게 식혀서 주고 볶음밥, 김밥, 주먹밥 등 변화를 주면 좋다.

    음식을 강제로 주지 않는다
- 적은 양의 맛을 경험하게 한 후 점차 양을 늘려준다.

    식사시간이 강압적인 분위기가 아닌 즐거운 분위기
가 될 수 있도록 한다.

 


 꼬마떡스테이크
재료 : 한 입 떡(한 입 사이즈 떡) 100g, 우민찌 100g, 돈민찌 100g, 파프리카(노랑, 빨강, 초록) 3개, 양파 1/4개, 애호박 30g, 표고버섯 1송이, 다진 마늘, 빵가루 50g, 대란 1개, 참기름, 간장, 맛술, 간장 1큰 술, 후추, 꿀이나 올리고당 1큰 술, 포도씨유 약간

1. 준비한 떡은 말랑말랑하게 한번 데쳐 찬물에 씻어 건져둔다,
2. 고기는 양념에 재워두고(불고기양념) 채소는 곱게 채 썰어
    다져놓는다.

3. 볼에 재워둔 고기에 채소와 빵가루, 대란을 넣고 주물주물  
   반죽을 치댄다.

4. 치대어 둔 고기반죽에 떡을 끼워 동그랗게 만들어 둔다.
5. 팬에 기름을 약간 두른 후 중불에서 앞뒤로 노릇하게 구워
   낸다.

6. 소스는 간장과 포도씨유 작은 1티스푼, 꿀(올리고당) 1큰 술을 넣고 냄비에 보글보글 윤기가 나게 한소끔 끓여 준다.
7. 접시에 담아 낼 때 소스에 발라서 접시에 낸다.

 Tip. 견과류(해바리기씨, 잣, 호두) 등을 뿌려서 같이 먹으면
        씹는 맛도 좋고 영양도 좋다.


 돼지고기채소냉채
재료 : 돼지고기 150g, 숙주 100g, 부추 약간, 파프리카(노랑, 빨강 초록), 청주, 다진 마늘, 생강, 소금, 후추, 참기름 약간




1. 준비한 돼지고기는 밑간을 한 후 맛술에 재워놓는다.

2. 숙주는 살짝 데친 후 찬물에 헹궈 차게 식혀둔다.
3. 채소는 채 썰어 준비한다.
4. 재워둔 고기는 뜨거운 물에 데친 후 찬물에 헹궈 물기를 빼
   놓는다.

5. 주와 돼지고기, 채소를 소금, 참기름, 후추에 살짝 버무려 낸
    다.



※ 계란지단을 부쳐서 그 위에 속 재료로 넣어 돌돌 말아서 식힌 후 썰어 접시에 담아도 좋다.

 Tip. 돼지고기에 채소를 함께 볶으면 돼지고기에는 없는 식이
        섬유를 함께 보충할 수 있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문당 2010.07.12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를 위한 글이군요. 저도 항상 고민입니다. 떡 넣어서 맛나게 해 먹여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7.12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예문당님~~ ㅎ.어서오십시오.
      더 잘알고 계실 것 같은데
      아이들이라 야채보다 과자에 손이 먼저 가는건 어쩔수 없나봅니다.
      (아이가 아닌데도 과자에 손이 가는데 말이지요;;)

  2.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7.12 1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배부터 좀 끊고...식단도 바꾸어야 하는데...ㅜㅡ
    슬픕니다요...에공...

  3. 해피선샤인 2010.07.12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먹기 싫은 걸 먹어!! 하면서 강요하기 보다는 좋아하는 음식에 싫어하는 음식을 티 안 날만큼만 섞어서 하는 거 진짜 좋은 거 같아요..
    양파나 당근도 카레에 넣으면 어쩔 수 없이 먹는 거처럼..

  4. killerich 2010.07.12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렸을 때, 많이 혼나서..편식은 안합니다^^;;
    당근을 싫어했는데.. 지금은 너무 사랑해요~ㅎㅎㅎ..

    • 국민건강보험공단 2010.07.12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저도 당근은 좋아하지 않았어요.
      나이들어 오이와 같이 점점 좋아지던걸요~ ㅎㅎ
      영양 골고루 섭취하고 운동도 열심히
      그래야 멋진 다이어트도 하기 쉽겠지요 ㅎ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62
Today582
Total2,094,683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