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용기뿐 아니라 물병, 화장품 용기, 수납통 등 우리 생활에서 손쉽게 사용하는 플라스틱에는 치명적인 성분이 들어있다. 화학첨가제 ‘프탈레이트’다.

 

프탈레이트는 폴리염화비닐(PVC)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하기 위해 사용하는 첨가물로 각종 플라스틱 PVC 제품에 쓰인다.

 

 

 

 

생활 속에서 아이들이 조심해야 할 프탈레이트의 위험성

아이들에게 노출될 경우 발달 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프탈레이트

우리가 먹고 쓰고 바르는 물질부터 심지어는 생활하는 공간 바닥재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쓰이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이 프탈레이트는 내분비계를 교란하는 물질이어서 정자 생산과 출산을 방해하는 성분이다.

 

특히 아이들에게 노출됐을 때는 자폐나 과잉행동 장애(ADHD)와 같은 발달 장애를 유발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최근 미국 뉴욕대 연구에 따르면 연간 10만 명에 달하는 미국인이 조기 사망하는 데 프탈레이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고도 나왔다.

 

 

 

 

비만과 당뇨, 심장질환 등과도 관련이 있는 프탈레이트

연구진은 “예상했던 것보다 프탈레이트로 인한 치명적 위험이 크기 때문에 되도록 프탈레이트가 들어간 제품 사용은 자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 밖에도 비만과 당뇨, 심장질환 등과도 관련이 있다고 봤다.

 

이런 부작용 때문에 과거 우리 생활에 광범위한 영역에서 무분별하게 쓰였던 프탈레이트는 현재 사용을 금지하거나 인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수준으로만 사용을 허가하고 있다. 하지만 관리 감독이 쉽지 않아 기준치를 허용한 제품들을 쉽게 볼 수 있는 상황이다.

 

 

 

 

 

생활 속 플라스틱, 프탈레이트에 노출되면 나타날 수 있는 증상

만지거나 입에 가져다 대는 것만으로도 체내로 일부 들어올 수 있는 환경 호르몬

실제로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판매 중인 제품을 상대로 안전성 검사에 나선 결과 지난 7월에는 홈트레이닝을 위한 아령 손잡이에서 기준치 최대 635배가 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되기도 했다.

 

프탈레이트와 같은 환경호르몬은 플라스틱을 만지거나 입에 가져다 대는 것만으로도 성분이 체내로 일부 들어올 수 있다. 이 때문에 최대한 프탈레이트가 들어간 제품의 접촉은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아이들에게 노출을 막기 위해 장난감을 입에 가져다 대지 않도록 지도할 것

특히 아이들의 경우에는 피부 접촉이나 구강을 통해 노출될 수 있기 때문에 플라스틱 제품보다는 스테인리스나 나무, 천 등의 성분의 물건으로 대체하는 게 필요하다.

 

만약 플라스틱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경우라면 아이가 장난감을 입에 가져다 대지 않도록 지도해야 하고 열을 가하거나 뜨거운 물로 소독하는 것은 최소화해야 한다.

 

 

 

 

 

화장품이나 방향제, 향수 등을 통한 프탈레이트 노출을 줄일 것

성인의 경우 화장품이나 방향제, 향수 등을 통한 프탈레이트 노출을 줄이는 게 좋다. 특히 임신을 한 경우에는 인공적인 향을 유발하는 발향제나 향수 등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향수를 통해 프탈레이트 성분을 흡입할 수 있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태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뜨거운 음식을 먹을 때는 플라스틱이나 비닐 용기에서 내용물을 덜어 도자기나 유리, 스테인리스 용기 등으로 옮겨 섭취하는 것이 프탈레이트 노출을 줄일 수 있다.

 

참고 : AP통신

 

 

 

 

국민일보 김유나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83
Today489
Total3,077,260

달력

 « |  » 202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