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8월까지는 체리가 제철인 시기다. 여름철 농산물시장을 방문하면 과일 판매대를 점령하고 있는 싱싱한 체리 더미를 여기저기서 볼 수 있다. 체리는 맛도 좋고 비타민과 섬유질, 미네랄이 풍부하다. 이맘때 체리를 먹으면 더운 여름날 입맛을 돋우고 각종 영양소를 보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체리는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를 할 때 먹어도 좋은 과일이다.

 

다이어트에 좋은 체리

 

한 컵 분량의 체리에는 비타민C가 하루 섭취 권장량의 약 15%, 칼륨이 약 10%, 망간이 약 5% 함유돼 있다. 체리는 또 열량이 100g당 50kcal에 불과해 다이어트 중일 때도 큰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과일이다.

 

 

 

 

체리는 스위트 체리와 타트 체리로 나뉘는데, 둘 모두 체내 염증반응을 완화하는 작용을 한다.

 

체내 염증반응 완화 작용을 하는 체리의 효능

 

일반적으로 섬유질이 풍부한 과일, 채소는 체내 염증반응을 완화하는 작용을 한다. 체리 역시 염증반응을 줄이는 데 효과적인 과일이다. 체리는 단맛이 더 강한 스위트 체리와 신맛이 더 강한 타트 체리로 나눌 수 있는데 두 가지 모두 염증반응 완화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장에서 싱싱한 생과로 판매하는 체리는 주로 스위트 체리다.

 

 

 

체리의 항염 효과는 통풍 완화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체리, 항염 효과로 통풍 완화에도 도움을 줘

 

체리의 항염 효과는 통풍 완화에도 도움을 준다. 대사질환의 하나인 통풍은 혈중 요산 농도가 높아지면서 관절과 주위 조직에 염증과 통증을 일으키는 질병이다. 극심한 통증이 찾아오는 현상을 통풍 발작이 일어난다고 하는데, 체리가 통풍 발작을 줄여준다는 연구 결과들이 있다. 2012년 미국 보스턴대학이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1년 동안 체리를 먹은 통풍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발작 위험이 35%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체리에는 멜라토닌이 함유되어 있어 불면증 완화에 좋다.

 

멜라토닌이 함유돼 있어 불면 증상 완화에 효과적인 체리

 

체리는 불면 증상을 완화하는데 효과적인 과일로도 유명하다. 체리에는 수면을 유도하는 신경전달물질인 멜라토닌이 함유돼 있기 때문이다. 스위트 체리보다는 타트 체리의 수면 유도 효과가 더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타트 체리는 금세 무르기 때문에 산지 부근이 아니면 생과로 먹기 어렵다. 타트 체리 주스처럼 타트 체리를 기반으로 만든 식품을 섭취하는 게 대안이 될 수 있다.

 

 

 

 

체리는 요리의 재료로 활용해서 먹어도 맛이 좋다.

 

체리를 활용한 요리 하나, 체리 처트니

 

체리는 생과 그대로 먹어도 맛있지만, 주스나 케이크 등의 재료로 활용해서 먹어도 맛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최근 보도에서 체리를 활용해서 만들 수 있는 이국적인 음식을 몇 가지 소개했다.

첫 번째 메뉴는 체리 처트니다. 처트니는 과일, 채소 등을 넣어 만든 소스다. 식감은 잼과 비슷하지만 상큼한 맛이 돌기 때문에 치킨 같은 고기 요리에 곁들여도 좋고, 와인 안주로 치즈와 처트니를 함께 먹어도 맛의 조화가 좋다. 처트니는 체리 400g을 깨끗이 씻어 씨를 제거하고, 고추를 잘게 다진다. 이 두 가지를 설탕 3큰술, 발사믹 식초 3큰술, 펙틴 4큰술, 후추, 소금과 함께 냄비에 넣고 10분 정도 끓인 후 식히면 된다.

 

 

 

베이킹에 관심이 있다면 체리 스트루델에 도전해보자.

 

체리를 활용한 요리 둘, 체리 스트루델

 

베이킹에 취미가 있다면 체리 스트루델에 도전해보자. 스트루델은 오스트리아식 페이스트리인데 제과점에서 판매하는 사과 파이를 떠올리면 된다. 씨를 제거한 체리 2㎏에 설탕과 시나몬 파우더를 뿌려 속 재료를 준비한다. 시중에서 사거나 직접 반죽한 페이스트리 생지를 작업대 위에 깔고, 속 재료를 반죽 면적의 3분의 2 정도에 펴서 올린 뒤 속 재료가 새지 않도록 반죽을 잘 말아 올린다. 그리고 180도로 예열한 오븐에서 노릇노릇해질 때까지 굽는다.

 

 

 

경향신문 기자 최희진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린 시절 ‘체리’라는 과일은 사탕이나 음료 등으로 친숙한 과일이었지만 생과를 쉽게 접하기는 어려웠다. 기억 속 체리를 더듬어보면 후르츠칵테일 통조림에 들어있던 붉은 색 절임 체리나 케익 위에 올라가던 장식용 체리 정도였다. 체리는 수입 과일인 만큼 주로 냉동이나 통조림 상태로 우리 식탁에 오르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요즘은 다르다. 백화점 식품관 수입품코너에서만 볼 수 있던 체리는 대형마트에서 사시사철 볼 수 있는 흔한 과일이 되고 있다.



체리는 제철이 따로 없이 연중 계속 재배되는 과일이기 때문이다. 벚나무의 열매인 체리는 따로 가열하거나 가공하지 않고 그대로 먹는 생식 과일이다. 상큼하고 달콤한 맛 때문에 인기가 높다.


체리의 인기가 높아진 것은 수입 산지가 다양해지면서 항공 직송과 같은 방식으로 신선하게 체리를 공수해오는 것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나 워싱턴, 칠레 등 다양한 곳에서 재배돼 얼리지 않은 상태로 국내에 들어온다. 최근에는 국내에서 직접 재배한 ‘국산 체리’도 만날 수 있게 됐다.



체리는 ‘과일계의 다이아몬드’로 불릴 만큼 작은 크기의 알이지만 저렴하지 않고 윤기가 나는 것이 특징이다. 검붉은 색을 띄고 가운데 단단한 씨가 있다. 100g에 열량은 60kcal에 불과해 단맛을 내는 과일인데도 칼로리가 높지 않은 편이다. 특히 최근에는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크기가 크지 않으면서도 간편하게 과일을 즐기려는 이들에게 인기 과일이 되고 있다.


경제 용어 중에 혜택만을 골라서 빼먹는 소비자를 일컬어 ‘체리피커(cherry-picker)’라고 부른다. 케이크 위에 올라온 체리만을 쏙 집어먹는 상황을 빗대 나온 용어일 정도로 체리는 그만큼 좋은 과일이다.


체리는 항산화성분인 안토시아닌이 풍부해 노화를 방지해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 당뇨와 심혈관계 질환 발병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여기에 불면 증상을 줄여주는 멜라토닌 성분이 들어있어 수면 리듬을 찾는 데도 도움을 준다.


다만 칼로리가 높지 않더라도 과도하게 섭취할 경우 당분이 높아 주의해야 하고 다량으로 섭취할 경우 배에 가스가 차거나 복부 팽만감등이 들 수 있다. 


통조림 체리를 쉽게 접해왔지만 사실 모든 과일이 그렇듯 설탕과는 상극이다. 체리를 설탕에 절이게 되면 안토시아닌 성분이 감소하기 때문에 효능을 기대하기 어렵다. 또 체리 알레르기가 없는지 확인하고 섭취하는 것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피곤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숙면하는 데 도움 주는 제품을 찾는다. 사람들이 숙면하기 위한 정보를 찾는 상황에서 세계수면협회는 수면의 날을 맞아 ‘잠자리에 들기 전 키위 2개를 먹으면 숙면을 취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홍보했다가 빈축을 샀다.

 


 세계 최대 키위 브랜드가 연구비 일부를 지원했기 때문이다. 연구 과정이 공정했다고 하기는 어렵지만, 키위에 세로토닌이 풍부하다는 것은 사실이다.


세로토닌은 숙면에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이다. 최근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키위 외에도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음식 몇 가지를 소개했다.



가금류와 견과


닭과 칠면조 등 가금류는 단백질 아미노산의 일종인 트립토판 함유량이 높다.

트립토판은 낮 동안 세로토닌 분비를 유도하고, 세로토닌은 밤에 분비되는 수면 호르몬 멜라토닌의 재료가 된다.

멜라토닌은 체온과 호흡, 맥박, 혈압을 낮추고 부교감신경을 활성화시켜 몸이 수면 상태로 들어갈 수 있게 한다.


이런 원리에 따라 트립토판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면 세로토닌과 멜라토닌 분비가 왕성해져 숙면에 도움이 된다. 가금류와 견과, 콩, 치즈, 두부, 참치, 통곡물, 달걀 등이 여기 해당된다.



체리류


멜라토닌 자체가 풍부한 음식을 먹는 것도 편안한 수면을 돕는 방법이다. 타르트 체리, 블랙 체리가 대표적이다. 한국에서 주식으로 먹는 곡물은 아니지만 오트밀에도 멜라토닌이 함유돼 있다.



바나나와 잎채소


온종일 앉아있거나 선 채로 일한다면 다리나 등, 어깨 근육 등이 경직된 탓에 잠자리에 누워도 편안히 잠들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칼륨과 마그네슘이 많이 들어있는 음식은 근육을 이완시켜 숙면을 도와준다. 통곡물과 견과, 짙은 녹색을 띠는 잎채소에는 마그네슘이 많다. 바나나와 감자, 살구, 우유 등은 칼륨의 좋은 공급원이다.



프리바이오틱스


지난해 미국 콜로라도 볼더 대학이 실험쥐를 상대로 실시한 연구를 보면 병아리콩이나 아티초크에 함유된 프리바이오틱스가 장내 유익균을 증식시키고, 이것이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아직 사람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없어 사람에게도 효과가 있을지 단언하기는 이르다.



섬유질


미국 컬럼비아 대학의 연구 결과 콩이나 렌틸콩, 베리류, 통곡물 등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면 숙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섬유질 함량이 낮거나 포화지방이 많은 음식은 숙면을 방해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66
Today573
Total3,018,524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