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국의 최장수 TV 퀴즈 프로그램 제퍼디!’ 진행자 알렉스 트레벡이 췌장암 투병 중인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나는 췌장암의 낮은 생존율과 싸울 생각이다. 아직 방송사와의 계약이 3년이나 남았다 유머러스하게 투병 의지를밝혔다. 35 동안 방영 중인 제퍼디!’ 보고 자란 팬들은 그를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다.

 

트레벡이 말했다시피 췌장암은 낮은 생존율로 악명 높은 암이다. 국내에서는 8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폐암, 위암 등에 비해 발생률이 낮지만 5 생존율이 5% 정도에 불과해  사망률은 4번째로 높다. 배우 () 김영애씨도 췌장암의 희생자였다



췌장암이 예후가  좋은 이유는 초기엔  증상이 없고, 복통 체중감소 황달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을  이미 말기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췌장은 내장 사이에 깊숙이 있어 종양이 웬만큼 커지기 전에는 정기 건강검진에서 발견되기도 어렵다. 무서운 췌장암의 위험을 조금이라도 낮출  있는 진단 방법은 없을까?

 

현재 가장 널리 시행되는 췌장암 선별검사는 복부 컴퓨터단층촬영(CT) 복부 초음파 검사다. 그러나  검사방법모두 크기가 2 미만인 종양은 발견하지 못하는 형편이다. 조기 진단이라고 보기엔 어려움이 있다



 일찍 췌장암 진단이 가능한 검사방법으로는 내시경 초음파(EUS) 검사가 있다. 내시경 끝에 초음파 장비를 달아 소화기관 내부를 보다 선명하게   있어 2 미만의 종양도 발견할  있다. 하지만 많은 경우 그렇듯이 보험 적용이   환자가 수십만 원의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그렇다고 빈번하게 발병하는 다른 암을 제치고 췌장암 선별검사를 우선 보험으로 책임지자는 것도 합리적이지 않다.

 

그래서 전문의들은 췌장암 고위험군인가 아닌가를 스스로 평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한다. 우선 직계 가족중에 췌장암을 앓았던 사람이  명이라도 있으면 췌장암 고위험군에 속한다.  경우 췌장암 검사를 40세부터 시작하는  좋다. 보통 췌장암은 50 이후 발병하고, 70대에 빈발한다



이밖에 흡연, 음주, 고령, 만성 췌장염 등이 췌장암 위험인자다전문의들은 췌장암 고위험군에 속한다면 6개월~1년마다  번씩 복부 CT 복부 초음파를 정기적으로 받는 것을 권한다. 경제적 여건이 허락한다면 내시경 초음파를받는 것도 좋다. 전세계적으로 췌장암 조기 선별검사가 딱히 없는 현재로써 제일 나은 방법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상수 2019.04.15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료사실확인서에
    코드 C25.7
    병명 췌장의 기타 부위 악성신생물
    추정 이라고 기록되어있는데
    혹시 암 으로 판단 해도되는지요





얼마 전 배우 김영애의 과거 췌장암 투병 사실이 밝혀져 눈길을 끈 바 있다. 미국의 스마트폰 개발자 스티브잡스와 영화 ‘사랑과 영혼‘의 남자 주인공 패트릭 스웨이지를 사망으로 이끈 원인 또한 췌장암이다. 조기 발견도 어렵고 일단 발병하면 생존율도 10% 미만이라 최악의 암이라고 불리는 췌장암. 그 원인과 초기 증상, 평소 생활을 통한 예방법이 궁금하다.






췌장암은 의료기술이 많이 발전했는데도 불구하고 다른 암에 비해 수십 년 동안 생존율이 거의 정체되어 있는 유일한 질환으로 알려졌다. 대한민국 10대 암 가운데 가장 낮은 생존율을 기록하는 암으로 5년 생존율이 단 8%라는 것이다. 암세포 전이가 빠르고 악성도가 높아 예후가 매우 좋지 않은 암이다. 췌장암의 사망률이 높은 이유는 별다른 초기 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렵다는 것이다. 대부분 이미 암이 진행된 후에 발견되기 때문에 발견 당시 그나마 수술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은 감사한 일이다. 실제로 췌장암 환자 중 수술이 가능한 경우는 15%~20% 내외 밖에 안된다고 한다. 그나마 빨리 찾으면 예후를 좋게 할 수도 있다.







소화 흡수를 도와주고 혈당을 조절하는 췌장은 십이지장과 혈관 사이에 위치해 있고 우리 몸속 가장 깊숙이 있다. 그래선지 증상이 나타나도 내 몸 어디가 아픈지 잘 모르며, 악성 중에 악성으로 암세포가 매우 빨리 자라고 전이가 빠르다. 진행속도도 빠르고 전이도 빠른데 전조증상은 없을까. 복통, 오심, 체중 감소 외 황달과 지방변, 등 쪽 통증과 또 전에 없던 고혈압, 당뇨 증상도 갑자기 나타난다. 그래서 췌장암이 생기면 가장 일반적인 증상이 복통과 황달이 나타나고 또 복통이 생기면 등쪽으로 방사적인 통증이 동반된다는 정도로 이해하면 된다. 또 암이니까 당연히 전신 쇠약감이나 체중 감소 등 여러 가지 문제들을 수반하게 된다.




췌장암의 위험인자는 나이가 많을수록 증가하는 고령이란 점, 가족력, 흡연, 만성 췌장염, 비만, 당뇨 등이다, 특히 흡연은 췌장암의 확실한 위험인자로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2배 정도 발병 위험률이 증가한다. 췌장암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50세 이전에 발병한 가족이 있거나 만성췌장염 및 당뇨병 환자에서는 췌장암에 대한 검사를 고려해보는 것이 좋다. 당뇨가 있다는 것은 췌장에 기능이 떨어져 있다는 것과 거의 같은 의미이기 때문에 오랫동안 당뇨를 앓고 있다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췌장암 발생 빈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또 이전까지 당뇨가 없던 사람이 갑자기 당뇨가 생기거나, 당뇨병이 있더라도 당뇨 조절이 잘 되었었는데 갑자기 조절이 안된다면 반드시 췌장에 주의를 갖고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





여느 암에 비해 악성 중의 악성 암이지만 췌장암에 대한 인지도가 낮아 증상이 있어도 검진할 생각도 하지 못한 채 치료의 기회도 갖지 못하고, 사망한다는 것은 너무도 안타까운 일이다. 따라서 췌장암은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 심각한 통증이나 설령 전조증상이 미비하더라도 미리미리 검진받고 생존율 8%의 벽을 넘자. 평소 실천할 수 있는 췌장암 예방법을 숙지하고 내 건강은 내가 지키도록 한다.




<처: 중앙대학교병원>




<처: 중앙대학교병원>




글/ 강명희 프리랜서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58
Today470
Total2,132,092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