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면 사람이나 사물의 이름이 잘 생각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무언가를 깜빡깜빡 잊어버리는 일도 잦아진다. 방금 무엇을 하려고 했는지 까먹는 일도 빈번해진다.

 

늙어가니 기억력이 떨어지고 건망증이 심해지는 건 어쩔 수 없다고 체념하기 쉽지만, 이런 현상은 분명 뇌가 노화하고 있다는 신호다.

 

 

 

환자 스스로 기억력이 떨어진다고 느낀다면 치매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이런 증상에다가 이미 했던 이야기나 질문을 자주 반복하거나 복잡한 일에 서툴러지고, 여러 가지 일을 한 번에 잘 못 하는 경우, 글 또는 다른 사람의 말을 이해하기 어려워진 경우, 말이 어눌해진 경우 등이 겹치면 초기 치매의 가능성이 있으니, 특히 주의해야 한다.

 

실제로 인지기능이 정상이더라도 환자 스스로 기억력이 떨어진다고 느낀다면 치매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와 치매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치매와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 사이의 연관성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명우재 교수팀은 2009~2011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66세 생애 전환기 건강검진을 받은 57 9710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와 치매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는 환자 스스로 기억력 등이 떨어졌다고 생각하지만, 검사 시 정상 범주인 경우를 말한다.

66세에서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 환자의 치매 위험은 일반인보다 38% 높았다. 특히 우울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 위험도가 50%까지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2018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65세 이상 치매 환자는 74 8945명에 달하며, 2060년에는 332만여 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뇌의 능력은 30대를 정점으로써 40대 정도부터 쇠퇴하기 시작한다고 한다. 이렇게 뇌가 노화되어 자칫 치매로까지 발전하는 것을 막으려면, 뇌를 끊임없이 사용해 젊어지도록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뇌 노화 방지와 건강에 효과가 좋은 ‘소리 내 읽기’

 

전문가들이 뇌 건강을 위해 추천하는 독서 방법, 소리 내 읽기

 

뇌를 오래도록 건강하게 유지하는 여러 가지 방법들이 있지만, '소리 내 읽기'만큼 뇌를 활성화하는데 탁월한 효과를 내는 것도 드물다며 전문가들은 강력하게 추천한다.

글을 읽으려면 뇌의 여러 영역을 사용해야 한다. 문장의 배열구조를 파악해야 하고, 단어나 문구를 읽는 법, 의미, 문법 지식 등을 동원해 무슨 글이 쓰여 있는지 총체적으로 이해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눈으로 읽으면서 시각 부분을 사용하고, 읽으면서 이해하는 것으로 뇌의 전두엽을 활용한다.

여기에다 소리 내 읽게 되면, 뇌는 말을 내뱉는 작업을 더 하게 된다. 이렇게 '발어(發語)'하는 동안 뇌에서는 소리를 내는 부분이 작동하고, 나아가 자신의 목소리를 듣는 청각 부분까지 쓰게 된다.

 

 

 

책을 소리 내 읽으면 치매를 예방하고 스트레스를 없앨 수 있다.

 

뇌 노화와 치매를 예방하고 스트레스도 없애주는 독서법

 

한 마디로 소리 내 읽으면 한 번에 뇌의 4가지 부분을 동시에 활용하기에 일석이조가 아니라 일석사조의 효과를 얻게 되는 셈이다.

 

더욱이 소리 내 읽는 동안에 뇌 속에서는 세로토닌이라는 스트레스 경감 호르몬이 분비되고, 전두엽의 움직임이 활발해져 아이디어가 떠오르거나 생각을 정리하는 능력이 좋아진다고 한다. 나아가 감정을 제어하기가 수월해져 불안한 기분도 사라진다고 한다.

뇌는 한 번에 많은 영역을 사용하면 할수록 뇌 내의 혈류가 증가해 더 많이 활성화되는 만큼, 지금부터 당장 소리 내 읽기를 실천해보는 게 어떨까?

 

 

연합뉴스 기자 서한기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시아엔」의 2017년 8월 3일 자 신문에서는 2013년 설문조사를 비롯해 최근 시행된 각종 질병 관련 조사에서 우리 사회에서 가장 피하고 싶은 질병 두 가지로 암과 치매가 꼽혔으며, 우리가 치매를 암보다 더 두렵다고 말하는 것은 암 환자는 마지막까지 가족의 사랑을 받으면서 저세상으로 떠나지만, 치매 환자는 자신이 누구인지도 모른 채 이 세상을 하직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렇듯 치매란 정상적인 생활을 해 오던 사람이 다양한 후천적 원인으로 기억력을 비롯한 여러 가지 인지기능의 장애가 생겨 일상생활에 심한 영향을 주기 때문에 가장 피하고 싶은 질병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치매 발병과 관련하여 규명된 예방 가능한 위험인자는 아직 많지 않다. 치매의 위험인자는 원인 질환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으나 국내의 여러 연구에서 고령자일수록, 남성보다 여성이, 고학력자보다는 저학력자인 경우에 높게 나타난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치매 유병률은 급격하게 증가하였으며, 치매의 종류 중 하나인 알츠하이머 치매의 주요 특성이라고 할 수 있는 고령, 특히 80세 이상의 초고령 노인 인구에서 급격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위험인자 중 하나인 노년기 우울증은 치매 발병의 위험인자 중 하나로 주목받아온 것이 이미 오래전이며, 최근 스웨덴 예테보리의 대학 Lena Johansson 박사가 7월 21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알츠하이머병학회 연례회의(AAIC  2017)에 참석해 '노인의 우울증과 치매 연관성'을 알아본 연구결과에서도 70세 이후 노년기 우울증을 경험한 환자가 치매 발병 위험이 다시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고령화의 심화에 따른 노인성 질환인 치매 환자 급증으로 정부는 치매 환자의 각종 사회적 비용을 경감하고자 <치매관리법>을 제정하여 치매관리사업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였다. 


2014년 7월에는 노인장기요양보험 요양등급에 ‘치매 5등급’을 포함시켰고, <제3차 국가치매관리종합계획(2016-2020)>에는 모든 치매 정밀검진이 건강보험 적용대상에 들어가고, 중증 치매환자에게 1년에 6일까지 24시간 방문요양 서비스가 제공되며 전국 78곳 공립요양병원에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치매전문병동을 2017년부터 시범 운용키로 했다. 


2016년 7월에는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을 도입하여 치매전문교육을 받은 요양보호사를 배치하여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도입하여 시행 중이다.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은 요양시설 내 치매전담실, 치매전담형 공동생활가정, 치매전담형 주·야간 보호에 치매 노인 전용공간을 조성하고 치매전문교육을 받은 요양보호사를 배치하여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도입하는 것이다. 


기존의 장기요양시설 및 인력 기준을 한층 강화하여, 시설 면에서는 1인당 침실면적을 기존의 6.6㎡에서 9.9㎡로 확대하고, 복도식 공간구성 대신에 거실이 있는 유닛형 구조 또는 1인 생활실 설치와 같은 가정적 분위기의 환경을 조성하며, 인력 면에서 요양보호사의 배치기준을 강화함과 아울러, 종사자는 치매전문교육도 이수하여야 한다. 



치매는 본인의 의지와는 무관하게 공격적인 행동을 하거나 배회나 방황 등의 문제행동이 많으며, 치매의 특성상 그 원인이 불명확하여 그에 대한 확실한 예방 방법이 없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하고, 이미 발병된 치매에 대해서는 적절한 치료와 조치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런데도 요양시설이나 공동생활가정, 그리고 주·야간 보호에 치매 환자와 일반 노인성 질환자가 뒤섞여 같은 공간에서 일률적인 서비스를 제공해 왔기 때문에 집중적으로 관찰해야 하는 치매 환자의 돌봄은 비효율적이고, 그로 인한 수발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었다. 



따라서 치매노인의 인지기능 유지와 치매심리행동증상을 감소하고자 도입한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 제도는 치매 환자에게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제도의 취지가 있다. 



치매를 단순히 하나의 질병으로만 생각할 수 없다. 단일 질환이 아닌 특정 증상의 집합체라고 할 수 있는데, 이런 증상의 특징상 ‘가족의 병’이라고도 할 수 있다. 우울증이 치매를 유발하는 유발요인이 되기도 하지만, 치매 환자 가족의 부양 부담으로 인한 우울 정도가 높아지기도 하는 이유이다.


모든 치매가 치료나 예방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치매에 대한 위험인자에 대한 의학적, 사회적 개입을 통해 치매의 발병을 최대한 지연시킬 수 있다. 치매 노인이 지역사회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는 가족이 치매 노인을 지속해서 보살필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 더욱 좋은 치매 정책 구현으로 질병의 부담은 감소시킬 수 있다. 


치매 노인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한 ‘치매전담형 장기요양기관’이 노후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가족의 수발 부담을 줄여나가는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것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479
Today62
Total3,002,828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