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확산된 이후 마스크 착용은 새로운 습관이 됐다. 집이 아닌 이상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쓰는 게 생활화되면서 사람들은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마스크를 착용한 채 보내고 있다. 그리고 이런 습관은 전에 없던 피부 트러블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




최근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장시간 마스크 착용은 피부 표면의 습기와 땀, 유분, 먼지 등이 날아가지 못하도록 가둬두기 때문에 여드름이나 뾰루지, 모낭염, 접촉성 피부염, 주사(딸기코)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마스크가 일으키는 마찰과 압력은 이런 피부 문제를 악화시킨다. 마스크를 쓴 채로 말할 때 마스크가 조금씩 움직이기도 하고, 음식을 먹으려고 마스크를 내릴 때도 피부에 마찰이 발생한다.


마스크를 얼굴에 맞게 조정하기 위해 손으로 얼굴을 만지는 것도 피부 트러블을 일으키는 요인이 된다.


전문가들은 사실 마스크를 쓰고 숨을 쉬는 것조차 피부에 좋지 않다고 말한다. 숨을 쉬면 마스크 안의 습도가 높아져 피부의 PH 수치에 변화가 일어나고 이것이 박테리아 증식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피부 트러블을 예방하려면 화장품을 신경 써서 선택
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피부 상태를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이다. 마스크를 착용하기 전에 자극적이지 않은, 순한 클렌저를 선택해 깨끗이 세안한다. 이어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고 피부 장벽을 지지해 주는 스킨케어 제품을 바른다.


스킨케어 제품 중에서도 나이아신아마이드 성분이 들어간 화장품이 피부 보습과 염증 방지에 도움이 된다. 나이아신아마이드는 비타민B의 일종으로 미백과 트러블 발생 억제, 피부 장벽 개선 등의 효과를 낸다.


이른바 ‘약국 화장품’ ‘병원 화장품’으로 불리는 더마 화장품 브랜드에서 민감한 피부에 바를 수 있는 기초 제품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


기초 관리가 끝난 후 가능하다면 메이크업은 하지 않거나, 하더라도 가볍게 한다. 메이크업 제품이 마스크를 더럽히고, 모공을 막기 때문이다. 이미 발생한 피부 트러블을 완화하고 싶을 때는 살리실산 성분이 포함된 세안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살리실산은 피부 각질 관리를 도와주는 성분인 BHA의 일종으로 피부 모공을 깨끗이 청소해 주고 항염증 작용도 한다. 피부 트러블이 심할 때는 피부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게 좋다.



피부 건강을 위해서는 마스크 자체의 청결도 중요하다. 
빨아 쓰는 마스크라면 매일 빨아서 사용하는 게 바람직하다. 세탁이 불가능한 일회용 마스크의 경우 매일 새것으로 교체하는 게 가장 이상적이다.


현실적으로 매일 교체하는 게 어렵다면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서 햇볕에 말려 몇 번 더 사용하고, 그 후엔 교체하는 게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마스크는 ‘얼굴용 옷’처럼 착용이 일상화됐다. 외출할 때는 물론이고, 근무 중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일부 건물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출입을 금지하기도 한다. 그런 지침이 없더라도 마스크 없이 사람들을 대할 때 불편해하는 기색도 느껴진다. 마스크는 의식주의 ‘의’처럼 필수가 되고 있다.



이렇듯 마스크 사용 시간이 늘어나면서 새로운 문제도 생겨났다. 바로 피부 트러블이다. 마스크가 덮는 부위인 턱과 입 주위 뾰루지 등이 난다며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생겼다.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실제 피부 트러블과 연관이 있을까.


마스크를 쓰게 되면 입김과 콧김으로 인한 습도가 높아지면서 뾰루지가 생길 수 있다. 또 마스크가 직접 닿는 부위에 접촉성 피부염이 생길 수도 있다.


게다가 마스크를 한 채로 기침을 하는 경우도 있는데, 입에서 나온 비말이 마스크 내에서 다시 피부에 옮겨붙으면서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다.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 하는 행동을 반복하는 것도 피부를 자극하게 된다.




볼과 입 주변 피부는 다른 부위에 비해 연약한 편이다. 마찰에 취약하다. 그 때문에 마스크를 벗고 쓰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작은 마찰에도 붉게 달아오르거나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메이크업을 하는 사람들이라면 마스크 주변 트러블이 더 심하게 느껴질 수 있다. 공기가 잘 통하지 않는 상태에서 메이크업 잔여물이 피부에 남아 모공을 막게 되기 때문이다.


일단 마스크 착용 시간을 줄일 수 없다면 화장을 최대한 적게 하는 것이 좋다. 평소처럼 화장할 경우 마스크에 묻어 오염이 될 수도 있고, 모공에 자극을 줄 수 있어서다.


마스크 착용으로 피부 트러블이 생겼다면 자외선 차단제만 바르는 수준에서 메이크업을 마무리하는 것을 추천한다. 만약 메이크업한 경우라면, 마스크에 묻어 지워진 화장을 덧바르거나 수정하지 않아야 자극을 줄일 수 있다.




마스크를 쓰고 벗을 때 손이 입 주변이나 턱에 닿는 것을 최소화하는 것도 방법이다. 또 마스크를 쓰고 벗기 전에 손을 잘 씻는 것도 중요하다. 피부 트러블 방지는 물론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도 크기 때문이다.


마스크를 쓰고 벗기 전에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거품을 낸 뒤 손톱 밑, 손등, 손가락 사이까지 꼼꼼하게 닦아내도록 하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맛도 좋고 몸에도 좋은 먹을거리들이 피부 건강을 지켜주고 있다는 것을 아시는지.  피부에 비타민 C를 공급하고 보습을

 주고 노화를 예방하는 먹을거리들. 이제 피부 건강을 위해 제대로 알고 골라 먹자.

 

 

 

 

 

 

기미, 주근깨, 트러블에는 레몬

레몬에는 비타민 C와 구연산이 풍부하다.  레몬은 기미, 주근깨, 피부 트러블에 효과가 있다.

레몬을 얇게 썰어 설탕이나 꿀과 함께 밀봉해 놓았다가 뜨거운 물이나 차가운 물에 타서 먹으면 비타민 C를 충전할 수 있는 레몬차가 완성된다.

 

 

 

다크서클이 있다면 브로콜리

브로콜리는 레몬에 비해 2배 많은 비타민 C를 함유하고 있다.

혈액 내 활성화 산소를 없애 다크서클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물에 살짝 데친 브로콜리로 샐러드를 만들어 먹어보자. 몸속에 비타민 C를 충전할 수 있다.

 

 

 

피부를 부드럽게 하는 단호박

 풍부한 베타카로틴으로 피부를 부드럽게 해주는 단호박. 뉴질랜드 단호박협회에 따르면 단호박은 비타민 A, B, C 등을 비롯해 탄수화물, 식이섬유, 무기질 등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어 거친 피부를 다스리고 피부 노화를 예방한다.

 

 

 

피부를 탄력 있게 꿀

꿀에 포함된 아미노산과 당질 및 단백질은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주며 피로를 풀어주면서 피부를 생기 있게 해준다. 또 꿀에 포함된 비타민 B는 피부탄력을 좋게 한다. 따뜻한 물에 꿀을 풀어 차로 마시면 좋다.


 

 

 

노화 방지하는 파프리카

 파프리카에 가장 많이 함유된 리코펜은 노화를 방지하는 항산화 작용을 하고 지방대사를 촉진시켜 피부미용과 노화방지 효과를 볼 수 있다.  파프리카는 혈액순환을 도와 고혈압을 예방하고 혈색을 좋게 해 피부색을 환하게 한다.

 

 

 

주름 예방에 바나나

 바나나에는 비타민 A, E, 탄수화물, 타닌산, 당질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영양이 풍부하다.

 타닌산은 피부노화를 지연시켜 노화에 따른 주름 예방과 함께 피부탄력을 위한 피부 관리에 도움을 준다.  단 한꺼번에 많은 양을 먹지 말고 꾸준하게 먹는 것이 주름 예방에 더 도움을 준다는 것을 기억하자

 

 

 

글 /  이윤미 기자

도움말 /  서울대학교 병원 피부과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요롱이+ 2012.06.29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라.. 과일도 잘 먹어야 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닷!

  2. 해피선샤인 2012.06.29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요런 것들 많이 먹어야 겠네요~ㅎㅎ

  3. Hansik's Drink 2012.06.29 1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간답니다~ㅎㅎ
    신나는 하루 보내시고.. 즐거운 주말 맞이하세요~!!

  4. 도도한 피터팬 2012.06.29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고요고 정말 잘 알아둬야 겠네요~ 저에게 필요한 음식이 많네요~

  5. 꽃보다미선 2012.06.29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마트가는데 레몬꼭 사와야겠네요 ^^
    ㅎㅎ 주말 잘 보내시구요!

 

  사춘기 때 홍역처럼 지나가는 것이 여드름이라는 것은 옛말!

  한창 외부 활동을 하는 20~30대 성인들에게도 여드름이 생긴다. 일상생활의 자신감까지 떨어뜨리는 성인여드름, 어떻게 잡아야 할까?

 

 

고등학교 시절, 어른이 되면 없어진다고 했던 여드름이 이십 대 중반을 넘어 서른 살까지 없어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사춘기 때는 여드름이 생기지 않았던 사람이 성인이 되어서 성인여드름이 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지긋지긋한 여드름, 성인이 되었어도 절대 방심은 금물!

 

사춘기 여드름의 경우 호르몬 자극에 의해 피지선이 성장하기 때문에 피지 분출량이 늘어나 여드름이 생기는 것이지만 성인여드름은 일시적인 사춘기 여드름과 다르다. 성인의 경우 주로 환경적 요인에 의해 성인여드름이 생긴다. 주로 스트레스, 수면부족, 소화장애, 음주나 흡연 등으로 피지선이 자극 되고 피지량이 늘어나 성인여드름이 된다. 강한 자외선의 자극을 받아 피지 분비가 많아지는 여름에 잘 생기기도 한다.

특히 여성은 화장, 생리, 임신등에 의에 피지선이 자극되기도 하고, 피지배출이 원활하지 못해 성인여드름이 생긴다. 사춘기 여드름은 피지분비가 많은 볼, 이마에 주로 생기지만
성인여드름은 주로 입 주변이나 턱에 많이 생기고 크기가 좁쌀처럼 작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성인여드름의 경우 사춘기 여드름보다 치료가 어렵고 자국이 남기가 쉽다.

성인여드름이 잘 생기는 입 주변이나 턱은 흉터가 잘 생기는 부위이기 때문에 성인여드름을
쥐어짜면 흉터가 남을 수도 있고 색소침착이 될 수도 있다.성인여드름은 무엇보다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여드름이 생겼다고 쥐어짜는 행동은 성인여드름을 악화시킬 뿐이다.

 

1. 가을 환절기 수분 보충

 

환절기에는 기온 차가 심하고 습도도 낮아 건조해진다. 건조한 환경에 노출되어 있으면 수분을 뺏기기 쉽고 피부가 민감해져 성인여드름이 생기기 쉽다. 보통 피지 분비가 많은 지성피부에 여드름이 생기기 쉽다고 알려져 있는데 성인여드름은 건성피부에도 잘 생긴다.

민감한 건성피부는 유, 수분 밸런스가 깨지면 피부 트러블이 생긴다. 피부가 건조하면 각질량이 늘어나고 늘어난 각질이 모공을 막아 성인여드름을 생기게 하는 원인이 된다. 또한 지성피부의 경우에도 기름기는 많은데 수분이 부족해 얼굴이 심하게 당기도 한다. 이 때 얼굴이 당긴다고 해서 여러 가지 화장품을 바르면 피부에 스며들지도 않고 성인여드름만 더욱 심해진다.

 

건조한 시기에는 각질관리가 중요하다. 트러블의 원인인 각질을 제거하고 수분 보충을 해주어야 한다. 지나치게 거친 제품을 사용하거나 자주 하는 것은 피부를 상하게 하고 건조증만 심하게 만든다. 각질제거는 일주일에 한 번 정도 해주는 것이 적당하다. 스팀타올로 모공을 열어주고 부드러운 각질제거제를 이용해 각질을 제거한다. 

또한 각질제거후 수분 보충이 중요하므로 수분이 함유되어 있는 화장품을 발라주는 것이 좋다.
얼굴뿐 아니라 물을 충분히 마셔 몸 전체의 수분을 보충한다.

 

2. 흐트러진 생활 바로잡기

 

성인여드름의 경우 피로, 스트레스등 환경적 요인이 작용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단순히 피부만의 문제라고 볼 수 없다. 직장인의 경우 스트레스를 받기 쉬운 환경에 있고 부족한 수면, 과음등으로 피로가 누적되면서 성인여드름이 생길 확률이 높다. 늦은 귀가 시간으로 인해 빨리 잠자리에 들기 어렵겠지만 피부가 재생되는 시간인 저녁11시부터 새벽 2시안에 자고 7~8시간정도 잠을 자는 것이 좋다.

다량의 커피,술 그리고 담배는 피지선을 자극시키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위나 장이 좋지 않으면 피부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성인여드름이 난 경우 위와 장을 개선시키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기름기가 많은 음식도 피지를 늘리기 때문에 피하고, 대신 비타민이 많은 과일은 피로회복에 도움이 되므로 자주 먹어주면 성인여드름을 예방할 수 있다.


여성의 경우 잘못된 화장품 사용이 성인여드름을 생기게 한다. 성인여드름이 난 경우 오일성분이 들어간 화장품은 트러블을 악화시킬 수 있다. 오일 성분은 모공을 막아 피지 배출을 어렵게 하여 여드름을 악화시키므로 성인여드름에는 오일 프리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3. 꼼꼼한 세안

 

성인여드름의 경우 세안을 너무 자주 해주는 것은 좋지 않으며 아침, 저녁2에 걸쳐 꼼꼼하게 세안을 해준다 



       성인여드름 완화를 위한 올바른 세안

 

  Step1. 미지근한 물로 세안하고 마지막에 한번 찬물을 사용한다.

 

  Step2. 손에는 세균이 많으므로 비누로 깨끗이 씻고 세안한다.

 

  Step3. 모공이 넓어지므로 얼굴을 세게 문지르지 않는다.

 

  Step4. 물기를 닦을 때는 톡톡 두드리듯 닦는다.   

 

성인여드름은 치료만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지속적으로 관리하며 원인을 찾아낸다면 깨끗한 피부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풀칠아비 2010.09.14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트레스가 여드름에까지 영향을 미치는군요.
    세수 더 열심히 해야겠습니다.

  2. 레오 ™ 2010.09.14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트레스 + 수면부족 ....이면 뿔처럼 나오더군요 ..

  3.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9.14 16: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스트레스때문에 툭툭 나오네요..크흑..
    정말 덜받고..담배도 덜 펴야겠어요

  4. 티런 2010.09.14 17: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안씻는것보단 스트레스성....ㅠㅠ
    (자주 씻기도 합니다ㅎㅎ)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43
Today646
Total2,595,913

달력

 « |  » 202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