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가까이 교편을 잡은 부모님을 두면 신기한 경험을 하게 된다. 오늘 유난히 그랬다. 부모님과 함께 백화점을 걷고 있는데 누군가 말을 건다. “저기 혹시 박모 선생님이세요?” 뒤를 돌아보니 옷을 팔고 있는 한 청년이 믿을 수 없다는 표정으로 아버지를 보며 물었다. 5년 전 선생님께 배웠다며 활짝 웃는다. 15살짜리 중학생은 어느덧 스무살의 청년이 됐다. 학창시절 깊은 교감도 없었고, 담임 선생님도 아니었다. 교내 먼 발치에서 몇 번 마주쳤을 뿐이다. 그래도 선생님을 만난 게 그저 반가운 거다. 그의 이름 맞추기에 실패한 아버지는 겸연쩍은 표정을 짓는다. 열심히 일하라고 어깨를 두드린다. 매장 사장이 아버지에게 꾸벅 인사를 한다. 괜히 으쓱해진다. 교권이 무너진다고 그렇게 난리여도 선생님이란 직업이 주는 울림이 아직 이 정도다, 하는 생각이 들어서다.





교사 경력 30년에 부모님의 첫 제자들도 어느새 나이가 꽤 들었다. 중학생이었던 소년 소녀가 어느새 불혹을 넘긴 중년이 됐다. 그들은 가끔 한 손엔 먹을 거리를, 다른 손엔 자녀의 손을 잡고 집으로 온다. 웃으면서 부모님이 얼마나 무서웠는지, 또 때로는 얼마나 자상했는지 이런저런 일화를 털어놓는다. 몇십년전 과거를 들춰내며 한 아저씨 아줌마가 그보다 더 나이를 먹은 부모님과 함께 한바탕 웃는 장면은 퍽 정겨운 것이었다. 퇴직한 교사에게 훈장처럼 남는 것은 제자의 주기적인 방문이다. 교사 생활을 어떻게 보냈냐는 증거이기도 하다. 이제 국영수가 아니라 함께 늙어가는 이 인생을 서로가 서로에게 배우고 가르칠 터였다.





아버지는 교육복지에 관심이 많았다. 15~20년 전 교복이 없고 도시락을 못 싸오는 아이들에게 교내에서라도 체계적인 지원을 하자고 주장했다. 아직도 천안 집에는 헌 교복을 들고 활짝 웃고 있는 아버지의 사진이 많다. 학생들과 어깨동무하고 있는 그의 모습은 참 행복해 보였다. 어머니는 소위 1진 애들 잡는 아줌마 교사였다. 젊은 선생님에겐 그렇게 버릇없던 학생들도 어머니가 한번 째려보면 고개를 숙였다. 쌍둥이 키워낸 경력이 어디가지 않는다고 어머니는 말했다. 충남 예산에서 서산, 당진 등을 거쳐 천안으로 터를 잡았을 때 시골의 순박한 학생들은 두 교사에게 이별의 편지를 써 보내기도 했다. 부모님은 그 편지를 보고 많이 울었다고 했다. 요즘 애들 영악하다고 때려야 한다고 하면 “그래도 애들은 애들”이라고 두 교사는 여전히 애들 편을 든다. 그때마다 나는 그래도 우리 부모님은 촌지를 받거나 애들에게 비인격적인 욕을 하거나 무작정 때리는 교사는 아니었겠구나, 하고 어렴풋이 생각한다.





그래도 선생님이 되기는 싫었다. 재미가 없어보였고, 학부모의 극성에 그저 고개를 숙여야하는 것도 싫었다. 가끔 집으로 찾아오는 문제아들의 부모들은 항상 두 눈을 크게 뜨고 “우리 아들은 죄가 없다”고 소리쳤다. 당신네 아들이 친구를 때려서 이 사달이 났는데도 무조건 학교의 책임이라고 했다. 오해라고 삿대질을 했다. 부모님의 시름섞인 표정을 보며 내 성질에 저렇게 가만히 있기는 고역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난 아직도 인권 운운하는 학생과 학부모를 믿지 않는다. 의무는 없고 권리만 있는 그네들의 모습을 너무나 많이 봐 왔다.





말이 장황해진 건 얼마 전 여자 선생님을 폭행하고, 이를 영상으로 찍으며 즐거워하는 학생들의 학생들의 기사를 봤기 때문이다. 그 선생 내가 묵사발 만들었어! 라며 끼리끼리 즐거워할 그의 인생은 어찌 그리 불쌍할까. 안타까울 뿐이다. 선생님의 권위가 어디까지 떨어질진 모르겠지만, 그래도 누군가에게 희망과 함께 삶의 길을 가르쳐줄 인생의 스승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글 / 박세환 국민일보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중학교에 다니는 아이가 집에 돌아오자마자 쇼핑백을 거실에 내려놓더니“엄마 너무 죄송해요”하며 울
  음을 터뜨렸다.  갑자기 왜 그러느냐고, 누구와 싸우기라도 했냐고 묻자 아이는 한참을 훌쩍이다 어렵
  사리 말을 꺼냈다.
 

아이는 옷가게 앞을 지나다 마음에 드는 청바지를 윈도에서 보게 됐다고 한다. 하지만 넉넉지 못한 집안 형편을 잘 알고 있는 터라 구경만 하겠다는 심사로 의류점 안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견물생심이 동했는지 아이는 그만 엉뚱한 짓을 저지르고 말았다. 무릎 위로 적당하게 실밥이 뜯어지고, 색깔도 부드럽게 바랜 청바지가 너무나 마음에 들어 순식간에 청바지를 가방에 쑤셔 넣은 것이다.

잽싸게 집어넣었지만 그 결정적 순간은 옷가게 사징님에게 목격이 되고 말았다.


“어이, 학생…, 너… 뭐하냐?”


처음엔 학생이라 불렀다가 이내 너로 바뀌고 ‘뭐하냐’는 목소리에 담긴 호통에 아이는 그만 그 자리에서 굳어버리고 말았다.


“학생 놈이… 너 어느 학교야? 전화번호 대!” 라는 노여운 목소리에 그만 질려버리고 만 것이다. 그런데 석고처럼 굳어 있는 아이를 한동안 바라보던 사장님은 무슨 생각이 들었는지 그 청바지를 쇼핑백에 담아주며 좀 전과는 다른 목소리로 아이를 타일렀다.

 

 

  “담부턴 그러지 마라. 아저씨는 청바지 하나 손해 보면 그만이지만 너는 그렇지 않지 않니! 넌 아직 학생
  이잖니. 그런 짓을 하면 안 되는 거야. 이건 아저씨가 주는 거야. 아저씨도 너만 한 아들이 있거든.”  하며
  옷을 싸주더라는 것이다.


아이는 그 옷을 받을 수 없다고 했지만, 안 가져가면 학교로 전화를 하겠다는 아저씨의 협박(?)에 못 이겨 받아들고 말았다는 것이다. 사실 그 가게에서 그간 잃어버린 물건까지 싸잡아 손해배상을 하라고 해도 할 말이 없고, 경찰서에 끌고 간다 해도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옷까지 주시며 용서해 주셨다는 말을 듣고 너무나 고맙고 죄송스러웠다. 그리고 이 모든 게 무능한 부모 탓이려니 싶어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마음 깊은 사장님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기 위해 청바지 값을 들고 찾아갔다.


그러나 사장님은“학생 얼굴을 보니 그런짓 할 아이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직 아이니 그럴 수 있죠. 그리고 그건 제 선물이니 그냥 두세요.”라며 돈 받기를 한사코 거절하셨다. 다음에 옷을 사기로 약속하고 하는 수 없이 그냥 돌아 나오고 말았다.


아직도 세상에는 누군가의 잘못에 대해 넓은 마음으로 용서하고, 이해하는 분들이 계시구나 하는 생각에 가슴이 푸근해짐을 느꼈다. 나도 그렇게 살며, 아이들도 그렇게 가르쳐야지 하는 다짐을 해본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82
Today721
Total1,966,719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