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돋이 명소라고 검색을 하면 아래 이미지처럼 대표적인 일출 명소를 확인할 수 있는데 향일암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일출 명소 중 한 곳입니다. 향일암은 전남 여수시 돌산읍 금오산에 있는 사찰로, 644년 백제 의자왕 4년 신라의 원효대사가 창건하여 원통암으로 불리다가 고려 광종 9년(958년)에 윤필 거사가 금오암으로, 조선 숙종 41년(1715년)에 인묵 대사가 향일암이라 개칭하였다고 합니다.





남해 보리암, 강화 보문사, 낙산사 홍련암과 더불어 전국 4대 기도처 중 한 곳인 향일암(向日庵)은 해를 향한 암자라는 뜻으로 향일암이 있는 금오산은 큰 거북이가 바다를 향해 헤엄쳐 가는 형국으로 금오산의 "오"자는 자라나 거북이를 뜻한다고 합니다.




향일암은 높이 323m의 금오산 150m 지점에 있는데 향일암까지 오르는 길이 간단하지만 않습니다. 이곳이 향일암을 오르는 첫 번째 계단입니다. 사실 일출을 보러 올라갈 때는 손전등에 의지해 올라가기에 이런 계단이나 경치가 보이진 않으며 이 사진은 하산하면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이 계단을 올라 저 위에 보이는 일주문을 지나면 또 다른 계단이 나타납니다.





​개인적으로 산행에서 제일 힘든 시간이 산행을 시작하고 약 2~30분 정도까지의 초반이 제일 힘든데 향일암은 딱 그 정도 높이에 있어 힘들다는 생각을 갖게 합니다. 향일암에는 7개의 바위 동굴이나 바위틈이 있는데 그곳을 모두 통과하면 한가지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전설이 있다고 합니다. 사진에 촬영된 장소는 네 곳이며 나머지 세 곳은 각자 찾아보시길 바랍니다. 이곳은 그 7개의 바위 동굴이나 바위틈 중 하나인 해탈문이라는 곳으로 매우 좁아 보이긴 하지만 웬만하면 거의 통과가 가능합니다.






이렇게 향일암을 둘러서 가다 보면 일출 전망대가 나타납니다. 이곳에서 일출을 보기도 하며, 사진작가들 촬영하기도 하는데 워낙 사람이 많기에 좋은 자리는 일찍 와서 선점하는게 좋습니다.





아래 사진은 아직 일출이 시작되기 전입니다. 잠시 후 저 수평선 너머에서 해가 올라오기 시작합니다.






비록 새해 첫날은 아니지만, 살짝 소원을 빌어보고 향일암을 둘러봅니다. 이 향일암은 거북이 몸통에 해당하는 자리로 곳곳에 거북이 형상으로 조각한 바다를 향하는 돌 거북이 곳곳에 보입니다.






향일암에는 천수관음상과 관음전이 있으며, 해맞이 행사에서 타종하는 제야의 종도 있습니다. 아름답고 화려한 색채의 처마가 눈을 즐겁게 해줍니다. 뒤편으로 금오산 정상도 보입니다.









향일암을 둘러본 후 향일암을 품고 있는 금오산 정상을 가보는 것도 꼭 빼먹지 말아야 할 일입니다. 개인적으로 새해 일출 때 아무래도 사람이 덜 몰리는 금오산 정상에서 일출을 맞이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더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일출이 훨씬 매력적이며 주변 경관과 어우러진 일출이 더 멋지니까요. 비록 15~20여 분의 육체적 고통이 추가되지만, 충분히 그 고통을 감내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올라오면 훨씬 더 확실하게 보이는 거북목과 더 멀리 보이는 조망이 압권입니다.







서울로부터 정말 멀리 떨어져 있는 향일암입니다. 자가용으로 이동하긴 먼 거리지만 여수 특성상 대중교통을 이용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우선 긴 배차 간격이 힘들게 하고 향일암처럼 뚝 떨어진 관광지를 빼면 여수 볼거리가 애매한 거리에 오밀조밀 모여있는데, 걷자니 멀고 버스 기다리려니 배차시간이 만만치 않습니다. 대중교통보단 자가용을, 자가용이 힘들면 렌터카를 추천하며, 용산에서 여수 EXPO 역까지 KTX 성인기준 47,200입니다. 그렇지만 이런 불편함과 번거로움을 잊게 할 꼭 한 번은 가볼 만한 멋진 곳입니다. 참고로 향일암 운행하는 버스 시간표이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마지막 사진은 금오산 정상에서 촬영한 파노라마 사진입니다. 막힘없는 조망이 정말 좋습니다.​ 우리나라 일출 명소 중 한 곳인 향일암으로 떠나는 해맞이 여행을 추천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산 여행 날짜: 2016. 7월 21일 새벽
부산 여행 코스:심야버스 왕복(무박2일)
동서울터미널(심야버스)-부산 기장면 좌천정류소-임랑해수욕장-기장면 정관(석하 주식회사)-

기장면 일광(기장물산)-부산 서구(부광에프앤지)-부산자갈치 시장-해운대해수욕장(심야버스)-동서울터미널






이번 부산여행은 무박 2일로  홀로 여행했습니다. 수산물인증제도 관련 3곳의 업체를 찾아 탐방 취재 차 떠났습니다. 서울에서 가장 효율적으로 이동하고 또한 부산 바닷가 여행까지 할 수 있는 코스를 선택했습니다. 덕분에 하루 만에 여행 겸 일을 마칠 수 있는 알찬 하루를 보내고 왔습니다.


여름방학과 여름 휴가철이라 수요일 밤에 떠나 금요일 새벽에 오는 시간을 택했습니다. 부산은 피서하는 사람들의 많은 방문으로 숙소 또한 잡기 힘들 것 같아 최소한의 시간과 비용으로 다녀왔습니다. 젊은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바다인 해운대해수욕장과는 달리 임랑해수욕장은 조용합니다. 이번 여름휴가지 부산 가볼만한곳으로 추천합니다. ※ 여행 팁: 동서울터미널 23시 59분 해운대해수욕장행  심야 버스 이용


임랑해수욕장 아침 풍경 ▶ https://youtu.be/0bJ4L0AXuME






다행히 동서울터미널에서 출발하는 해운대해수욕장 행까지 가는 심야버스가 있습니다. 밤 11시 39분 출발 차를 타고 중간의 부산 기장면 좌천 정류소에서 내렸습니다. 이때가 새벽 4시 20분 경입니다.






좌천에서 가까운 임랑해수욕장까지 약 2km 거리인데 일출 시간까지 충분한 시간이 있어 걸어서 낯선 길을 걸어가는데요. 홀로 여행자의 느긋함과 여유로움으로 바닷가를 찾습니다. 아직 여명이 밝아 오기 직전이라 어둠을 밝히는 가로등 아래를 거닐었습니다. 길가의 개천에서는 황소개구리가 웅웅 거리며 새벽을 울립니다. 걸어가는 동안 날이 점점 밝아지자 가로등도 꺼지고 산책하는 어르신들도 만납니다.


임랑해수욕장의 새벽 해돋이풍경 영상 ▶ http://bit.ly/2bJAbOU


새벽 5시 경에 도착한 임랑해변의 거친 파도소리가 귀를 때리는 즈음 고리원전 위로 붉은 여명이 하늘 위로 번집니다. 해돋이를 보러 나온 동네 어르신들 자전거 타고 나온 아저씨와 지팡이를 짚고 나온 할머니는 이 시간마다 자주 나오신다고 하네요.





붉은 여명에 반사되는 백사장과 파도 그리고, 방파제 아래 쇠고리와 거품을 일으키며 철썩이는 여름바다가 아름답습니다. 하얀 포말이 무섭게 다가왔다가 다시 떠내려가는 모습과 고리원자력발전소 위의 일출을 바라보며 홀로 여행자는 그저 자연의 아름다운 선물에 감탄의 연속입니다. 자리를 옮겨 새날의 찬란한 아침을 맞이하는 느낌을 생생하게 기록하려 카메라 셔터를 누릅니다.


훅훅 들어오는 하얀 파도가 가슴까지 스며드는 황금빛 여름바다는 밤을 새워 찾아온 여행자를 기다린 듯 반기며, 쉬어 가란 듯 빈 의자가 모래사장에 놓여있네요. 아름다운 풍경에 부산 가볼만한곳으로 괜찮습니다. 바닷가 풍경의 이모저모를 담으며 해가 머리 위로 솟아오르자 인근 주민들이 바닷가를 거닐고 산책을 하네요. 좁은 차로 옆으로 들어선 민박과 가게들이 임랑해수욕장 해변 풍경을 더욱 정겨워 보이게 도와줍니다.





운동화를 벗어놓고 발을 내밀어 파도가 속삭이는 간지럼을 느껴봅니다 낯선 여행자의 인기척에 놀란 갈매기들이 우르르 하늘로 날아오르고 바닷가에는 깃털과 발자국만 남겨 놓았네요. 아침해가 만들어 준 나와의 조우, 혼자 여행자의 여유로운 시간, 백사장의 색색의 파라솔과 튜브, 아저씨의 하루가 시작됩니다.


임랑3거리에서 버스를 타고 기장면 정관에 위치한 석하(미역, 다시마, 천연조미료)회사의  서만석대표님을 찾아뵙습니다.



글 / 호미숙 시민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6.09.02 1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창 더울 때 다녀오셨네요..ㅎㅎ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714
Today1,072
Total2,155,532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