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는 한 해의 마지막과 첫 부분을 함께 부르는 말이다. 그동안 바쁘다는 핑계로 만나지 못했던 지인이나 친지들을 만나면서 새해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한다.


하지만 치솟는 외식 물가에 주머니가 가벼워졌다면 간편하게 ‘홈파티’를 준비해보자. 특별하지 않아도 조미료 없이 건강하게 집에서 즐기는 편안한 식사는 모두에게 뜻깊은 시간을 선사할 것이다.


로스트 치킨


크리스마스나 연말 파티를 즐기는 해외 영화를 보면 자주 등장하는 요리가 있다. 바로 ‘칠면조 구이’다. 추수감사절이나 연말 파티에 미국인들이 자주 찾는 ‘홀 터키’는 통째로 구워내는 간편한 조리법에 비해 푸짐하고 근사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칠면조를 손쉽게 구하기 어려운데다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에 망설이게 된다면 우리에게 친숙한 닭을 활용해보자. 냉장 생닭으로 오븐이나 최근 유행하는 에어프라이어 등 조리기구를 활용해 구워내면 손쉽게 만들 수 있다.


이왕이면 국내산 무항생제 닭을 활용하고, 삼계탕용으로 쓰이는 닭 크기보다 큰 13호를 선택하면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깨끗하게 손질된 닭 몸통에 샐러리 잎이나 로즈마리, 월계수 잎, 통후추 등을 넣고 다리를 X자 모양으로 끼워 넣으면 준비가 끝난다.



마치 삼계탕과 비슷한 모양이지만 속에 들어가는 재료는 대추나 찹쌀 등이 아닌 향신료인 것이 특징이다. 이때 닭과 함께 양송이버섯, 당근, 감자, 마늘 등을 곁들여 함께 오븐에서 구워주면 ‘로스트 치킨’이 된다.


프랑스인들이 즐겨 먹는 ‘풀레로티’로 불리기도 한다. 겉은 노릇노릇하면서도 속은 촉촉하고 기름기가 없어 담백하게 파티 요리를 즐길 수 있다.


자작하게 끓여내는

스키야키


비교적 자주 먹는 전골 대신 색다른 파티 음식을 준비해보고 싶다면 스키야키를 만들어보자. 국물을 푹 우려내 끓여내는 한식 방법이 아니어서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스키야키는 소고기 맛을 풍부하게 느낄 수 있는 일본식 전골이지만 국물이 자작하게 적은 것이 특징이다.



간장과 설탕을 넣어 만든 스키야키 소스를 넓은 팬에 붓고 끓기 시작하면 스키야키용 채끝이나 목심 등 소고기를 넣어 살짝 익힌다. 이후 계란 노른자를 작은 그릇에 풀어준 다음 소스에 적신 재료를 찍어 먹으면 짠맛이 중화되면서도 고소함을 느낄 수 있다.


고기와 함께 우동 면이나 양파, 두부, 버섯, 배추도 함께 조리해서 끓여보자. 직접 재료를 익혀 먹을 수 있어 홈파티에 모인 이들과 요리를 함께 즐기는 재미도 있다.


실패 없는

불고기전골


달달하면서도 짭쪼롬한 불고기 전골은 홈파티 참석자의 연령이나 성별에 상관없이 모두 좋아하는 메뉴이다. 소불고기 양념을 해 재워둔 불고기에 사골 육수를 붓고 당면, 야채, 버섯, 파 등을 함께 끓여 먹으면 된다.


모든 한식이 그렇듯 단순해 보이지만 단순한 재료를 미리 준비하는 과정에 많은 정성이 들어간다. 불고기는 하루 전날 재워두는 것이 좋지만 번거롭다면 미리 불고기 양념을 한 고기를 소분해 냉동실에 얼려두면 편리하다.



당면은 미리 불려둔 뒤 넣어주면 훨씬 더 부드럽게 즐길 수 있다. 갓 지은 흰 쌀밥 한 그릇이면 불고기전골 하나 만으로도 홈파티의 근사한 메인 요리가 된다.


음식이 준비됐다면 홈파티 기분을 낼 수 있는 간단한 장식을 만들어보자. 최근에는 간단하게 케이크에 꽂는 초처럼 종이로 만든 ‘토퍼’만으로도 파티 기분을 낼 수 있는 장식들이 인기다.



크게 돈을 들이지 않고도 원하는 문구의 켈리그라피대로 종이를 오려 막대에 붙이면 훌륭한 파티 장식이 된다. 파티에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사진이다.


최근에는 스마트폰으로도 다양한 필터를 연출할 수 있고 직접 인화해 확인해볼 수도 있다. 무엇보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는 연말연시인 만큼 그동안의 추억을 공유하고 새해를 뜻깊게 맞이하는 시간을 갖는 것은 어떨까.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연말연시 모임이나 생일잔치, 집들이, 각종 축하 파티 등을 집에서 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손님을 맞이하고 잘 대접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임이 끝난 후 집을 치우는 것도 집주인에겐 골치 아픈 일이다.


일의 순서를 미리 정하고 계획적으로 정리한다면 시간과 체력을 절약하면서 효율적으로 집을 청소할 수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집에서 파티를 열었을 때 좀 더 계획적으로 집을 치우는 방법을 소개했다.



손님 접대를 하기 전에 일단 집안을 간단히 정리하고 청소 도구를 적당한 곳에 두면 손님들이 돌아간 후 정리하기가 한결 편해진다.


우선 모임에서 쓰레기가 많이 나올 것에 대비해 용량이 큰 쓰레기 봉투를 사놓는다.


손님들을 맞이하기 전에 집안을 공 들여서 청소할 필요는 없다.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물건을 제자리에 놓고,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한 번 빨아들이는 수준이면 충분하다.


휴지통은 비운다. 휴지통을 집안의 잘 보이는 곳에 두면 손님들이 쓰레기를 직접 버릴 수 있으므로 모임이 끝난 후 주인이 치워야 할 것들이 줄어든다.


이와 함께 휴지나 키친타월도 눈에 잘 띄는 곳에 놓아둔다. 손님들이 음식을 쏟거나 흘렸을 때 직접 치울 수 있다.



손님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가면 본격적으로 청소에 돌입해야 한다.


일단 부엌 싱크대를 청소의 ‘베이스 캠프’로 삼는다. 가장 먼저 컵과 술잔, 접시 등을 모두 싱크대로 옮긴다. 마시다 남은 술과 음료는 부어서 버리고 음식물 쓰레기는 한 곳에 모아놓는다.


그 후엔 설거지다. 식기세척기가 있다면 세척기에 넣을 그릇과 손으로 닦을 그릇을 나눈다. 다른 곳을 치우기 전에 식기세척기부터 돌리면 청소에 투입되는 전체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식기세척기가 없다면 기름기가 묻어있는 그릇과 그렇지 않은 그릇을 나눈 뒤 설거지를 하도록 한다. 기름기가 묻어있는 그릇은 따뜻한 물로 헹궈야 기름기를 깨끗이 씻어낼 수 있다.


설거지가 끝났다면 집안 곳곳을 살피면서 제자리에서 벗어난 물건을 정리하고 쓰레기를 치운다.


만약 집 정리를 도와줄 사람이 있다면 한 사람은 일반 쓰레기를 치우고 다른 사람은 재활용 쓰레기를 전담하는 것도 효율적으로 청소를 끝내는 요령이다.


모임을 위해 가구 배치에 변화를 줬다면 원 위치로 돌려놓는다. 이 정도만 끝내놓아도 집이 한결 정돈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설거지를 마치고 쓰레기를 치운 후에는 창문을 열어 환기하는 동시에 바닥과 테이블, 소파 표면 등에 튄 얼룩 등을 닦을 때다.


우선 테이블과 가구 표면부터 닦고, 그 다음에 바닥을 치우는 게 좋다. 테이블과 가구를 청소하는 과정에서 먼지나 부스러기 등이 바닥에 떨어지기 때문이다.


극세사 소재의 걸레 하나만 있다면 테이블과 가구 표면의 웬만한 얼룩은 쉽게 지울 수 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끈적끈적한 것이 표면에 눌어붙었을 때는 뜨거운 물에 적신 걸레로 얼룩을 눌러서 불린 뒤 문질러서 닦아본다.


말끔히 지워질 때까지 몇 차례 반복한다. 청소하는 과정에서 나무 바닥이나 가구 표면이 패이거나 긁힌 흔적을 발견했을 수도 있다. 수리해야 할 것들을 발견했다면 잊지 않도록 표시해놨다가 나중에 손보도록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2
Today1,087
Total2,016,265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