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식물인 가시연이 피었다는 소식에  강릉시 경포호를 찾았습니다. 호수 한켠에 그득히 피어있는 연꽃이 가을 햇빛을 받아서 아주 근사한 모습이죠? 최근 예능 프로나 화장품 광고 등에서도 연꽃 이야기가 화제 같아요. 수백년 묵은 꽃씨가 발아했다는 보도에 너나 할 것 없이 연의 신비함과 생명력에 감탄을 하고 있지요. 한 지자체는 이를 기념하는 축제까지 열 정도니까요 그런데 이렇게 아름다운 연(蓮)이 단순히 보기에만 좋은 식물이 아니라 건강을 지켜주는 영양의 보고라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연의 다양한 효능]

 

'본초강목'에서는 연이 기력을 왕성케 하고 몸의 저항력을 길러주므로 오래 섭취하면 몸이 가벼워진다고 했으며 '동의보감'역시 그 성질에 독이 없고 연잎의 꼭지로 혈리를 치료하며 태를 튼튼하게 하고, 악혈을 제거하므로 특히 여인에게 좋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약의학자 신재용 또한 '우리약초를 지키는 생활한방'에서 더위해소, 지혈작용, 어지럼증 완화, 항균 등 연의 다양한 효능을 소개한 바 있습니다.

 

 

 

 

[부분별로 알면 더 좋은 연]

 

위 사진에 보이는 것이 연의 전체 모습입니다. 사진에 보이는 것이 연의 전체 모습입니다. 가운데 꽃이 있고, 그 아래 흔히 연밥이라고 부르는 연자육(종자)가 달려 있습니다. 여기서 시작된 줄기는 매우 길어서 1-2m를 넘겨 습지 아래로 뿌리를 내립니다. 우리가 반찬으로 즐겨 먹는 연근이 바로 그 뿌리이지요. 연잎은 물위에 둥둥 뜨는 넓적한 잎으로, 흔히  말리거나 덖어서 차로 우립니다. 이 각각의 부위마다 그 성질과 효능이 다르다고 알려져 있는 만큼  하나 하나 알아보겠습니다.

 

 

 

 

 

 

[차로 마시면 좋은 연잎 - 철분이 풍부]

 

강릉시내 찻집에서 연잎차를 마시며 차 연구가에게 여쭤보니 연잎의 효능은 손으로 셀 수 없을 정도라고 극찬을 하셨어요. 여성에게 좋다고 알려져 있는 것은 풍부한 비타민E와 철분 덕분이라고요. 출산 후 어지러움증, 빈혈, 하혈에 좋을 수밖에 없겠습니다. 또 한가지 물 대용으로 마시면 장 운동을 촉진하여 변비를 해소하고 식후 소화를  도와줍니다.
꾸준히 마시면 체지방 분해 효과도 볼 수 있을 뿐더러 맛은 시큼해도 한 번 마시면  입냄새나 니코틴을 제거해 준다니 팔방미인이죠?

 

실제로 마셔 보니 향기가 차분한 편이고 차 속에 카페인이 매우 적게 들어있어서 마음을 가라앉히고 신경안정에 도움을 줍니다. 몸속의 카페인을 중화시키기까지 한다니 매일매일 마셔도 부담이 적을 것 같군요. 

 

 

 

 

 

[피를 맑게 하는 연꽃]

 

연꽃잎도 말려서 차로 마시면 좋습니다. 피를 맑게 하고 노폐물을 배출하는 효과가 있으며 기억력이나 두뇌발달에도 좋은 영향을 끼친다는 말도 있고요. 한 잎만 우려도 진하기 때문에 두고두고 물 대용으로 마실만하다고 합니다. 혈액순환이 잘 안되어서 생기는 부종이나 어혈 등의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갈증해소와 더위극복에도 큰 효능이 있어서, 여름을 타는 사람에게 좋은 음식입니다. 

 

 

 

 

 

[동의보감이 선정한 23대 장수식품 연자(연자육, 연밥)]

 

평상시 우리가 잘 먹지 않는 부위이죠? 연자(蓮子)는 연밥, 연육이라고도 하는 성숙한 종자부분입니다. 시중에서는 잘개 쪼개어 말린 것을 건강식품으로 팔고 있는데 일본이나 중국에서 많이 먹습니다. 청나라 시절엔 황제의 생일상에 올라갈 정도로 장수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혈당조절에 도움을 주고, liensinin이라는 성분이 혈압을 강하시키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되네요 . 고혈압이나 당뇨 환자에게 추천할 만하죠?

 

 

 

 

 

[비타민C 1일 권장량을 자랑하는 연근] 

 

우리에게 가장 친숙한 연근은 아삭한 맛도 일품이지만 비타민C도 풍부하죠. 100g이면 일일 권장량을 채울 정도라고 하니 반찬으로 즐겨 먹어야겠어요. 연근을 썰어 보면 녹말이 묻어 나오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 녹말이 비타민을 보호하고 있어서 영양손실없이 섭취할 수 있는 것도 장점입니다. 연근에는 탄닌 성분도 들어 있는데 유해물질의 해독을 돕도, 뮤신이라는 성분도 있어서 위벽을 보고하는 효과까지 동시에 누릴 수 있습니다.

 

 

 

 

연꽃의 아름다움을 보러 갔다가 영양 정보까지 얻어 온 유익한 주말이었습니다. 연꽃은 7~8월에 개화해서 지금은 영동쪽 일부 군락지를 제외하면 꽃을 보기 힘든 시기예요. 그렇지만 지금 수확되는 신선한 연잎, 꽃잎, 연자, 연근으로 건강한 봄 가을 겨울을 날 수 있으니 연은 사계절 내내 유익한 식물이네요. 이상 강릉 경포호에서 보내드린 박미소 기자의 건강주말이었습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21
Today902
Total1,934,841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