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묘나 산행, 캠핑 등 야외 활동이 잦은 계절이 돌아왔다. 이와 함께 발열 질환도 유행이다. 신증후군 출혈열,

         렙토스피라증과 쯔쯔가무시병 및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 야외활동에서 걸릴 수 있는 여러 가지 질환을

         조심해야 한다.

  

 

 

 

 

춥고 열나고 아픈 신증후군 출혈열

 

신증후군 출혈열은 한타바이러스 등에 의해 전파되는 전염병으로 들쥐, 집쥐, 실험용 쥐의 폐에 존재하던 바이러스가 배설물을 통해 배출되었다가 사람이 이를 흡입하여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야외활동이 많은 농부나 군인들에게 많이 발병하는데 10~11월이나 5~6월의 발생이 많이 보고되고 있다.

 

바이러스에 노출되고 약 9~35일 후 질병을 유발하는데 평균 잠복기는 2~3주이다. 초기에는 감기와 비슷하며 발열, 오한,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다양한 임상소견을 보이는데 전형적인 신증후군 출혈열에서는 발열기, 저혈압기, 핍뇨기(소변량 감소), 이뇨기(소변량 증가), 회복기의 5단계를 관찰할 수 있다.

 

병력이나 진찰 소견을 토대로 혈액 검사에서 한타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의 증가를 통해 진단하게 되는데, 치료는 세심한 수분 및 혈압조절, 필요시 투석치료 등 각 병기에 따른 지지요법이 중요하다. 중증환자인 경우 발병 4일 이내에 정맥주사용 리바비린(ribavirin)을 사용하면 사망률과 합병증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국내에서 정맥주사용 리바비린 이용이 쉽지 않아 대부분 병기별로 보존적인 치료와 투석요법을 시행한다.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 렙토스피라증

 

들쥐, 집쥐, 족제비, 여우 개 등 렙토스피라 균에 감염된 동물의 소변으로 이 균이 배출되면 흙이나 물을 오염시켰다가 오염 지역에서 작업하는 사람의 피부를 통하여 전파된다. 우리나라에서는 9~11월경에 많이 발생하는데 주로 습한 토양이나 물에서 장시간 일하는 농부들에게 흔하며, 사람들 사이에서 전파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평균 잠복기는 7~12일이고 임상 증상은 매우 다양하여 무증상 감염과 황달이 없는 경증 감염이 많고, 드물게 황달을 나타내거나 소변량의 감소 등 중증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 갑작스런 발열, 두통, 근육통, 오심, 구토, 결막 충혈 등이 나타나고 이런 초기 증상 2~3일 후 흉통, 기침, 호흡 곤란, 객혈 등의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다.

 

렙토스피라증은 증상이나 징후 및 항체 검사를 종합하여 진단하게 되며 환자의 임상소견에 따른 적절한 보존적 치료와 함께 해당 항생제를 투여해야 한다.

 

 

 

들쥐의 털 진드기로 인한 쯔쯔가무시병

 

쯔쯔가무시병은 오리엔시아 쯔쯔가무시라는 균에 의해 발병하는 질환으로, 들쥐에 기생하는 털 진드기가 사람을 물면서 전파한다. 국내에서는 분리주인 보령형이 전국적으로 분포된 종류이며 이 외에도 카르프형, 길리암형, 카토형 등이 존재한다.

  

갑자기 발생하는 발열, 두통, 불쾌감, 쇠약감과 발병 후 1주 전후로 발생하는 피부 발진이 특징이다. 진드기가 문 자리에 발생하는 피부 병변인 괴사 딱지(에스카)는 쯔쯔가무시병 환자 대부분에게서 발견된다. 림프절 종대가 있을 수도 있으며 기침은 발열 첫 주 동안 약 30%의 환자에서 존재하고 기관지염, 간질성 폐렴, 심근염이 생길 수도 있으며 심한 경우에는 맥박 증가, 혈압 하강, 섬망, 혼수 경력을 동반하는 뇌염 등이 발생하기도 한다. 비교적 경증 환자가 많은 것으로 알려진 남부 지방에서는 보령형이 대부분이며, 중증 환자가 많은 강원, 경기 지역에서는 길리암형, 카르프형이 상대적으로 많다. 중증의 경우에는 사망률이 높으나 대부분 환자에서는 약 48~72시간 이내에 호전 양상을 보이게 된다.

 

쯔쯔가무시병 예방을 위해 현재 개발되어 있는 백신이 없으므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최선이다. 그러므로 풀밭에 눕거나 옷을 함부로 벗어 놓지 말아야 하며 산이나 밭 등 들쥐가 많은 지역에 방문하게 되거나 작업을 하게 되는 경우에는 긴 소매, 긴 바지를 착용해야 한다. 벼 베기 등의 작업 시에는 특히 장갑이나 장화 등 보호 장구를 잊지 말아야 한다.

 

 

 

작지만 무서운 작은 소참진드기,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2009년 3~7월 중순, 중국 중부 및 동북부지역에서 고열, 소화기 증상, 혈소판 감소, 백혈구 감소, 다발성 장기부전을 특징으로 하는 원인 불명 질환이 집단 발생하였고, 2011년 원인 바이러스인 SFTS 바이러스가 확인되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과 관련된 진드기는 작은 소참진드기(Haemophysalis longicornis)로 추정된다. 이 진드기는 널리 아시아와 오세아니아에 분포하며, 일본 및 우리나라에서도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주로 들판이나 산의 풀숲에 서식한다. 이 진드기에 잘 물리는 포유류로는 소, 염소, 양, 원숭이, 돼지, 사슴, 고양이, 쥐 등이 있으며 혈액 노출에 의한 전파 가능성도 보고된 바 있다. 진드기 활동 시기는 4~11월이므로 올가을에도 조심해야 한다.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야외에서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야 하며 풀숲에 앉아서 용변을 보지 말아야 한다. 작업 및 야외활동 시 기피제 사용이 일부 도움될 수 있다고 한다. 확진 환자(Confirmed Case)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이 실험실적으로 확진된 경우를 말하며 SFTS 바이러스를 분리 동정하거나 SFTS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경우다. 의사환자(Probable Case)는 38℃ 이상의 발열, 소화기 증상(구토, 설사 등), 혈액검사에서 혈소판 감소(10만/㎣ 미만), 백혈구 감소(4000/㎣ 미만)인 경우 의심할 수 있다. 야외활동 후 갑작스러운 고열과 두통이 있다면 감염내과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글 / 박윤선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82
Today896
Total1,966,894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