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을 동반한

물집과 발열


영유아 자녀를 둔 부모라면 익숙하게 들어보았을 수족구병. 생후 6개월에서 5세 이하 영유아에서 주로 발생하며, 쉽게 말해 손, 발, 입에 타원형의 물집이 생기는 병이다.


주로 손, 발바닥과 손가락 사이, 혹은 뺨 안쪽, 입술 등에 타원형의 물집이 생기고 열이 나는 것이 특징. 간혹 무릎이나 엉덩이, 팔과 다리에 생기는 경우도 있다. 또한 감기 증상과 비슷하게 식욕부진, 피로감, 인후통이 동반되기도 한다.


전염성이

매우 강한

바이러스


원인은 바이러스다. 수족구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콕삭키바이러스A16’, ‘엔테로바이러스71 ’등으로 다양한데, 전염성이 매우 강해 공기를 통해, 혹은 손과 입을 통해 감염이 이루어진다.



또한 4~5일의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인지하지 못한 사이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위험이 크다.


이들 바이러스는 온도가 높을수록 활동력이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여름철에 특히 수족구가 유행하는 이유인데, 기온이 1℃ 오를 때마다 발생률이 약 4.5%씩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론 겨울이라고 방심할 수는 없다. 한 번 걸렸다고 면역이 생기는 질병이 아니므로 예방을 위해 꾸준히 신경 쓰는 것이 안전하다.


충분한 수분과

영양 섭취가 중요


수족구병에 걸리면 입안이 헐어 음식을 먹기가 쉽지 않다. 때문에 심할 경우 탈수를 일으킬 수 있다. 물을 조금씩이라도 수시로 마시고 휴식을 취하는 것이 기본이다. 쉽지 않겠지만 충분한 영양을 섭취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밥을 삼키는 게 힘들다면 죽을 먹도록 하는데, 자극적인 맛과 너무 뜨거운 온도는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열이 심할 때는 땀에 젖은 옷을 자주 갈아입히고 해열제를 먹이도록 한다. 참고로 입안의 물집은 터트려서는 안 된다.


철저한 위생관리가

최선의 예방법


이러한 수족구는 보통 일주일 정도가 지나면 수포가 사라지고 증상이 저절로 치유되는 게 일반적이지만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의 경우 뇌수막염, 뇌염 등의 합병증의 위험도 있어 필요할 경우 적절한 치료를 받을 것을 권한다.



예방을 위해서는 스스로 청결에 신경 쓰는 것이 최선이다. 아직 예방접종이 없는데다 전염성도 강하기 때문이다.


수족구가 유행하는 시기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가능한 한 피하고 손 씻기와 양치질을 자주 하는 것이 안전하다. 특히 콧물, 대변, 물집의 진물 등을 접촉했다면 반드시 비누로 손을 씻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47
Today82
Total1,804,389

달력

 « |  » 2019.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