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바닷물의 온도도 같이 상승하고 있는 봄철, 특히 주의해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패류독소’. 최근 정부는 기후변화로 인해 빨라진 패류독소 검출 시기와 관련, 조개류 등의 수산물을 먹을 때는 패류독소를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식중독이나 근육마비, 호흡곤란 심하면 사망에도 이를 수 있는 패류독소란 무엇인지, 그 상세한 내용을 알아보자.

 

 

패류독소는 무엇?


 

조개류에 축적되어 먹으면 마비나 식중독을 일으키는 독소를 의미한다. 유독성 플랑크톤을 먹는 조개류(패류)는 체내에 독소가 축적되는데 이를 사람 등의 고등 동물이 섭취하는 경우 중독을 일으키게 되며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르게 될 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봄철 패류독소를

조심해야 하는 이유?

 

 

패류독소가 가열이나 냉동을 해도 남아 있다는 점이다. 식중독의 경우 대개 음식을 가열 조리하면 사라지는 것과 달리 패류독소는 가열 조리 시에도 파괴되지 않는다.

 

그뿐만 아니라 냉장·냉동 등 저온에서도 독소가 파괴되지 않는다. 패류독소 발생은 3월경부터 남해안을 중심으로 시작하여 4월 중순부터 5월 중순에 최고치에 도달한 후 수온이 18도씨 이상 올라가는 5월 말부터 6월 중순 사이에 자연적으로 사라진다.

 

따라서 정부에서는 3월~6월까지 생산·채취된 조개류 섭취에 대한 안전 관리 및 주의를 권고하고 있다.

 

 

패류독소 섭취 시

나타나는 증상은?

 

 

패류독소는 크게 마비성패독, 설사성패독, 기억상실성패독, 신경성패독 4가지 종류로 나뉜다. 우리나라에서 자주 발생하는 마비성패독의 증상으로는 섭취 후 30분 이내 입술 주위 마비에 이어 점차 얼굴, 목 주변으로 퍼지면서 두통, 매스꺼움, 구토 등을 수반한다.

 

심한 경우 근육마비, 호흡곤란 등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마비성패독이 아닌 무기력증과 매스꺼움, 설사, 구토, 복부 통증 등 소화기계 증상이 일어나는 설사성패독은 대부분 치명적이지 않아 3일 정도 지난 후엔 회복할 수 있다. 

 

 

패류독소 예방 및

주의사항은?

 

1. 패류독소가 검출된 ‘패류채취 금지해역’의 패류를 채취하거나 섭취하면 안 된다.

2. 패류독소가 유행(3월~6월)인 기간에는 낚시터나 여행지에서 임의로 패류를 섭취하여 감염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3. 3월~6월 시중에 판매되는 조개류(패류) 등의 섭취로 인한 패류독소 중독에 주의한다.

4. 패류 섭취 후 신경마비나 소화기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시 병원이나 보건소로 이송하여 진료받도록 한다.

5. 패류독소 유행 기간 동안은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 패류독소속보(스마트폰 앱) 등을 참고해 허용 기준치를 초과한 해역에서 자연산 패류를 채취하여 섭취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495
Today254
Total2,157,918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