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홈트(홈 트레이닝 운동)’가 유행을 끌면서 실내 운동복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몸에 착 달라붙는 기능성 의류들이 대부분이어서 과거에는 여성들의 패션이라고 생각했지만, 최근에는 남성들도 신축성이 좋고 몸을 편안하게 해 주는 스포츠 의류를 선호하고 있다.

 

 

대표적인 스포츠웨어가 바로 ‘레깅스’다. 요가를 하는 여성들이 입으면서 인기를 끌었던 레깅스는 이제는 일상복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신축성이 좋아 편하면서도 운동을 할 때 신체의 근육 움직임을 잘 볼 수 있어서 운동하는 사람들은 빼놓지 않는 운동복이기도 하다.

 

단순한 ‘쫄바지’처럼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레깅스는 몸매를 탄력 있게 잡아주는 일종의 보정 효과도 있고 동시에 운동 동작을 할 때 옷의 봉제선으로부터 자유로워 다리를 늘리는 동작을 할 때도 유용하다.

 

 

하지만 몸에 달라붙는 의류이다 보니 레깅스를 선택할 때, 착용할 때 각별한 주의를 해야 한다. 먼저 자신의 체형에 맞는 레깅스를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레깅스에도 사이즈가 있다. 복부와 엉덩이둘레를 기준으로 자신의 신체 사이즈에 맞는 제품을 골라야 한다. 사람의 체형을 일정하지 않아 단순히 다리 길이만으로는 자신에게 맞는 레깅스를 고르기 어렵기 때문에 착용한 뒤 불편한 점은 없는지 꼼꼼히 살펴야 한다.

 

여성의 경우 너무 달라붙고 조이는 레깅스는 하복부를 과도하게 압박하게 된다. 소화 기능에 장애가 올 수 있고 세균성 질염과 같은 여성 질환도 생기기 쉽다. 또 요즘에는 계절에 따라 소재 두께가 다른 레깅스도 있기 때문에 땀이 많이 나는 여름에는 지나치게 두꺼운 레깅스는 피하는 것이 좋다.

 

 

레깅스 세탁도 중요하다. 운동 후에는 우리 몸에 땀이 발생한다. 여름철에는 특히 세균이 번식할 수 있기 때문에 운동을 한 후에는 운동복과 레깅스를 반드시 세탁해서 입는 것이 중요하다.

 

세탁 후에는 레깅스의 특성상 안쪽까지 잘 마르지 않을 수 있으므로 겉면이 마른 뒤에는 레깅스를 뒤집어서 건조하는 것도 뽀송뽀송한 운동복을 입는 데 도움을 준다. 완벽하게 마르지 않은 레깅스를 다시 입게 되면 꿉꿉한 냄새가 날 수도 있다.

 

 

무엇보다 장시간 착용은 피해야 한다. 특히 압박 강도가 높을수록 날씬하게 보이도록 하는 장점이 있지만, 하복부를 강하게 누르기 때문에 지나치게 오래 착용해서는 안 된다. 심한 경우에는 여성 질환뿐 아니라 생리 불순이 올 수 있고, 남성의 경우에도 사타구니 습진이나 정자 운동 저해가 야기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압박이 강한 레깅스를 입은 날에는 운동을 마친 뒤 몸의 압박을 가하지 않는 편안한 옷차림으로 갈아입어 몸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운동으로 인해 스트레스 받은 몸이 레깅스의 압박에서 벗어나 쉬도록 해 주는 것이 필요한 이유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35
Today120
Total2,726,110

달력

 « |  » 2020.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