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밖을 나갈 때 우리는 늘 신발을 신는다. 용도와 상황에 맞게 다양한 신발을 신는다. 정장을 입는 날에는 구두를 신기도 하고, 운동하거나 많이 걸어야 하는 날에는 운동화를 고른다. 집 앞에 잠시 다니러 나가는 경우에는 슬리퍼를, 물놀이를 하거나 비가 오는 날에는 아쿠아슈즈를 신기도 한다. 눈이 오면 부츠를, 작업할 때는 장화를 신는 날도 있다. 상황과 환경에 맞게 신을 수 있는 소재와 디자인이 그만큼 다양하기 때문이다.

 

  

성인의 경우 성장기가 끝나면 발의 크기는 크게 변하지 않는다. 체중이 다소 불거나 줄어드는 경우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발은 성장기가 끝나면 더 자라지 않는다. 자신의 발 사이즈를 정확히 알고 신발 디자인에 따라 크기를 선택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자라나는 청소년기 아이들의 발은 어떨까. 10대의 경우 자신의 발 크기에 맞지 않는 신발을 신는 경우가 많아 불편함을 겪는 경우도 빈번하다고 한다.

 

 

실제로 신발이 맞지 않는 경우에 생길 수 있는 대표적 질환은 ‘티눈’이다. 티눈은 손등에 생기는 경우도 있지만, 발바닥이나 발가락, 발 등에 생겨 걷거나 신발을 신을 때 통증을 동반한다. 계속해서 피부 마찰이 생길 때 표피를 자극하게 되고, 각질이 증가하면 티눈으로 발전하게 된다. 자극이 넓은 부위에 작용하는 경우에 쉽게 발생하게 된다.

 

 

발의 성장 속도가 빠른 아이들에게 제때 신발을 교체해주지 않으면 발 모양의 변형도 올 수 있다. 무지외반증처럼 엄지발가락이 휘는 형태로 나타날 수도 있다. 발가락이 신발 안에 갇혀 제대로 된 보행을 할 수 없게 되고, 보행 자세가 나빠질 수밖에 없다.

 

안짱다리와 같은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 제대로 된 보행 자세가 갖춰지지 않게 되면 무릎이나 관절, 엉덩이, 허리, 척추까지 영향을 줘 통증을 유발할 수 있고 특히 성장기 아이들의 경우 척추 변형까지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신발은 엄지발가락과 신발 코 사이 1~2cm 틈이 있는 정도의 사이즈를 고르는 것이 좋다. 또 아침보다는 저녁에 신발을 고르는 편이 낫다. 발은 활동을 하면서 저녁에 붓게 되기 때문에 편안한 신발 사이즈를 신기 위해서는 저녁 시간대 발을 기준으로 고르는 것이 좋다.

 

왼발과 오른발의 크기는 약간씩 다를 수 있다. 양쪽 크기 중에서 좀 더 큰 발에 맞춰 신발을 골라야 한다. 또 신발을 고를 때는 과도하게 엄지발가락 쪽이 꺾이는 모양의 폭이 좁은 신발은 피하는 것이 좋다. 발 역시도 스트레칭이 필요한데, 발가락을 오므렸다 폈다 하는 동작을 반복해주면 발가락 변형을 예방하고 발가락 근육들이 이완되는 데 도움을 준다.

 



<도움말=보건복지부>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35
Today142
Total2,726,132

달력

 « |  » 2020.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