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를 맞아 가족, 친구들과 여행을 가던 일상은 이제 당분간은 ‘꿈같은 일’이 됐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지에 가는 대신 차를 타고 바람을 쐬며 드라이브만 하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여행도 생겨날 정도다.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하면 감염 우려가 높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자가용을 활용해 드라이브를 하는 것이다. 겨울철 차에서는 어떻게 시간을 보내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될지 알아보자.





먼저 환기는 필수다. 날씨가 추워진 탓에 자동차 문을 닫고 주행하기 쉽다. 외부로부터 오염된 공기가 유입되는 것이 우려되는 경우에도 가끔씩은 환기를 해줘야 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환기를 해야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낮출 수 있다고 한다. 근처 사람이 없는 도로 주행 환경에서 1시간에 한 번씩 차 문을 열고 환기를 하고 차량 내 이산화탄소를 줄여주는 것이 안전 주행에도 도움이 된다.





차량에서 가장 많이 접촉하는 핸들이나 기어 스틱, 사이드브레이크와 같은 부분은 바이러스 전파에 취약할 수 있기 때문에 수시로 소독해 주는 것이 좋다. 특히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아니더라도 손이 자주 닿는 부위는 세균에 오염되기 쉬운 환경이기 때문에 에탄올 소독약 등을 살짝 묻혀 닦아준 뒤 마른 걸레로 물기를 닦아주면 오염물질을 차량 손상 없이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다. 이때 세정제를 직접 스프레이 형으로 분사할 경우에는 액체가 부품에 스며들어 고장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따라서 천이나 티슈에 묻혀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안전띠처럼 다른 사람이 자주 사용하는 차량 내부 부위는 더 자주 닦아줘야 한다.





신체가 밀접하게 닿는 자동차 시트 역시 자주 닦아주는 것이 좋다. 우선 청소기를 이용해 먼지나 이물질을 제거해 준 다음 세정제를 묻힌 부드러운 천으로 닦아내 소독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가죽 소재의 경우에는 알코올 성분으로 인해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전용 클리너를 활용해 닦아주는 것이 좋다. 또 위에 언급한 것처럼 시트 위에 스프레이 타입으로 세정제를 분사할 경우에는 안에 스며든 수분이 마르지 않아 곰팡이가 생길 수 있으니 표면만 닦아 주는 것이 좋다. 또 소독이 끝난 차량은 충분히 환기를 시키며 건조해 줘야 한다.





안전주행을 위해서는 겨울철 차량 내부 실내 온도도 적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너무 따뜻한 온도로 히터를 틀게 되면 졸음운전을 유발할 수 있다. 차내 온도는 21도에서 23도 정도를 유지하면서 주기적으로 환기를 해주는 것이 좋다. 또 히터는 바람이 아래를 향하도록 송풍구를 조작해 데워진 공기가 위로 향해 대류가 일어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빠르게 차량 내부 온도를 올릴 수 있는 방법이다.


참고 : 한국도로공사



경향신문 박순봉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677
Today541
Total3,002,226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