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나긴 겨울을 뒤로하고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찾아왔다. 봄이 되면 우리 몸은 활동량이 많아져 신진대사가 활발해진다. 이로 인해 비타민과 무기질 등 각종 영양소의 필요량이 높아지는데, 이때 영양소를 적절히 섭취하지 않으면 신진대사 불균형으로 춘곤증이나 만성피로 등이 나타날 수 있다.


건강한 봄맞이를 위해서는 제철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은 처방전이다. 그중에서도 봄나물은 겨우내 기온 차에 적응하기 위해 땅속 에너지를 축적하기 때문에 봄철 필수 영양소인 비타민과 무기질 등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대표적인 봄나물로는 냉이와 달래, 쑥 등을 꼽을 수 있다. 하지만 이외에도 향긋한 맛과 풍부한 영양소를 모두 갖춘 봄나물들이 무궁무진하다. 이름은 낯설지만 건강한 봄맞이에 꼭 필요한 제철 봄나물에 대해 알아보자.


불면증과

우울증 치료에

효과가 좋은 <원추리>


원추리는 봄 산기슭에 가장 먼저 싹을 틔우는 나물 중 하나다. 봄나물 대부분이 씁쓸한 맛을 가진 것과 달리, 원추리는 맛이 달달하고 감칠맛이 있어 산나물 중에 맛이 좋기로 유명하다.



봄에는 어린순을 나물로 무쳐먹고, 여름에는 꽃봉오리를 찜이나 조리로 해먹으며, 가을에는 뿌리를 건조해 약재로 사용한다. 꽃을 말려 뜨거운 물에 우려내 차로 마시기도 한다. 원추리는 비타민C가 풍부해 춘곤증 예방과 피로회복에 좋다. 한방에서는 소변이 잘 나오지 않을 때 이뇨제로 사용한다.


월경과다나 월경불순, 젖분비 부족 등 여성 질환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추리는 ‘근심걱정을 잊게 만드는 풀’이라는 뜻의 ‘망우초(忘憂草)’로 불리기도 하는데, 실제로 정서 불안과 불면증, 우울증 치료에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원추리는 콜히친(colchicine)이라는 식물 독성을 갖고 있다. 잎이 클수록 독성이 많아져서 주로 이른 봄에 나오는 여린 새순을 먹는다. 소금물에 살짝 데친 후 찬물에 1~2시간 정도 담갔다가 요리하면 독성을 충분히 제거할 수 있다. 데친 잎에 각종 양념을 넣고 무치거나 된장국에 넣어 먹는데, 특히 고깃국에 넣으면 더욱 맛이 좋다.


기침과 천식에

좋고 피부미용에도

효과적인 <머위>


머위는 씁쓸한 맛이 나는 봄나물이다. 쓴맛의 이유는 폴리페놀 성분 때문인데, 폴리페놀은 소화를 돕고 식욕을 돋우고, 식곤증과 소화불량 치료에 도움을 준다. 또한 폴리페놀은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로, 우리 몸의 유해한 산소를 없애고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


머위는 기침과 천식에 특히 좋다. 동의보감에 의하면 ‘머위는 기침을 멎게 하고 폐결핵으로 피고름을 뱉는 걸 낫게 한다. 몸에 열이 나거나 답답한 증상을 없애고 허한 몸을 보해준다’고 적고 있다. 실제로 예로부터 약재로 많이 사용해온 머위는 호흡기 질환 중에서도 천식을 완화하는 효과가 뛰어나다. 



이외에도 비타민A, B1, B2, 칼슘이 풍부해 성장기 아이들과 어르신들의 뼈 건강에 도움을 주며, 각종 미네랄과 항산화 물질인 베타카로틴이 풍부해 여드름이나 주름, 모공, 각질 등 피부미용에 효과적이다.


머위는 바람을 맞고 자란 나물이라고 해서 방풍나물이라고도 불린다. 머위 잎을 호박잎처럼 쪄서 강된장과 함께 먹거나, 깻잎처럼 간장 장아찌를 해먹으면 입맛을 돋워준다. 머위 줄기는 들깨와 함께 끓여 전라북도 향토음식인 머위 들깨탕을 해먹으면 고소한 풍미를 즐길 수 있다.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고 면역력을

높여주는 <봄동>


봄동은 겨울철 노지에 파종하고 봄에 수확하는 배추로, 일반 배추보다 아미노산이 풍부해 단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수분이 많고 조직이 연하며 식감이 아삭해 이른 봄에 겉절이로 많이 먹는다. 봄동은 속이 선명한 노란색을 띠는 것을 골라야 고소하고 달짝지근한 맛을 즐길 수 있으며, 크기는 성인 남성이 두 손으로 감쌀 수 있는 정도가 적당하다. 



봄동은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A와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채소로 노화 방지와 암 예방에 효과적이며, 면역력과 시력을 높이는 데 도움을 준다. 또한, 칼륨과 칼슘, 인 등의 무기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빈혈 예방에도 좋고, 콜레스테롤 합성 작용을 억제해 동맥경화를 방지하는 효과가 있다. 


비타민C도 많이 함유하고 있어서 봄동을 된장국이나 찌개류에 넣고 요리하면 몸속 나트륨을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다만 봄동은 단백질과 지방이 부족해서 쌈 채소나 겉절이로 돼지고기 같은 육류와 함께 먹는 것이 좋다. 또 봄동은 찬 성질의 채소이기 때문에 소화기능이 약하거나 몸이 찬 사람은 섭취를 피하는 것이 좋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2018년 3월 2일. 오늘은 설이 지난 이후 첫 보름달을 맞이하는 날인 정월대보름인데요. 


우리 선조들은 농사의 풍년과 모든 질병이나 액운을 막아 새 해의 무사태평을 기원하는 날로 여기며 줄다리기, 쥐불놀이, 부럼깨기 등을 하며 중요시 했던 명절입니다.


지금은 보편화된 도시생활로 이러한 관습들이 적게 남아있지만, 그 안에 담겨있는 건강한 풍속들을 되짚어 볼까요.




부럼깨기

“호두와 밤이 어금니를 단단하게 하니, 오이처럼 부드럽게 부스럼을 깨무네.”

담정유고』


정월대보름 아침에는 잣, 호두, 땅콩 등의 부럼을 깨물며 종기나 부스럼이 나지 않게 기원했는데요. 


그 시대에는 부스럼을 깨물어 그것을 예방한다는 목적과 치아를 튼튼하게 한다는 주술적 목적에서 시작되었지만 겨울동안 부족하기 쉬운 비타민과 무기질을 보충하기 위한 조상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습니다.



견과류는 두뇌발달에 필요한 DNA전구체가 많이 들어있을 뿐만 아니라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합니다.


특히 리놀렌산 등 불포화지방산과 비타민E가 작용해 콜레스테롤이 혈관 벽에 붙는 것을 막아주므로 적당량을 섭취하면 고혈압, 동맥경화 예방에 도움을 줍니다.


하지만 열량이 높기 때문에 과량 섭취는 피해야 합니다. (땅콩 100g에 580kcal, 아몬드 100g에 597kcal, 호두 100g에 652kcal, 잣 100g에 665kcal 등.)


오곡밥 & 오색나물


“봄을 타서 살빛이 검어지고 야위는 아이는 대보름날 백 집의 밥을 빌어다가 절구를 타고 개와 마주 앉아서 개에게 한 숟갈 먹이고 자기도 한 숟갈 먹으면 다시는 그런 병을 앓지 않는다고 여긴다.”

『동국세시기』


'다섯 가지 곡식으로 지은 밥'으로, 쌀·보리·조·콩·기장 등을 의미합니다. 


약밥에 들어가는 잣, 대추, 밤 등은 당시 서민들이 구하기 어려운 재료였기 때문에 오곡밥을 지어 먹게 된 데서 유래되었지만, 


사실 흰쌀밥보다 풍부한 영양소를 함유한 밥이죠. 


잡곡별로 영양적인 측면과 효능이 조금씩 다르지만 백미보다 비타민과 무기질 함량이 풍부하고 단백질양도 더 들어있기 때문에 영양적인 면에서 잡곡이 더 우수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이유로 당뇨병이 있는 만성질환자에게는 잡곡밥을 꼭 추천하는데요.


흰쌀밥 보다 혈당을 천천히 상승시키기 때문에 식사 후 고혈당으로 올라가는 증상을 완화시켜주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오색나물은 시금치나물, 콩나물, 취나물, 고구마줄기, 애호박 나물, 무나물 등으로 5가지 나물이 딱 정해져 있지 않지는 않는데요.


색상과 식감을 고려해 구성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선조들은 호박, 박, 가지, 버섯, 고사리, 도라지, 시래기, 고구마순 등을 미리 손질해 말려서 준비했다가 정월대보름에 이 묵은 나물들로 음식을 해 먹으면 그 해에 더위를 먹지 않는다고 여기며 나물 반찬을 섭취했습니다.  
 
육류를 과도하게 선호하지는 않았는지, 요즘 식습관을 되돌아보며, 오늘 한 끼는 잡곡밥과 나물반찬으로 선택해 보는 건 어떨까요? 


거기에 간식은 견과류로 구성하여 건강한 식사 한 끼를 실천하며, 건강한 무술년 한 해를 다짐해 봅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2014년 2월 14일은 발렌타인데이와 동시에 한 해를 처음 시작한다는 의미의 '정월대보름'이 겹치는 날입니다. 정월대보름과 관련된 속담 중 '설은 나가서 쇠어도 보름은 집에서 쇠어야 한다.'라는 말이 있는데, 이 뜻은 객지에서 설을 맞게 되더라도 정월대보름만큼은 반드시 집으로 돌아와 가족과 함께 의미 있게 시간을 보내야 한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중요시 여겼던 민족의 명절이란 뜻이겠죠? 정월대보름의 의미와 풍속, 그리고 정월대보름에 먹는 음식들에 대해 함께 알아보도록 합시다.

 

 

 

정월대보름의 유래와 풍습

 

옛 선조들은 달을 음의 기운으로 여겨 여성을 뜻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따라서 달은 여신, 땅으로 표상되며 만물을 낳는 '지모신'으로 출산하는 힘을 가졌다고 여겨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달은 풍요로움의 상징이 되었고, 보름달이 가장 큰 정월대보름은 설날과 추석과 같이 민족의 중요한 명절로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정월대보름 아침 식전에 차갑게 마시는 술을 '귀밝이술'이라고 부르며, 이 술을 마시면 좋은 소식만 듣는다는 풍습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밤에는 뒷동산에 올라 달맞이를 하며 소원을 빌고, 1년 농사를 점치기도 합니다. 달빛이 하얀색이면 많은 비가 내리고, 붉은색이면 가뭄이 들고, 색이 진하면 풍년이 오고, 흐리면 흉년이 든다고 합니다. 풍년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볏가릿대 세우기, 용궁맞이, 하회별신굿, 쥐불놀이, 사자놀이, 줄다리기, 연날리기 등을 즐겼습니다.

 

 

 

오행의 기운을 담은 오곡밥

 

풍년을 기원하는 마음이 놀이에 반영되어 있다면, 음식에는 추위에 움츠러든 기운과 입맛을 깨우는 마음이 들어있습니다. 예로부터 정월대보름에 만들어 먹는 별식을 '상원 절식'이라 하여 겨우내 부족했던 영양을 채우고자 한 음식들이 대부분입니다. 이러한 음식들에는 오장 육부를 조화롭게 하는 영양소가 균형 있게 들어 있어 한 해의 건강과 평안을 기원하는데 부족함이 없습니다.

 

 

 

 

오곡밥은 대보름 약식에 들어가는 밤이나 대추, 잣 등이 그 당시 서민들이 구하기 어려운 재료였기에 약식 대신 오곡밥을 지어먹기 시작한 것이 유래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곡밥은 대체로 찹쌀, 찰수수, , 차조, 의 다섯 가지 곡식을 섞어 지은 밥을 말합니다. 청, 적, 황, 백, 흑의 기운이 도는 곡물로 지은 오곡밥은 풍년을 기원하며, 오행의 기운을 골고루 받아 오장 육부의 균형을 이루려는 건강한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찹쌀은 식이 섬유와 비타민E가 풍부하여 장기능을 활성화시키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춰 성인병을 예방하며, 노화 방지에 큰 도움을 줍니다. 수수는 따뜻한 성질의 음식으로 설사를 멈추게 하고 소화를 원활하게 해줍니다. 또한 무기질이 풍부하여 피부를 매끄럽게 만들어 줍니다. 은 이뇨 작용과 해독 기능으로 몸이 잘 붓는 사람에게 좋으며, 차조는 소화 흡수를 도와 구역질, 설사, 식욕부진 등의 속병을 다스리는데 효과가 있습니다. 검은콩은 노화 방지 성분이 일반 콩보다 4배가 많으며, 탈모를 방지하는 데도 큰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1. 쌀과 잡곡의 비율은 7:3 정도가 적당합니다.

               2. 멥쌀과 찹쌀은 물로 깨끗하게 씻어 1시간 이상 충분히 물에 불려 준비합니다.

               3. 조, 수수, 검정콩, 기장 등 잡곡도 충분하게 물에 불려 준비해줍니다.

               4. 팥은 깨끗이 씻어 물을 충분하게 넣고  팥이 터지지 않을 정도로 끓여줍니다.

               5. 팥 삶은 물에 소금을 약간 넣고 밥물을 만듭니다.

               6. 솥에 쌀과 잡곡을 모두 넣어 섞은 다음 밥물을 넣고 밥을 짓습니다.

 

 

 

입맛을 살리는 보름 나물

 

보름 나물에는 고사리, 호박고지, 말린 가지, 버섯, 박고지, 고비, 도라지, 시래기, 고구마 등 9가지 이상의 나물이 있습니다. 옛 선조들은 나물의 각종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함으로써 겨울동안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를 보충하였습니다. 보름나물을 먹으면 겨울 동안 없어진 입맛을 살리고, 그 해 여름 더위를 먹지 않는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전 해에 말려둔 나물 재료를 물에 삶아 불렸다가 만들어 먹는 것을 '진채'라고 하는데, 묵은 나물은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해 변비로 고생하는 분들에게 아주 좋습니다. 정월대보름의 나물은 오곡밥과 함께 김에 싸서 먹기도 하는데 이를 '김복쌈'이라 부르며 복을 기원하기도 합니다. 나물은 식이 섬유를 많이 함유하여 적은 양에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으며, 기름기 없이 조리하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건강을 깨우는 정월 부럼

 

정월 대보름날 밤에 잣, 날밤, 호두, 은행, 땅콩 등 다양한 견과류를 자기 나이 수만큼 한 번에 깨물어 먹는 것을 부럼이라고 합니다. 부럼은 이가 단단해지고, 종기나 부스럼이 나지 않길 기원하는 우리의 전통 풍습입니다. 각종 견과류를 껍데기 채 '오도독' 소리가 나게 깨무는 부럼은 부스럼에서 온 말이라고 합니다.   

 

 

 

 

땅콩은 다양한 식재료에  쓰여 '천의 식품'이라고도 불리며, 비타민E와 비타민B, 올리고당 등이 풍부하게 함유 되어 있어 생활 습관에서 비롯되는 다양한 병을 예방하는데 큰 도움을 줍니다. 호두는 오메가-3 지방, 단백질, 비타민B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두뇌발달에 큰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은 탄수화물, 단백질, 칼슘, 비타민이 풍부하여 발육과 성장,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습니다. 은 풍부한 영양과 고소함이 매력으로 주로 요리의 고명이나 죽, 생식 등으로 섭취합니다. 길게 복용하면 건강 만점의 선인이 될 수 있다고 전해질만큼 풍부한 자양 강장을 자랑합니다.

 

정월대보름의 풍습과 음식 속에는 조상의 지혜가 가득 담겨 있는 것 같습니다. 정월대보름에는 특별한 인사법이 전해지는데 그 인사를 끝으로 글을 마무리 짓도록 하겠습니다. '내 더위 사가라!'  인사를 통해 더위를 팔면 그 해 여름 더위를 먹지 않는다는 재밌는 풍속입니다. '여러분~ 건강천사에게 더위 파세요!' 2014년 여러분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편집·글 / 건강천사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2
Today1,408
Total2,016,586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