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2월 14일은 발렌타인데이와 동시에 한 해를 처음 시작한다는 의미의 '정월대보름'이 겹치는 날입니다. 정월대보름과 관련된 속담 중 '설은 나가서 쇠어도 보름은 집에서 쇠어야 한다.'라는 말이 있는데, 이 뜻은 객지에서 설을 맞게 되더라도 정월대보름만큼은 반드시 집으로 돌아와 가족과 함께 의미 있게 시간을 보내야 한다는 뜻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중요시 여겼던 민족의 명절이란 뜻이겠죠? 정월대보름의 의미와 풍속, 그리고 정월대보름에 먹는 음식들에 대해 함께 알아보도록 합시다.

 

 

 

정월대보름의 유래와 풍습

 

옛 선조들은 달을 음의 기운으로 여겨 여성을 뜻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따라서 달은 여신, 땅으로 표상되며 만물을 낳는 '지모신'으로 출산하는 힘을 가졌다고 여겨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달은 풍요로움의 상징이 되었고, 보름달이 가장 큰 정월대보름은 설날과 추석과 같이 민족의 중요한 명절로 자리 잡게 되었습니다.

 

  

 

 

정월대보름 아침 식전에 차갑게 마시는 술을 '귀밝이술'이라고 부르며, 이 술을 마시면 좋은 소식만 듣는다는 풍습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밤에는 뒷동산에 올라 달맞이를 하며 소원을 빌고, 1년 농사를 점치기도 합니다. 달빛이 하얀색이면 많은 비가 내리고, 붉은색이면 가뭄이 들고, 색이 진하면 풍년이 오고, 흐리면 흉년이 든다고 합니다. 풍년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볏가릿대 세우기, 용궁맞이, 하회별신굿, 쥐불놀이, 사자놀이, 줄다리기, 연날리기 등을 즐겼습니다.

 

 

 

오행의 기운을 담은 오곡밥

 

풍년을 기원하는 마음이 놀이에 반영되어 있다면, 음식에는 추위에 움츠러든 기운과 입맛을 깨우는 마음이 들어있습니다. 예로부터 정월대보름에 만들어 먹는 별식을 '상원 절식'이라 하여 겨우내 부족했던 영양을 채우고자 한 음식들이 대부분입니다. 이러한 음식들에는 오장 육부를 조화롭게 하는 영양소가 균형 있게 들어 있어 한 해의 건강과 평안을 기원하는데 부족함이 없습니다.

 

 

 

 

오곡밥은 대보름 약식에 들어가는 밤이나 대추, 잣 등이 그 당시 서민들이 구하기 어려운 재료였기에 약식 대신 오곡밥을 지어먹기 시작한 것이 유래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곡밥은 대체로 찹쌀, 찰수수, , 차조, 의 다섯 가지 곡식을 섞어 지은 밥을 말합니다. 청, 적, 황, 백, 흑의 기운이 도는 곡물로 지은 오곡밥은 풍년을 기원하며, 오행의 기운을 골고루 받아 오장 육부의 균형을 이루려는 건강한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찹쌀은 식이 섬유와 비타민E가 풍부하여 장기능을 활성화시키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춰 성인병을 예방하며, 노화 방지에 큰 도움을 줍니다. 수수는 따뜻한 성질의 음식으로 설사를 멈추게 하고 소화를 원활하게 해줍니다. 또한 무기질이 풍부하여 피부를 매끄럽게 만들어 줍니다. 은 이뇨 작용과 해독 기능으로 몸이 잘 붓는 사람에게 좋으며, 차조는 소화 흡수를 도와 구역질, 설사, 식욕부진 등의 속병을 다스리는데 효과가 있습니다. 검은콩은 노화 방지 성분이 일반 콩보다 4배가 많으며, 탈모를 방지하는 데도 큰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1. 쌀과 잡곡의 비율은 7:3 정도가 적당합니다.

               2. 멥쌀과 찹쌀은 물로 깨끗하게 씻어 1시간 이상 충분히 물에 불려 준비합니다.

               3. 조, 수수, 검정콩, 기장 등 잡곡도 충분하게 물에 불려 준비해줍니다.

               4. 팥은 깨끗이 씻어 물을 충분하게 넣고  팥이 터지지 않을 정도로 끓여줍니다.

               5. 팥 삶은 물에 소금을 약간 넣고 밥물을 만듭니다.

               6. 솥에 쌀과 잡곡을 모두 넣어 섞은 다음 밥물을 넣고 밥을 짓습니다.

 

 

 

입맛을 살리는 보름 나물

 

보름 나물에는 고사리, 호박고지, 말린 가지, 버섯, 박고지, 고비, 도라지, 시래기, 고구마 등 9가지 이상의 나물이 있습니다. 옛 선조들은 나물의 각종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함으로써 겨울동안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를 보충하였습니다. 보름나물을 먹으면 겨울 동안 없어진 입맛을 살리고, 그 해 여름 더위를 먹지 않는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전 해에 말려둔 나물 재료를 물에 삶아 불렸다가 만들어 먹는 것을 '진채'라고 하는데, 묵은 나물은 무기질과 비타민이 풍부해 변비로 고생하는 분들에게 아주 좋습니다. 정월대보름의 나물은 오곡밥과 함께 김에 싸서 먹기도 하는데 이를 '김복쌈'이라 부르며 복을 기원하기도 합니다. 나물은 식이 섬유를 많이 함유하여 적은 양에도 포만감을 느낄 수 있으며, 기름기 없이 조리하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건강을 깨우는 정월 부럼

 

정월 대보름날 밤에 잣, 날밤, 호두, 은행, 땅콩 등 다양한 견과류를 자기 나이 수만큼 한 번에 깨물어 먹는 것을 부럼이라고 합니다. 부럼은 이가 단단해지고, 종기나 부스럼이 나지 않길 기원하는 우리의 전통 풍습입니다. 각종 견과류를 껍데기 채 '오도독' 소리가 나게 깨무는 부럼은 부스럼에서 온 말이라고 합니다.   

 

 

 

 

땅콩은 다양한 식재료에  쓰여 '천의 식품'이라고도 불리며, 비타민E와 비타민B, 올리고당 등이 풍부하게 함유 되어 있어 생활 습관에서 비롯되는 다양한 병을 예방하는데 큰 도움을 줍니다. 호두는 오메가-3 지방, 단백질, 비타민B 등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 두뇌발달에 큰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은 탄수화물, 단백질, 칼슘, 비타민이 풍부하여 발육과 성장, 성인병 예방에 효과가 있습니다. 은 풍부한 영양과 고소함이 매력으로 주로 요리의 고명이나 죽, 생식 등으로 섭취합니다. 길게 복용하면 건강 만점의 선인이 될 수 있다고 전해질만큼 풍부한 자양 강장을 자랑합니다.

 

정월대보름의 풍습과 음식 속에는 조상의 지혜가 가득 담겨 있는 것 같습니다. 정월대보름에는 특별한 인사법이 전해지는데 그 인사를 끝으로 글을 마무리 짓도록 하겠습니다. '내 더위 사가라!'  인사를 통해 더위를 팔면 그 해 여름 더위를 먹지 않는다는 재밌는 풍속입니다. '여러분~ 건강천사에게 더위 파세요!' 2014년 여러분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편집·글 / 건강천사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019
Today906
Total2,127,645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