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은 무더위, 실내는 급격히 낮은 온도 차로 여름 감기에 걸리기 쉽다. 가뜩이나 코로나19 여파가 가시지 않아 조금만 열이 나거나 기침만 해도 신경이 부쩍 쓰이는데, 이 시기 각별하게 주의해야 할 여름 질환이 있다. 여름 감기 증상과 유사하여 헷갈리기 쉬운 레지오넬라증이 그 주인공. 이름도 낯설기만 한 감염성 질환, 레지오넬라증에 대해 알아본다.

 

 

 

레지오넬라균은 에어컨, 샤워기, 가습기 등에 서식하다가 호흡기를 통해 사람을 감염시킨다.

 

호흡기로 감염되는 레지오넬라증

 

온도가 높고 습한 환경에서 잘 번식하는 레지오넬라균은 오염된 물속에서 서식하다가 물이 작은 물방울 형태로 공기 중에 퍼졌을 때, 이를 사람이 들이마시면 발생하는 호흡기 감염증이다. 연중 산발적으로 발생하지만, 특히 6월부터 8월 사이 환자가 집중적으로 생긴다. 원인인 레지오넬라균은 물만 있으면 어디에든 존재할 수 있는데, 특히 대형건물의 냉각수 탑(탱크), 에어컨, 샤워기, 가습기와 목욕탕이나 수영장 등의 물에도 증식하므로 여름철 특별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레지오넬라증은 감기와 유사한 증상을 보인다.

 

감기와 유사한 레지오넬라증 증상

 

여름 감기라고 오해할 정도로 감기와 증상이 유사한 것이 특징이다. 증상에 따라 치명적인 폐렴형과 가벼운 독감형으로 구분한다. 레지오넬라균은 누구나 감염될 수 있지만 폐렴형의 경우 만성 폐 질환자, 당뇨, 신부전 등의 만성 질환자, 흡연자, 면역력이 저하된 환자는 고위험군으로 분류된다. 폐렴형은 독감형보다 심각한 형태의 감염증으로 고열, 근육통, 두통, 식욕부진, 전신 쇠약감, 마른기침을 동반하는데, 심할 경우 호흡곤란, 의식장애 등이 올 수 있다. 잠복기는 2~11일(평균 7일)이다.

 

 

 

면역력이 떨어진 만성 질환자에게는 레지오넬라증이 치명적일 수 있다.

 

반면 독감형은 초기 독감과 비슷한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는데, 비교적 가벼운 양상을 보인다. 전신 피로감, 근육통으로 시작해 발열, 오한, 기침, 어지럼증 등의 증상이 2~5일간 지속하다가 1주일 이내 대부분 자연적으로 회복한다. 유행 시 발병률이 90% 이상에 달할 정도로 기저 질환이 없는 사람에게도 잘 발생한다.

레지오넬라증은 만성질환이 없는 건강한 성인에서는 가볍게 앓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면역력이 떨어진 만성질환자의 경우 폐렴형 감염증으로 진행할 수 있어 평소 면역력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면역력만 잘 관리해도 레지오넬라증을 가볍게 넘길 수 있다.

 

레지오넬라증 예방법

 

1. 레지오넬라균은 습도가 높은 환경에서 잘 번식하므로 에어컨 응결수나 물받이 배관이 막히지 않게 주의하며 필터는 주 1회 이상 소독한다.

 

2. 수도꼭지, 샤워기, 욕조수 등 물기가 있는 곳은 정기적으로 청소하고 소독한다.

 

3. 사무실의 경우 냉방이 계속되어 추워진다면 얇은 스카프나 긴 옷으로 목과 어깨를 냉기로부터 보호하거나 언제든지 걸칠 수 있는 긴 옷을 준비하는 것도 좋다.

 

4. 한여름에 웬 손난로인가 싶겠지만 목이나 어깨통, 월경불순이 심하다면 냉기가 있는 부분에 5분 정도만 손난로를 대주어도 혈관이 확장되어 냉기로부터 몸을 보호할 수 있다.

 

5. 냉증이 있는 사람은 발가락 등 끝부분부터 시리기 시작한다. 사무실에서는 편한 신발을 신고, 양말을 꼭 신어서 발이 차지지 않도록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6. 실내에서도 할 수 있는 스트레칭이나 가벼운 운동을 하고, 규칙적인 생활로 면역력을 관리한다.

 

 

 

참고 : 질병관리청,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고려대학교의료원

 

 

 

피처 에디터 강명희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19로 개인위생 관리 수준이 높아졌다. 덕분에 여러 감염병도 지난해보다 줄어드는 추세다. 하지만 매년 유행하는 계절성 감염병은 면역력이 높아도, 손 씻기를 열심히 해도 감염될 위험이 커 주의가 필요하다. 봄부터 시작해 여름까지 특히 많이 발생하는 감염병에 대해 알아본다.

 

  


유행성이하선염

 

2~6세 유아들에게 자주 발생하는 질환으로, 일명 볼거리라고도 불린다. 귀 아래에는 침샘이 있는데, 이곳에 염증이 생기면 볼이 붓고 열이 나며 피로감, 식욕부진 등이 동반된다. 증상은 보통 14~18일의 잠복기를 거쳐 나타나는데, 증상 발현 후 1~3일째 심해졌다가 서서히 가라앉는 특징을 보인다. 다만 심할 경우 뇌수막염, 고환염, 난소염, 췌장염 등의 합병증의 위험도 있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

 

유행성이하선염은 주로 감염자의 비말을 통해 전파되며 감염 속도가 매우 빠른 편이다. 따라서 증상이 발생하면 회복될 때까지 타인과의 접촉을 피하는 것이 안전하다. 또한 예방접종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우리나라는 생후 12~15개월과 만 4~6세에 각각 1회씩 MMR 예방접종이 실시된다.

 

 


수족구병

 

생후 6개월에서 5세 이하 영유아에게 주로 발생하는 수족구병은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이 아직 없다. 그래서 손을 자주 씻고 이를 자주 닦는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수족구병은 콧물이나 대변, 물집의 진물 등과 접촉 시 장바이러스가 체내에 들어옴으로써 생기기 때문이다. 손이 자주 닿는 장난감이나 문손잡이를 소독하는 것도 방법이다.

 

수족구병에 걸리면 손, , , 뺨 안쪽, 입술, 손가락 사이 등에 3~7㎜의 물집이 생기며 고열, 피로감, 가려움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대부분 일주일 정도 지나면 서서히 증상이 가라앉고 수포도 사라진다. 하지만 영유아는 면역력이 약해 신경계 합병증이 생길 위험이 있으므로 병원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안전하다.

 

 


쯔쯔가무시증

 

야외활동 중에 털진드기 유충에 물릴 경우 쯔쯔가무시증에 걸릴 수 있다. 잠복기는 1~3일 정도로 오한, 발열, 두통 같은 초기 증상이 나타난다. 이후 구토, 복통, 근육통 등이 동반되며 심할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예방 백신이 없기 때문에 야외활동을 할 때 조심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긴 옷을 착용하는 것이 비교적 안전하다. 또한 풀밭에 앉는 행위는 가급적 피해야 한다. 만약 앉아야 하는 상황이라면 반드시 돗자리를 사용하고, 사용한 돗자리와 착용했던 옷은 외출에서 돌아온 즉시 세탁하자.

 

 


레지오넬라증

 

레지오넬라균은 24~45°C의 따뜻한 물에서 번식이 이루어진다. 때문에 기온이 올라가는 여름철에 레지오넬라증이 많이 발생한다. 물방울 입자 형태로 공기 중에 퍼진 레지오넬라균을 들이마심으로써 감염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가볍게 지나가는 독감형, 그리고 발열, 기침, 근육통, 두통 등 독감과 증상이 비슷한 폐렴형으로 구분할 수 있다.

 

레지오넬라증은 감기와 증상이 비슷하다. 마른기침이 나고 고열을 동반하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당뇨, , 만성폐질환, 자가면역질환 등을 앓고 있을 경우 치명률도 높아 유의해야 한다.

 

기본적인 예방법은 실내 공기 환기와 에어컨 관리다. 에어컨은 가동할 때 내부에 습기가 많이 발생하므로, 자주 청소하고 사용 후 충분히 건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물이 자주 닿아 있는 샤워기, 수도꼭지, 정수기 등도 꼼꼼하게 관리해야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64
Today52
Total2,999,716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