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은 봄비가 내려 백곡(百穀)이 윤택해진다는 곡우(穀雨)다. 곡우는 본격적인 농경이 시작되는 시기다. 이날 전남 영광 앞바다(칠산)엔 알을 밴 조기 떼가 몰려온다. 


해마다 곡우철이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조기를 ‘오사리 조기’·‘곡우살 조기’라 한다. 우리 조상이 약속을 잘 지키지 않는 사람에게 ‘조구만도 못한 놈’이라고 꾸짖은 것은 그래서다. 


곡우살 조기는 크진 않지만 연하고 맛이 뛰어나다. 양자강·황하 그리고 우리나라 여러 큰 강에서 흘러내리는 먹이로 살찌는 조기는 서해의 주인공이다. 칠산(七山) 앞바다로부터 연평도까지 산란하기 위해 이동하는 조기 떼를 달 반을 두고 잡아낸다. 



산뜻한 단맛을 풍기는 조깃국은 일품이고, 굴비가 없이는 여름 살림을 못하는 줄 알았던 시절이 오랫동안 있어 왔다. 꾸들꾸들하게 반 쯤 마른 알배기 굴비를 구운 것은 잊기 어려운 한국의 특미다.


인천 최초의 의학박사인 고(故) 한옹 신태범 박사의 조기 상찬(賞讚)이다. 조기는 서해안을 대표하는 생선이다. ‘조기’(助氣)란 이름부터 특이하다. 사람에게 기(氣)를 북돋워주는 효험이 있다는 의미다. 


석수어(石首魚)라고도 불린다. 머리에 돌같이 단단한 2개의 뼈가 있어서다. 분류학상 민어과 생선으로, 부세·흑조기·황강달이·민어도 민어과에 속한다. 이 중에서 조기가 가장 비싸다. 


부세를 조기로 속여 팔기도 한다. 일반인은 식별이 힘들다. 조기는 배 상단의 옆선(흰색 2줄)이 두껍고 선명한 반면 부세는 옆선이 약하고 희미하다. 


조기는 참조기·후조기·보구치 등으로 나뉜다. 이 중 대표 격인 참조기는 노란색에 입술이 불그스름하고 몸통이 통통하다.



한방에선 소화가 잘 되는 보양식품으로 친다. 평소 소화력이 약하거나 입이 ‘짧은’ 노인·어린이에게 추천된다. ‘동의보감’엔 “순채와 같이 국을 끓여서 먹으면 식욕을 돋우고 소화가 잘되며 기를 보(補)한다. 


음식이 잘 소화되지 않고 배가 불러오면서 갑자기 이질이 생겼을 때 유용하다”고 기술돼 있다. 조선 말기의 의인(醫人) 황필수 선생이 저술한 ‘방약합편’엔 “맛이 달고 성질이 평하다. 


위 건강에 유익하며 설사를 다스린다”고 쓰여 있다. 흰 살 생선인 조기는 단백질(참조기 생것 100g당 18.3g)이 풍부하고 지방 함량은 적어(1.7g) 맛이 담백하다. 


100g당 열량이 93㎉로, 기름진 붉은 살 생선에 비해 훨씬 낮다. 굴비는 말린 생선이니만큼 생조기에 비해 단백질(100g당 44.4g)·지방(15.2g)·열량(332㎉)이 높다. 


소금에 절였기 때문에 혈압을 높이는 나트륨도 꽤 많이 들어 있다(100g당 412㎎). 소금에 절여 말린 정어리의 나트륨 함량(2400㎎)보다는 낮다.



조기의 평균 몸길이는 20∼30㎝. 평균 무게는 280g이다. 몸길이가 40㎝까지 자라는 놈은 비늘도 엄지손톱만 하다. 눌렀을 때 살에 탄력이 있고 전체적인 색은 거무스레하되 배 부위는 붉거나 황금색을 띠는 것이 상품(上品)이다. 


간혹 싱싱하게 보이도록 배 부위를 치자 색소 등으로 노랗게 칠한 것도 있으므로 주의한다. 살 때는 잿빛을 띤 은색 광택이 나는지, 눈은 선명한지, 살이 전체적으로 윤기가 흐르는지, 아가미의 색이 선홍색인지 확인한다. 


국내산 참조기는 꼬리의 길이가 짧고 두툼하며 부채꼴 모양인 것이 특징이다. 조기를 소금에 절여 말린 것이 굴비다. 한자로 굴비(屈非)는 굽히거나 비굴하지 않게 산다는 뜻이다. 


고려 인종 때의 세도가 이자겸이 붙인 이름이다. 그는 왕에게 독이 든 떡을 진상했다는 혐의로 정주(지금의 영광)에 유배된다. 


그곳에서 영광굴비를 처음 맛본 이자겸은 굴비에다 자신의 심정을 담아 ‘정주굴비’라고 쓴 뒤 사위인 왕에게 올렸다. 진짜 영광 굴비(오사리 굴비)는 ‘오사리 조기’를 갯바람에 말린 뒤 영광 법성포 들판에서 통보리 속에 묻어 보관한 것이다. 


보통 굴비는 20마리가 한 두름인데 ‘오사리 굴비’는 10마리가 한 드름이고 가격도 훨씬 비싸다. 



‘오사리 굴비’는 임금님 주안상의 단골 메뉴였다. 맛의 비결은 알이 차고 살이 오른 시기와 법성포의 특수한 기상 조건의 합작품이란 분석도 있다. 


법성포 갯바람의 습도가 낮엔 45% 아래지만 밤엔 96% 이상이어서 조기가 급속히 마르거나 썩는 것을 막아준 덕분이란 것이다. 조기의 산란기는 4∼6월이며 알을 낳기 적당한 수온은 10∼13도다. 


조기는 산란할 때 소리 내어 우는 습성이 있다. ‘산후 우울증’(?) 탓인지 산란을 마친 뒤에도 울기를 멈추지 않는다. 


제주도 남서쪽인 동중국해에서 겨울을 지낸 조기는 3월 말∼4월 중순에 흑산도 칠산 바다에 도달한다. 4월 하순엔 서산 앞의 목덕도, 5∼6월엔 연평도 근해까지 올라와 산란을 마친다. 연평도 조기 어장은 대개 6월 10일까지 성시(盛市)를 이룬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여름에는 이열치열이라 하여 모처럼만에 삼계탕을 맛있게 먹고 있는데 상대방의 얼굴에서 비오듯이 땀이 흘러내리고 있다면

갑자기 식욕이 하강하기 시작한다.
  얼굴뿐이랴 와이셔츠를 입은 영업사원의 겨드랑이에서, 등줄기에서, 악수하는 손에서 축축

하게 느껴지는 땀은 불쾌하게 느껴진다. 
  여름에 너무 땀이 나지 않아도 체온이 상승하여 열사병에 걸릴 수 있으므로 적당히 나

는 땀은 몸에 이로우나, 주체할 수 없이 흐르는 땀은 몸이 허약하다는 증거이다.

 

 

 

 

 


 

 

  주체할수 없이 흐르는 땀, 건강을 체크해야....


땀의 기능은 체온을 조절해주고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예방하며 불순물을 배출해 준다. 그래서 운동을 하고 땀을 흘리고 나면 피부가 깨끗해진 느낌이 든다. 

 

 땀이 보통보다 많이 나는 것은 대개 기운 부족 때문이다.

기운이 부족하니 조금 움직여도 몸 속의 기운이 허덕이게 되어 땀을 내려하고, 피부에서 땀구멍을 조절할 기운도 부족하니 땀이 주르륵 흐르게 된다.  날이 더워지면 몸 속의 기운은 더욱 쉽게 허덕이게 되고 땀구멍도 쉽게 열리게 되니 땀이 더 잘나게 된다. 단순히 기운 부족이 원인이 라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기운을 회복하면 된다.

 

시도 때도 없이 땀을 줄줄 흘린다면 내 몸에 혹여 이상이 있지는 않은지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

땀은 90%의 수분과 전해질, 이온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다이어트 등을 위한 무리한 사우나는 과다한 수분, 전해질 배출과 피부 건조로 건강에 좋지 않다. 땀이 날만큼 움직이지 않았는데도 땀이 나는 것을 식은 땀, 또는 ‘허한’이라 하고 허한은 자한과 도한 두가지로 나눈다. 자한(自汗)은 주로 폐와 위가 허해서 생기는 증상이며 도한(盜汗)은 잠잘 때 흘리는 땀인데 오랜 병이나 심한 출혈, 또는 열성질병으로 인해 생긴다.


밥을 먹을 때 땀을 흘린다면, 소화기관에 습(濕)기가 많고 그로 인해 열기가 쉽게 생겨서 그렇다.

습기가 많다는 것은, 날씨에 비유하자면 비 오기 전에 습기가 차서 찌뿌둥한 날씨마냥 몸 속도 무거운 느낌이다.

기운이 시원스럽게 소통되기 어려워져 소화기관과 기운의 활동이 뻑뻑하게 되고 애를 쓰게 되어 그 와중에 열이 생기기 쉽다.

이런 경우는 소화기관의 습기를 없애고 열기를 가라앉히는 것이 필요하다.

과식을 금하고 지나친 음주를 삼가야 한다. 찬것을 먹으면 내장들은 찬기운을 이기기 위해 더욱 열을 내므로 찬음식은 피한다.

 

 

 

 

  황기로 기를 보충하자....


황기는 지나치게 많은 땀이 흐르는 것을 막는데 가장 대표적인 처방으로 여름철 허해서 나는 땀에는 최고다.

땀구멍을 조절하고 기를 돋워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황기를 그대로 달여 마시거나 닭과 함께 고아 먹기도 한다.
황기는 그 빛깔이 노랗다. 그래서 황(黃)자에 늙은이 기(耆)자를 써서 노인, 어른, 으뜸, 우두머리의 뜻이다. 따라서 색이 황색이며 보약의 으뜸 즉, 우두머리 이므로 황기라고 한다.

 

고전의서인 <방약합편>에서도 황기는 맛이 달고 성질은 따뜻하며 체표를 굳게해 땀을 멈춘다 라고 쓰고 있다. 그러나 고기와 술을 좋아하며 배가 나온 사람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 그밖에 둥글레, 인삼, 작약, 진피, 차조기, 백봉령, 방풍이 땀을 많이 흘릴 때 좋다.


덥고 땀이 난다고 해서 탄산음료나 카페인 음료보다는 황기를 달여서 한방차로 마시면 좋다.

다한증에도 좋지만 부종에도 효과가 있어서 붓기가 가시지 않고 늘 부어있는 느낌이 있거나 특히 손, 발 등 말초쪽으로 부으면서 피로감을 느낄때도 효과적이다. 하루 2~3회 꾸준히 마셔주면 기를 북돋워주고 비장을 튼튼하게 한다. 특히 소화력이 떨어지고 수족냉증이 있는 소음인 체질에 좋다.

 

 

김소형 / 한의학박사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37
Today732
Total2,014,348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