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모임이나 생일잔치, 집들이, 각종 축하 파티 등을 집에서 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손님을 맞이하고 잘 대접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임이 끝난 후 집을 치우는 것도 집주인에겐 골치 아픈 일이다.


일의 순서를 미리 정하고 계획적으로 정리한다면 시간과 체력을 절약하면서 효율적으로 집을 청소할 수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집에서 파티를 열었을 때 좀 더 계획적으로 집을 치우는 방법을 소개했다.



손님 접대를 하기 전에 일단 집안을 간단히 정리하고 청소 도구를 적당한 곳에 두면 손님들이 돌아간 후 정리하기가 한결 편해진다.


우선 모임에서 쓰레기가 많이 나올 것에 대비해 용량이 큰 쓰레기 봉투를 사놓는다.


손님들을 맞이하기 전에 집안을 공 들여서 청소할 필요는 없다.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물건을 제자리에 놓고,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한 번 빨아들이는 수준이면 충분하다.


휴지통은 비운다. 휴지통을 집안의 잘 보이는 곳에 두면 손님들이 쓰레기를 직접 버릴 수 있으므로 모임이 끝난 후 주인이 치워야 할 것들이 줄어든다.


이와 함께 휴지나 키친타월도 눈에 잘 띄는 곳에 놓아둔다. 손님들이 음식을 쏟거나 흘렸을 때 직접 치울 수 있다.



손님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가면 본격적으로 청소에 돌입해야 한다.


일단 부엌 싱크대를 청소의 ‘베이스 캠프’로 삼는다. 가장 먼저 컵과 술잔, 접시 등을 모두 싱크대로 옮긴다. 마시다 남은 술과 음료는 부어서 버리고 음식물 쓰레기는 한 곳에 모아놓는다.


그 후엔 설거지다. 식기세척기가 있다면 세척기에 넣을 그릇과 손으로 닦을 그릇을 나눈다. 다른 곳을 치우기 전에 식기세척기부터 돌리면 청소에 투입되는 전체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식기세척기가 없다면 기름기가 묻어있는 그릇과 그렇지 않은 그릇을 나눈 뒤 설거지를 하도록 한다. 기름기가 묻어있는 그릇은 따뜻한 물로 헹궈야 기름기를 깨끗이 씻어낼 수 있다.


설거지가 끝났다면 집안 곳곳을 살피면서 제자리에서 벗어난 물건을 정리하고 쓰레기를 치운다.


만약 집 정리를 도와줄 사람이 있다면 한 사람은 일반 쓰레기를 치우고 다른 사람은 재활용 쓰레기를 전담하는 것도 효율적으로 청소를 끝내는 요령이다.


모임을 위해 가구 배치에 변화를 줬다면 원 위치로 돌려놓는다. 이 정도만 끝내놓아도 집이 한결 정돈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설거지를 마치고 쓰레기를 치운 후에는 창문을 열어 환기하는 동시에 바닥과 테이블, 소파 표면 등에 튄 얼룩 등을 닦을 때다.


우선 테이블과 가구 표면부터 닦고, 그 다음에 바닥을 치우는 게 좋다. 테이블과 가구를 청소하는 과정에서 먼지나 부스러기 등이 바닥에 떨어지기 때문이다.


극세사 소재의 걸레 하나만 있다면 테이블과 가구 표면의 웬만한 얼룩은 쉽게 지울 수 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끈적끈적한 것이 표면에 눌어붙었을 때는 뜨거운 물에 적신 걸레로 얼룩을 눌러서 불린 뒤 문질러서 닦아본다.


말끔히 지워질 때까지 몇 차례 반복한다. 청소하는 과정에서 나무 바닥이나 가구 표면이 패이거나 긁힌 흔적을 발견했을 수도 있다. 수리해야 할 것들을 발견했다면 잊지 않도록 표시해놨다가 나중에 손보도록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연말연시를 맞아 품는 다짐 중 1위는 ‘운동’ 혹은 ‘흡연’일 것이다. 담뱃갑 경고그림과 담뱃값 인상 등으로 흡연 인구는 줄어드는 추세지만 여전히 끊지 못하는 이들도 많다. 금단 증상 탓에 매번 실패하고 마는 것이다.





대한금연학회는 금연 방법을 크게 ‘금연보조제 사용’과 ‘본인의 의지’로 나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금연보조제는 니코틴보조제, 금연치료보조제, 항우울제 등 3가지로 구분된다. 쉽고 편한 금연 방법이지만 보조제에 의존하게 되면 별 효과를 못 본다는 의견도 많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보조제 없이 순수한 의지로 담배를 끊는 게 더 효과적이라고 충고한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가 1995∼2006년 건강검진센터를 방문한 뒤 담배를 끊은 308명을 9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보조제를 사용했을 경우 재흡연 위험이 2.9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흡연자의 강한 다짐이 금연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대한금연학회 등은 금연 수칙 등을 만들어 배포중이다. ①집과 사무실, 차 등에서 담배와 관련된 모든 것을 치우고 ②금연 이유를 적은 쪽지를 눈에 잘 띄는 곳에 붙여두는 식으로 계속 의지를 환기하는 게 좋다. ③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흡연하는 경우 샤워부터 하는 습관을 기르고 ④아침식사는 빠르게 간단히 하고, 식후 흡연을 피하기 위해 바로 양치질을 하는 것도 좋다. ⑤담배를 한두대 피운 것을 실패라고 여긴 뒤 자포자기 하지 말고, 실수로 생각하고 다시 도전하려는 긍정적인 마인드도 필요하다.





⑥담배가 생각날때는 냄새와 인후통, 흡연으로 인한 각종 질환을 떠올리자. ⑦금연기념 파티를 열어 남들에게 본인의 결심을 알리는 것도 필요하다. ⑧금연 후 당분간 술자리를 피하고 흡연 권유를 거절하는 연습을 미리 해두는 것도 방법이다. ⑨금단 증상이 나타날 때는 물이나 따뜻한 녹차를 마시거나 소금물로 입을 헹궈주면 된다. 다가오는 새해에는 금연을 통해 건강하고 활기찬 신년을 맞이해보는 건 어떨까.



글 / 박세환 국민일보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연말연시가 다가오면 각종 모임이 늘어난다. 이런 모임에 나가면 술과 기름진 음식을 대책 없이 많이 먹고 체중이 늘어날 위험이 있다. 체중 증가가 무서워서 사람들과의 만남을 피하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다. 보고 싶어도 시간을 맞추기 어려웠던 사람들과 모처럼 만날 수 있는 시기가 연말연시 아닌가. 물론 ‘일단 먹고, 다이어트는 내일부터 하면 된다’는 마음으로 술자리에 나갈 수도 있다. 그러나 체중 감량이 말처럼 쉽지 않다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다. 모임은 모임대로 기분 좋게 즐기되 체중은 가능한 한 유지하는 방법이 없을까.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체중이 늘어날 가능성을 최소화하면서도 좋은 사람들과의 만찬을 즐길 수 있는 5가지 전략을 소개했다.






저녁 약속이 있고 그곳에서 과식할 마음이 없다면 약속 장소로 출발하기 전에 미리 음식을 조금 먹고 배를 채워두는 게 좋다. 연말연시 모임에선 대부분 음식을 이것저것 많이 시켜놓고 여럿이서 나눠먹게 된다. 맛있는 음식이 풍족한데다 자신이 얼마나 많이 먹었는지 측정하기도 어렵기 때문에 본의 아니게 과식을 할 수 있다. 과식으로 섭취한 여분의 에너지가 우리 몸에 지방으로 축적된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약속 전에 미리 먹어두는 건 과식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포만감을 느낄 수 있도록 단백질과 채소 위주로 먹고, 탄수화물과 지방은 조금만 섭취한다.







모임에 도착했다면 채소를 주로 공략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영양상의 균형뿐만 아니라 미각의 균형을 유지하는 데 효과적이다. 사람의 미각은 단 것을 먹으면 계속 단 것이 당기고, 기름진 음식을 먹으면 기름진 음식에 손이 가게 만든다. 채소는 이런 미각의 불균형을 바로잡아서 ‘나도 모르게’ 단 음식과 기름진 음식에 쉬지 않고 젓가락을 대는 일을 예방해준다. 앞 접시의 절반을 채소로 채운다는 마음가짐으로 음식을 덜면 된다.






일반적으로 테이블 앞에 앉으면 음식이 나오는 순서대로 먹게 돼 있다. 꼭 좋아하는 음식이 아니더라도 당장 허기가 진다거나 맛을 한번 보고 싶다는 생각에 음식을 집어 입에 넣는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런 습관이 불필요한 음식 섭취를 늘린다고 지적했다. 음식을 푸짐하게 주문한 모임일수록 테이블 위에 차려지는 메뉴를 다 먹으려고 하다가 과식하고 체중이 늘 수 있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는 그날 그 자리에서 먹을 수 있는 음식들이 무엇인지 파악한 후 꼭 먹고 싶거나 좋아하는 음식만 먹으라고 조언했다.






사람은 갈증과 배고픔을 착각할 때가 있다. 실제로는 목이 마른 것이지만 이를 배고픔으로 혼동하고 단 것을 찾아먹는다는 얘기다. 특히 겨울은 건조한 계절이다. 모임 시작 전과 중간에 물을 수시로 섭취해야 갈증을 배고픔과 혼동하는 일을 예방할 수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물을 얼마나 많이 마셔야 하는지에 대해 “소변을 자주 보고, 소변의 색이 맑아야한다”는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술 살’이 무섭다는 것을 알아도 연말연시 모임에서 술을 전혀 마시지 않기는 어렵다. 그래서 음주에도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요령은 각종 저녁 약속을 일정표에 적어놓은 뒤 술을 마시고 싶거나 마셔야 하는 모임, 그렇지 않은 모임을 구분해 놓는 것이다. 술을 마시지 않아도 되는 모임에선 음주를 삼가고, 술을 마시기로 마음먹은 모임에선 즐겁게 마신다. 다만 그날 마실 음주량에 대해 자신만의 마지노선을 정해야 한다. 음주량의 상한선에 도달했다면 미련 없이 술잔을 내려놓는다.



글 / 최희진 경향신문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23
Today1,175
Total2,023,400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