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의 호흡기 감염병인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espiratory Syncytial Virus, RSV) 감염증 유병률이 여름보다 가을·겨울에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균기온, 상대습도, 강수량이 낮을수록 RSV 감염 위험이 더 높아진다고 하니 영유아가 있는 가정이라면 가을철 더 조심하셔야겠습니다.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학술지(AARD)에 김효빈 인제대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이 낸 ‘소아에서 RSV 감염과 기후인자 및 대기오염물질과의 상관관계’ 논문에 이 같은 내용이 실렸습니다.



RSV는 급성호흡기감염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유아가 걸리면 중증화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김 교수팀은 2005∼2012년 이 병원에서 급성 하기도 감염으로 입원한 환자 가운데 RSV 검사에서 양성을 보인 3세 미만 소아 2337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한 결과입니다.


한국의 RSV 유행 시기는 10∼2월로 가을과 겨울철에 집중됐습니다. 특히 11월이 유병률이 가장 높았습니다. 연구팀은 “RSV는 낮은 온도에서 더 잘 생존하고 기온이 낮으면 호흡기 내 모세혈관을 수축시키고 점막상피세포의 섬모운동을 저하시켜 소아에서 RSV 증식이 늘어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RSV의 발생은 대기오염과도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연구팀은 미세먼지, 이산화질소, 이산화황, 일산화탄소 등 대기오염 물질과 RSV의 상관성을 살펴봤더니 대기 중 오염물질의 농도가 높을 때 증가했습니다. 대기 중 농도가 높아지는 시기는 계절별로 가을, 겨울, 봄에 높게 나타났습니다.

RSV는 콧물, 기침 같은 가벼운 증상으로 시작해 모세기관지염, 폐렴으로까지 악화될 수 있는 질병입니다. 감염자가 기침하거나 대화할 때 튀는 침을 통해 감염됩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영유아와 접촉하기 전에는 반드시 손을 씻고 눈, 코, 입을 자주 만지지 말아야 하며 사람이 많은 곳을 피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유기농 두부∙밀가루∙설탕 등 몸에 좋은 재료로 웰빙스넥을 만드는 어르신들이 있다.‘ 해담은 두부제과’에서
  어르신들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스넥을 만들며 일할 수 있어 즐겁다고 한다.



건강에 좋은 웰빙스넥 만들어요!


부천 원미동의 한 골목에 위치한 ‘해 담은 두부제과’. 앞에는 먹음직스러운 두부∙현미∙흑미스넥이 예쁘게 진열되어 있고, 시식용 스넥이 놓여 있어 오가는 사람들이 맛을 보기도 하고, 구입해 가기도 한다. 제과점 안에서는 어르신들이 웰빙스넥을 만드는데 한참이다.

우리
밀가루와 유정란, 유기농 설탕, 부천시니어클럽에서 직접 만든 유기농 두부, 국산 깨를 넣은 반죽으로 어르신들은 제명기에 반죽을 넣어 얇게 펴고, 자르고, 튀기는데 여념이 없다.

건강에 좋은 재료만을 사용했기
때문에 한 번 구입한 손님은 단골이 되었고, 구매한 주부들이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서 다른 블로거들의 구매로 이어지는 인기를 얻고 있다. 부천시니어클럽에서는 쌀과자 사업을 해오다 다른 사업장에서 만든 두부를 이용해 다양한 과자를 만들수 없을까라는 생각과 어르신들에게 더 많은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해담은 두부제과’를 시작하게 되었다.


어르신들은 제과점 오픈 전까지 스넥을 만드는
맹연습을 했고, 현재는 2팀으로 나뉘어 월, 수, 금 / 화, 목, 토로 나뉘어 하루에 4시간씩 일한다. ‘해담은 두부제과’를 운영하면서 큰 어려움은 없었지만 스넥을 만드는 기계를 다루는 방법이 익숙하지 않아 시행착오를 겪거나 잦은 고장이 날 때는 난감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였다고.

꽤 무거운 기계를 직접 들고 공장에 가서 수
리하는 방법을 배울 때도 있어 팀장을 맡고 있는 이희교 씨가 고생을 했다.


스넥을 만들면서 인생도 즐거워져

웰빙스넥 사업에 참여하는 김정겸 어르신은 어느 누구보다 자부심을 안고 일을 한다.

“60세가 넘으니 일을 하고 싶어도 일할 곳이 없더라고요. 마침 ‘해담은 두부제과’에서 웰빙스넥 사업을 시작한다고 해서 참여하게 되었어요. 저희가 만드는 스넥은 방부제나 색소가 안 들어가고, 건강에 좋은 재료만 사용하죠. 이런 좋은 스넥을 제가 만들 수 있다
는 것만으로도 즐거워요.

요즘 어린아이들이 피자나 치킨 같은 기름진 음식을 좋아하지만 ‘해담은 두부제과’를 먹으면 아토피나 건강 걱정은 싹 없어질거라는 김정겸 어르신은 매일 아침 출근하는 것이 즐겁다.

‘해담은 두부제과’는 손님들이 믿고 구입하는 만큼 위생을 철저하게 지킨다. 생산물배상책임보험으로 과자를 먹고 탈이 나거나 이물질이 들어 있을 경우 소비자들의 안전을 챙기고, 제과점의 위생점검도 꼼꼼히 한다. 그동안 웰빙스넥 판매를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부천시니어클럽의 강시내 팀장은 처음에는 유통망을 늘리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한다.

“ 직접 슈퍼를 찾아다니며 설득을 했지만 거절하는 경
우가 많았어요. 요즘에는 인터넷 판매를 시작하고 있고, 유기농 식품을 판매하는 업체에 진출하기 위해 준비 중이에요.” 라며 업체 등에서 판매가 실시되면 제품 개발을 다양하게 실시하고 다른 유통업체와도 계약해 유통망을 늘려 많은 사람들에게 건강에 좋은 ‘해담은 두부 과자’를 알릴 계획이다.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여름철에 아이들에게 흔히 전염되는 감염병에는 장염과 뇌수막염이 있는데 뇌수막염은 그 증
  상에 
  있어서 장염보다 휠씬 심하게 나타나 아이나 부모님들을 매우 불안하게 하므로 무엇보
  다도 그 예방이 
중요한 질환입니다. 

 

 

뇌수막염(또는 뇌막염, 수막염)은 뇌와 척수를 둘러싸고 있는 얇은 막인 뇌수막(또는 뇌막)에 발생하는 염증 반응을 말하며, 염증을 일으키는 원인균에 따라 크게 바이러스성(무균성). 세균성. 결핵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가장 흔한
것은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이며 80%이상이 늦봄에서 여름에 발생하는 장바이러스에 의한 뇌수막염이고, 그 외 아보바이러스(arbovirus), 헐피스바이러스(herpe svirus) 등도 흔한 원인 바이러스 입니다.  감염되는 경로는 감염된 사람에서 다른 사람으로 접촉에 의해 손에서 입으로 옮는 경우가 많으므로 손을 깨끗이 씻는 것이 감염을 방지하는 가장 중요한 방법입니다.

 

 

 

초기 증상은 감기 증상과 비슷하게 시작되어 열.두통.구토, 3대 증상으로 흔히 나타나며, 영.유아에서는 열과 함께 심하게 보채는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간혹, 복통이나 발진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고 심하면 의식장애 및 경련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증상만으로도 뇌수막염을 의심할 수는 있으나 바이러스성인지 세균성인지 구분하기는 어려우며, 확진은 척수와 뇌수막 사이로 흐르는 척수액을 요추(허리) 부위에서 얇은 바늘로 채취하여 염증이 있는지 확인하여야 합니다.

척수액을 2~3일간 배양하여 세균이 자라면 세균성 뇌수막염, 세균이 자라지 않으면 보통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이라 합니다. 결핵성 뇌수막염은 드물고 다른 결핵 증상에 동반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허리에서 척수액을 뽑는 것에 대해 거부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으나, 이 검사의 장기적인 후유증은 거의 없으며 검사 후 2,3일 정도 허리 통증을 느끼기도 하나 대부분 회복됩니다.

 


뇌수막염도 일종의 전염병이므로 위생에 신경써야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대부분 후유증 없이 완전히 회복되나 드물게 뇌조직까지 침범한 경우에는 경련.의식장애까지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세균성 뇌수막염은 경련.의식장애 뿐 아니라, 쇼크.혼수 상태까지 이르는 경우도 흔하고 경과가 급속히 진행되므로 빨리 발견하여 적절한 항생제를 쓰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그러므로 의사 판단에 의해 척수액 검사가 필요하다고 할 때에는 꼭 받는 것이 좋습니다.

세균성 뇌수막염은 특히 1세 미만의 영아에서 흔하므로 1세 미만의 영아 중 뇌수막염이 의심되는 경우는 반드시 척수액 검사를 해야 합니다. 흔한 세균성 원인은 헤모필루스균.폐구균.수막구균이며, 이중 헤모필루스균과 폐구균은 생후 2.4.6개월에 접종하는 뇌수막염 예방접종의 주 예방 대상입니다.

세균성 뇌수막염 역시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 주
감염경로이므로 접촉을 피하도록 주의하고 위생에 신경써야 합니다. 치료는 세균성 뇌수막염의 경우에는 적절한 항생제, 결핵성 뇌수막염의 경우는 적절한 항결핵제가 필요하지만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의 경우에는 절대 안정과 수액 치료 및 해열제 등의 대중적인 요법만으로도 회복이 잘 됩니다.

다시 말하지만 뇌수막염도 일종의 접촉에 의한 전염병이므로 한 집단(학교나 유치원, 학원 등)에서 뇌수막염 환자가 발생하였을 때는 나머지 구성원들은 손씻기 등의 위생에 유의하여야 하고 청결한 식습관을 갖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하겠습니다.

 

유지형 / 일산병원 소아과 전문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7
Today206
Total2,054,510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