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 위험은 여름철에만 큰 것이 아니다. 바이러스성 장염은 선선한 가을부터 기승을 부려 겨울철에 크게 늘어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최근 코로나19 거리 두기로 인해 바이러스성 위장관 질환이 많이 줄어들었다곤 하지만, 학교 대면 수업 재개 및 모임 인원이 늘어나는 등 감염 위협은 여전히 신경 쓰인다. 가을 식중독의 주범이라 불리는 노로바이러스에 대해 알아보자.

 

 

 

 

집단 발생이 많은 바이러스성 감염, 노로바이러스

 

어린이집, 유치원 등 집단 시설에서 집단 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 주요 원인균, 노로바이러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이란 노로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위장관염으로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수인성·식품 매개 질환 중 가장 흔한 것이다. 연중 내내 발생하지만 기존 식중독 바이러스들과는 달리 기온이 낮을수록 더 활발하게 움직이는 것이 특징이다.

 

노로바이러스는 나이와 관계없이 감염될 수 있으며 전 세계에 걸쳐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사회복지시설 등 집단 시설에서 집단 설사를 일으킬 수 있는 주요 원인균 중 하나이다.

 

 

 

 

감염 경로에 따른 노로바이러스 발생의 원인

 

다양한 경로를 통해 감염될 수 있는 노로바이러스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하였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굴, 조개, 생선 같은 수산물을 익히지 않고 먹을 경우, 집단 배식에서 조리자의 손이 오염되고 그 음식을 섭취한 경우에 감염이 될 수 있다.

 

또한, 구토물·침 같은 분비물이 묻은 손으로 음식을 먹은 경우, 설사 증세를 보이는 유아의 기저귀를 만진 경우,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섭취 시에도 감염될 수 있다.

 

 

 

 

어떻게 나타나는 걸까? 노로바이러스의 증상

 

전반적인 신체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은 노로바이러스

감염된 후 주로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이 나타나고 그 외 두통, 발열, 오한 및 근육통과 같은 전반적인 신체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대개 48시간 이상 증상이 지속되지는 않지만, 구토나 설사가 심한 경우에는 입원 치료가 필요하기도 한다.

 

소아에서는 구토가 흔하고 성인에서는 설사가 흔하게 나타난다. 노로바이러스 증상은 독감에 걸렸을 때와 유사하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 약을 처방받아야 한다.

 

대부분 의사의 지시를 따르는 것만으로도 2~3일 안에 완치가 되기 때문에 가정상비약으로 대처하기보다는 반드시 전문가의 의견을 따르는 것이 좋다.

 

 

 

 

생활 속 노로바이러스 예방법

 

생활 속에서 예방할 수 있는 노로바이러스

1.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자주 씻는다. (특히 화장실 사용 후, 기저귀 교체 후, 식사나 식품 섭취 전후, 조리 전후)

2. 음식은 충분히 익혀서 먹는다. (특히 굴, 생선, 조개 등 수산물)

3. 생으로 섭취하는 과일과 채소류는 깨끗한 물에 씻어서 섭취한다.

4. 물은 끓여 마신다.

 

 

참고 : 질병관리청,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피처 에디터 강명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626
Today253
Total3,044,675

달력

 « |  » 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