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곤증도 아닌데 운전 중 깜박하고 눈이 감긴다. 아찔한 순간이 지나자 식은땀이 흐르고 눈앞에선 아이들의 얼굴이 스쳐 지나간다.

대한민국 40대 남성중에서 공감하는 분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건강하던 20~30대에서는 경험하지 못했던 신체적 변화에 당혹감을 감출 수 없는 건 40대인 필자도 마찬가지다.

밤낮없이 늘 피로하고 처져있는 자신을 발견할 때 뭔가 몸이 달라지고 있음을 직감적으로 알게 된다. 바로 호르몬의 변화로 찾아온 남성 갱년기다.

 

 

 

남성 갱년기는 증상이 있어도 무심코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남성 갱년기, 세월이 야속하게 느껴지는 호르몬의 변화

 

드라마에서 단골 대사로 등장할 만큼 보통 갱년기 하면 여성들에게 찾아오는 변화를 상징한다. 일반적인 여성 갱년기는 폐경 이후 나타나는 증상으로 얼굴이 붉어지고 몸에 열이 나거나 심장이 두근거리는 증상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남성도 다르긴 하지만 갱년기가 존재한다. 그저 신체의 변화가 여성과는 조금 다르기 때문에 우리가 모르고 지나가는 것일 뿐이다.

 

 

 

남성 갱년기 증상은 40대에 접어들면서 서서히 나타난다.

 

남성 갱년기, 40대부터 서서히 감소하는 남성 호르몬

 

보통 남성은 사춘기를 겪으면서 굵은 목소리를 갖게 되고 신체적인 변화를 겪는다. 이때 정상적인 남성 호르몬은 모발 성장을 촉진하고 뇌 기능을 보호하는 한편, 근육량을 늘리고 골다공증을 방지하면서 운동능력도 향상한다. 또 체지방과 복부지방을 감소시키고 적혈구를 생성해 피부 노화를 방지하는 것은 물론 성 기능도 유지해 남성성을 유지한다.

 

하지만 40대에 이르러 몸에서 남성 호르몬 생성을 촉진하는 뇌하수체 생식샘 자극 호르몬 분비가 떨어지면서 신체적으로 근력은 저하되고 체지방은 증가하는 한편 뼈가 약해지고 전체적으로 체력도 저하되는 악순환을 경험한다.

 

남성 호르몬 전체의 양이 줄기보다는 남성 호르몬 농도가 상대적으로 감소해서 벌어지는 일이라고 이해하면 좋겠다. 기본적인 호르몬 변화는 보통 25세부터 매년 1%씩 줄어든다고 알려져 70대에 이르러서는 30대의 절반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

 

 

 

 

 

남성 갱년기 예방을 위해서는 금연, 금주하고 환경적인 요인도 관리해야 한다.

남성 갱년기 예방을 위해 40대부터는 실천해야 할 금연과 금주

 

대한민국 40대 남성이 포기하지 못하는 대표적인 것이 바로 술과 담배다. 하지만 갱년기 예방을 위한 선행해야 할 과제가 바로 과도한 음주를 줄이고 금연을 실천하는 것이다.

 

또 직장에서 받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고혈압, 당뇨, 간 질환 등을 예방할 수 있도록 환경적인 요인을 잘 살피는 노력도 필요하겠다.

덧붙여 필자에게도 꼭 필요한 말이지만 체중을 줄여 몸의 부담을 덜어내는 노력도 중요하다. 비만인은 아로마타아제 효소의 활성이 일어나 여성 호르몬이 증가하고 뇌하수체 생식샘 자극 호르몬의 분비를 감소시키기 때문이다.

 

 

 

 

남성 갱년기로 기운이 없는 아버지를 위해 가족들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

 

남성 갱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해야 할 가족들의 배려와 관심

 

여성 호르몬의 생성을 상대적으로 줄이고 싶다면 아연과 비타민 B6를 먹고 콩, 견과류, 브로콜리 등을 섭취하는 게 좋다.

 

 증상이 심각하다고 판단할 경우 병원에서 전문가의 진단을 받고 주사약 처방이나 호르몬 패치, 알약 등의 보충으로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가족의 세심한 배려와 관심으로 신체적·정신적 변화 때문에 기운이 빠진 아버지 또는 남편은 없는지 살펴보고 힘을 북돋아 주는 것도 필요하겠다.

 

 

프리랜서 작가 김지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건강의학 2021.11.23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축복의 공유] 치매ㆍ암ㆍ당뇨환자인 내부모님 이제 요양원 보내지 마세요ㆍ1,200명의 세계 최고 의사들이 Kyäni 의학자문단을 구성 3조 원 들여 단 3가지 제품으로 13,200 종의 불치병과 전쟁을 선포! 수술없이 완치 된다는 사실을 아시나요ㆍ우울증ㆍ자폐증을 카야니 앞에선 마음의 감기 https://t.co/UfuQMdjQpa


 

 보통은 남자들이 여자들보다 감정에 민감하지 않는데 그 이유는 어린 시절 학습의 영향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여자와 달리 선천적으로 감정에 둔한 편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남자는 여자보다 감정의 변화가 적은 편이다.

 이런 남자들이 감정의 변화를 비교적 크게 경험하는 계절이 왔다. 바로 가을이다.

 

 

 

 

 

 

 

  가을은 남자의 계절

 

 봄을 여자의 계절, 가을을 남자의 계절이라고 한다.

 실제로 우리 주변에는 가을을 탄다고 말하는 남자들이 적지 않다. 평소 감정의 기복을 드러내지 않던 남자들이 이런 모습을 보이면 주변 사람은 물론이고 본인 스스로도 적잖게 당황한다.


 그렇다면 남자는 왜 가을을 타는 것일까?  

 

 이에 대해 많은 과학자들은 일조량의 감소가 우리 뇌에서 분비되는 신경전달물질의 패턴을 바꾸기 때문이라고 한다.  실제로 사람들은 일조량이 적은 가을과 겨울에 우울감을 많이 호소하는데, 이를 가리켜 계절성 우울증(seasonal affective disorder)이라고 한다.    그러나 계절성 우울증이 남성에게 국한되는 현상은 아니기에 남자가 여자보다 가을을 타는 이유를 설명할 수는 없다.


 또 다른 이들은 호르몬 변화 때문이라고 하지만, 이 역시도 충분한 설명은 아니다. 
 

 왜냐하면 남자의 경우 가을에 오히려 남성 호르몬(공격적이고 진취적으로 만드는)이 가장 많이 분비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인간은 동물과 달리 호르몬의 변화가 크지 않으며 그 영향도 미미하다고 한다.

 

 그래서 많은 전문가들은 생물학보다는 심리학에서 그 이유를 찾으려고 한다.

 

 

 

  성취지향적인 남성의 당연한 결과

 

 여러 면에서 남자와 여자는 서로 다르다. 그 중 한 가지를 꼽자면 남자는 성취(과제)지향적, 여자는 관계(정서)지향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차이 때문에 남자는 여자의 투정에 공감을 해주기보다는 시시비비를 따지려 들고, 여자는 남자의 이야기에 공감과 위로를 제공한다.  공감을 바랐던 여자는 남자의 이런 태도에 기분 나빠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언을 원했던 남자는 여자가 자신을 약하게 본다고 생각해 자리를 피한다.

 

 

 많은 전문가들은 이처럼 성취지향적인 남자의 성향이 가을을 타게 하는 주원인이라고들 말한다.

 가을은 한 해를 마무리하는 수확의 계절이라는 점에서 남자들은 자연스럽게 자신이 그 동안 무엇을 성취했는지 따져보게 된다.

 당연히 직장과 가정, 대인관계의 여러 측면에서 모두 완벽할 수 없는 만큼 성취감보다는 좌절감과 공허감, 허무를 느끼는 남성들이 많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고정관념으로 생겨난 착시 현상

 

 이와 더불어 남자가 가을을 타는 또 다른 이유로 고정관념을 들 수 있다.

 ‘가을은 남자의 계절’ 이라는 고정관념의 영향 때문에, 가을이면 남자들이 평소처럼 느끼는 기분 저하를 더 크게 지각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평소 우울을 잘 느끼지 않던 기운찬 남자들도 가을이 되면 왠지 많은 이들이 기대와 예상처럼 어느 정도는 우울해야 할 것 같은 무언의 압력에 반응한 결과일 수도 있다.

 

 이렇게 자신이나 타인의 생각과 기대, 고정관념을 스스로 충족하려는 경향을 가리켜 자기충족적 예언(self-fulfilling prophecy)이라고 한다.

 

 이 글을 읽는 당신이 여자라면 간단한 실험을 해봐도 좋다.

 주변 남자에게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래. 그래서 많은 남자들이 우울하다던데 넌 어때?’ 라고 물어보라.

 그 순간 그 남자는 자신의 여러 감정 중에서 우울이라는 감정에 갑자기 집중하게 되면서

 ‘그러고 보니 맞는 말 같아. 나 얼마 전에 우울했거든. 나 가을타고 있나봐’ 라는 대답을 할 가능성이 많다.

 

 만약 한 번의 질문에 상대가 반응하지 않는다면 여러 차례 질문을 해보라. 그러면 대부분의 남자는 얼마 지나지 않아 약간의 기분저하라도 느끼게 될 테니 말이다.

 

 

 

 

  이유와 상관없이 가을을 즐기자

 

 남자, 특히 한국남자는 평소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다.

 죽기 전까지 세 번만 울어야 한다는 절대명제 하에서 살면서 감정 표출을 억압해 왔다.  그러나 앞서 이야기했듯 이런 방식은 결코 정신건강에 이롭지 못하다.  적절한 순간, 적절한 방법으로 자신의 감정을 인식하고 표현하는 것이 여러 모로 필요하다.
 이런 면에서 남자들이 가을을 핑계 삼아 평소 느끼지 못했거나 표현하지 못했던 여러 감정을 느껴보고 표현해보는 것은 어떨까?

 

 가을을 마음껏 즐겨보자.  사람이라면 당연히 가지고 있는 감정을 마음껏 느껴보자. 

 감정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건강하게 표현하는 능력은 우리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할뿐더러,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를 점검하게 하는 중요한 지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비록 가을이 초래하는 감정이 공허와 우울처럼 부정적 감정인 경우가 많지만, 부정적 감정 자체가 나쁜 것이 아니다.

 부정적 감정 역시 잘 인식하고 표현하면서 활용하기만 하면, 우리의 삶을 얼마든지 풍부하게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시몬,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라는 문장이 반복적으로 나오는 시 <낙엽>.

 우리나라에서는 개그우면 이경실씨가 TV에서 ‘시몬, 너는 아느냐? 낙엽 밟는 소리가’라고 낭송하면서 유명해 졌다.  그 후로 이 시는 한국에서 대표적인 가을의 시가 되었다.

 

 만약 이 시에 어울리는 장면을 고르라면 어떤 것이 어울릴까?

 낙엽을 밟으면서 뛰어노는 아이들? 아니면 낙엽을 밟으면서 걷는 총각이나 아가씨? 중년 여성? 모두 아니다.

 가을과 낙엽에 어울리는 장면은 단연 가로수 낙엽이 떨어진 거리를 쓸쓸히 걷고 있는 중년의 남성이라고 할 수 있다.

 많은 이들이 봄은 여성의 계절, 가을은 남성의 계절이라고 한다.

 더 구체적으로 들어가자면 봄을 타는 여성은 소녀나 중년보다는 아가씨가 아닐까 싶고, 가을을 타는 남성은 소년이나 청년보다는 중년이 아닐까 싶다.




누다심 / 심리학 칼럼니스트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타리나^^ 2011.09.26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가을도 타고...겨울도 타고...
    계절마다 ...ㅋㅋㅋ

  2. 행복한요리사 2011.09.26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천사님!
    좋은말씀! 감사드려요.
    잘 알고 갑니다. ^^

  3. 코기맘 2011.09.26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줌마도 가을타고 갑니다...
    행복한 일주일 되셔요 ㅎㅎㅎ

  4. 진이늘이 2011.09.26 1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가을은 남자의 계절이죠^^
    일주일이 시작이네요. 좋은 일이 많이 생기는 날들 되세요~~

  5. 불탄 2011.09.26 1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을을 타는 걸 보니 영락없는 남자인가 봅니다. ^^::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28
Today59
Total3,075,715

달력

 « |  » 202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