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모임이나 생일잔치, 집들이, 각종 축하 파티 등을 집에서 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손님을 맞이하고 잘 대접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임이 끝난 후 집을 치우는 것도 집주인에겐 골치 아픈 일이다.


일의 순서를 미리 정하고 계획적으로 정리한다면 시간과 체력을 절약하면서 효율적으로 집을 청소할 수 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집에서 파티를 열었을 때 좀 더 계획적으로 집을 치우는 방법을 소개했다.



손님 접대를 하기 전에 일단 집안을 간단히 정리하고 청소 도구를 적당한 곳에 두면 손님들이 돌아간 후 정리하기가 한결 편해진다.


우선 모임에서 쓰레기가 많이 나올 것에 대비해 용량이 큰 쓰레기 봉투를 사놓는다.


손님들을 맞이하기 전에 집안을 공 들여서 청소할 필요는 없다.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물건을 제자리에 놓고,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한 번 빨아들이는 수준이면 충분하다.


휴지통은 비운다. 휴지통을 집안의 잘 보이는 곳에 두면 손님들이 쓰레기를 직접 버릴 수 있으므로 모임이 끝난 후 주인이 치워야 할 것들이 줄어든다.


이와 함께 휴지나 키친타월도 눈에 잘 띄는 곳에 놓아둔다. 손님들이 음식을 쏟거나 흘렸을 때 직접 치울 수 있다.



손님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가면 본격적으로 청소에 돌입해야 한다.


일단 부엌 싱크대를 청소의 ‘베이스 캠프’로 삼는다. 가장 먼저 컵과 술잔, 접시 등을 모두 싱크대로 옮긴다. 마시다 남은 술과 음료는 부어서 버리고 음식물 쓰레기는 한 곳에 모아놓는다.


그 후엔 설거지다. 식기세척기가 있다면 세척기에 넣을 그릇과 손으로 닦을 그릇을 나눈다. 다른 곳을 치우기 전에 식기세척기부터 돌리면 청소에 투입되는 전체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식기세척기가 없다면 기름기가 묻어있는 그릇과 그렇지 않은 그릇을 나눈 뒤 설거지를 하도록 한다. 기름기가 묻어있는 그릇은 따뜻한 물로 헹궈야 기름기를 깨끗이 씻어낼 수 있다.


설거지가 끝났다면 집안 곳곳을 살피면서 제자리에서 벗어난 물건을 정리하고 쓰레기를 치운다.


만약 집 정리를 도와줄 사람이 있다면 한 사람은 일반 쓰레기를 치우고 다른 사람은 재활용 쓰레기를 전담하는 것도 효율적으로 청소를 끝내는 요령이다.


모임을 위해 가구 배치에 변화를 줬다면 원 위치로 돌려놓는다. 이 정도만 끝내놓아도 집이 한결 정돈된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설거지를 마치고 쓰레기를 치운 후에는 창문을 열어 환기하는 동시에 바닥과 테이블, 소파 표면 등에 튄 얼룩 등을 닦을 때다.


우선 테이블과 가구 표면부터 닦고, 그 다음에 바닥을 치우는 게 좋다. 테이블과 가구를 청소하는 과정에서 먼지나 부스러기 등이 바닥에 떨어지기 때문이다.


극세사 소재의 걸레 하나만 있다면 테이블과 가구 표면의 웬만한 얼룩은 쉽게 지울 수 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끈적끈적한 것이 표면에 눌어붙었을 때는 뜨거운 물에 적신 걸레로 얼룩을 눌러서 불린 뒤 문질러서 닦아본다.


말끔히 지워질 때까지 몇 차례 반복한다. 청소하는 과정에서 나무 바닥이나 가구 표면이 패이거나 긁힌 흔적을 발견했을 수도 있다. 수리해야 할 것들을 발견했다면 잊지 않도록 표시해놨다가 나중에 손보도록 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학창시절 초∙중∙고등학교 12년을 같이 다니면서 동성애 소리를 들을 정도로 절친했던 고향의 죽마고우 녀석이 나이 40대에 이르러서야 결혼을 한 뒤 집들이를 한단다. 불알친구들이 저녁에 다 모였다. 상 다리가 휠 정도로 잘 차려진 음식에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은 어릴 때 추억을 떠올리며 한바탕 신나게 술을 마셨다.

몇 녀석이 거하게 취할 때 쯤 바로 옆에 있던 한 친구가 정색을 하면서 내 어깨를 툭쳤다.


  “ 야 임마, 저 인간이 결혼해서 제일 기뻐할 놈이 너인데 왜 소주 한 잔 안하냐?” 며 
  농담스런 핀잔을 준다.

 


운전을 해야 한다고 설명하자 옆에 있던 다른 녀석이 “에이, 운전 안 해 본 놈 있냐? 까짓 거 한두 잔 어때. 이런 날 한 잔 해야지.”라며 부추겼다. 그러자 일제히 “야, 샌님 같은 놈아 한 잔 해라. 네가 축하 안 해 주면 어떡하냐?” 며 이구동성으로 나를 몰아세웠다. 정말 이런 날 내가 한 잔 정도는 마셔줘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과,‘ 음주운전을 해서는 안 되는데.’ 하는 갈등이 교차했다.

옆에선 대리 운전을 부르라는 말까지 나왔다. 결혼한 친구 녀석이 날 보며 빙긋이 웃는 걸 보니 정말 한 잔 마셔야 할 듯 했다. 결국 두 눈을 딱 감고 소주 반 잔을 마셨다. 승용차를 운전한 지 10년도 넘었지만 운전 중에는 병아리 오줌만큼도 술을 마시지 않았던 내 기록이 깨진 날이 되었다. 하지만 어쨌거나 친구 체면은 세워줬으니, 후훗… 일단 위기는 모면.

집들이가 끝난 후 헤어지려고 서로 인사할 무렵 술 좋아하는 몇몇이 바람을 잡았다. 맥주로 입가심을 한 잔 걸치자는 제안에 모두 다 흔쾌히 동의했다. 호프집에서 또다시 내게 맥주가 권해졌지만 난 정말 미안하다며 끝까지 사양했다.

그러자 기다렸다는 듯 한 녀석이 음주운전 중 불심검문 하는 걸 발견하고 차를 휙 돌려 꽁지 빠지게 달아났던 무용담을 자랑스레 늘어놓는다. 모두 다 박장대소하며 웃었다. 이어서 또 한 녀석은 지금까지 음주운전을 열 번도 더 했지만 한 번도 걸린 적 없다며 자신의 배짱을 자랑했다.


‘ 짜식들, 그건 니들 일이지. 난 소심해서 그렇게 못해.’ 라며 혼자 웃고 말았다. 두 차례의‘위기’를 무사히 모면하고 친구들과 헤어지자 새벽 1시가 좀 넘었다.

어? 그런데 집에 가는 길로 접어들었을 때 멀리서 번쩍번쩍 하는 경광등 불빛이 보였다.

‘무슨 사고가 난 걸까?’ 해서 눈여겨보니 음주운전 단속을 하는 게 아닌가? 갑자기 겁이 덜컥 났다. 집들이에서 마신 소주 반 잔이 마음에 걸렸기 때문이다. 도둑질도 해본 놈이 한다더니…. 지금까지 음주운전이라고는 근처에도 얼씬 안해 봤는데 운전 10년 만에 기껏 소주 반 잔 가지고 음주운전에 걸릴 판이라 생각하니 너무 억울하고 눈앞이 캄캄했다.

 

심장 뛰는 소리가 ‘둥둥둥’ 하며 북치는 소리보다 크게 들렸다.


순간 차를 돌려 냅다 도주했다는 친구 놈 말이 떠오르긴 했지만 난 그럴만큼 배짱이 있는 위인도 아니었다.

“음주단속 중입니다”라며 측정기를 대는 경찰관이 저승사자만큼 무서웠다. 운명의 순간, 창문을 내리고 벌벌 떨며 음주 측정기를 ‘후’ 하고 불었다.


“네, 협조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안녕히 가십시오.”  아, 소주 반 잔을 마신 지 4시간 정도가 지나서였는지 걸리지 않았다.

천만다행이었다.

 

고맙습니다, 어머님, 하느님, 부처님…. 정말 친구들의 잔소리와 핀잔을 끝까지 물리치고 술을 더 이상 마시지 않은 내가 얼마나 고마웠는지 스스로 대견했다. 만약 그때 친구들의 강권을 못 이겨 몇 잔 더 마셨더라면 난 음주운전에, 면허취소에, 벌금을 내고 전과자가 되고 말았을 것이다. 직장에서도 잘렸을지 모른다.

정말, 음주운전은 하지 말자. 벌이 무서워서가 아니라 음주운전은 다른 사람의 생명까지 위협하는 범죄이니 말이다.
 

김만석/ 부산시 북구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건강천사 블로그는 네티즌 여러분의 참여로 만들어 집니다

    독자 여러분들의 소중한 글과 사진을 보내주세요. 

    채택되신 분께 "월간 건강보험 소식지""건강천사 블로그"에 게재해 드리며 소정의 고료를 드립니다.

    [보낼곳]

    우편접수 : 121-749 서울 마포구 염리동 168-9 국민건강보험공단 홍보실 간행물 담당자 앞

    이메일 접수 : jemi0945@naver.com 

    필자의 성명, 전화번호, 주소,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를 반드시 기재바랍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7
Today206
Total2,054,510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