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골이

코골이 원인부터 증상까지, 수면과 건강까지 위협하는수면무호흡 증상 코골이의 모든 것 코골이는 같은 공간에서 자는 사람들의 수면을 방해하고, 코를 고는 당사자의 건강을 위협한다. 옆 사람에게 미안한 감정이 들어도 코골이를 의식적으로 통제할 수 없다는 게 당사자를 곤란하게 만든다. 코골이, 나도 주변도 모두 스트레스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성인의 45%가 가끔 코를 골고 25%가 규칙적으로 코를 고는 것으로 추정된다. 성인 인구의 4분의 1이 밤마다 엄청난 소음을 내며 옆 사람을 힘들게 한다는 얘기다. 코골이 원인은? 기도가 막혀서 난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최근 보도에서 코골이의 원인과 대처 방법을 소개했다. 코골이는 공기가 기도를 통과하면서 주변 조직을 진동시킬 때 나는 소리다. 기도가 널찍하게 뚫려 있다면 공기가 편안하게 드나들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기도가 막혀.. 더보기
코골이, 이명 현상에 화병까지, 폐경기 여성들의 3대 적신호 여성이라면 한 번은 거쳐야 할 폐경이라는 관문. 매달 한 번씩 찾아온 ‘매직’이 끊겨 번거로움을 떨칠 수 있어 시원한 점도 있지만 폐경과 동반하여 오는 증후군은 괴롭기만 하다. 으레 치르는 것이라고 애써 넘어가려 해도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 폐경의 대표 증상 안면홍조, 근육통, 어지럼증 등 외에도 고질적인 증세로 고생하는 여성들이 적지 않다. 서울 행당동에 사는 우모 씨(여. 51). 최근 남편으로부터 코를 심하게 곤다는 민망한 말을 듣고 고민에 빠졌다. 전에 없던 코골이가 날이 갈수록 심해져서 남편의 잠자리를 방해한다는 것이다. 아내가 갱년기에 접어들면서 부쩍 짜증이 많아져 이해를 많이 해주는 남편이지만 코골이는 심각했다. 그러고 보니 지난 구정 때 함께 잠을 잔 친정어머니에게도 들었던 말이다... 더보기
봄날에 견딜 수 없는 '춘곤증', 이렇게 극복하라! 의학적으로 질병이나 증상에 해당되는 것은 아니지만, 춘곤증이라는 말을 모르는 사람들은 없을 것이다. 봄볕이 내리쬐면서 기온이 오른 오후에는 그 누구나 졸릴 수 있으며, 이를 춘곤증이라 부른다. 겨우내 찬바람과 기온에 시달리던 몸이 따뜻한 기온에 적응하면서 생기는 증상이라고 한다. 가능하다면 20분가량의 낮잠 을 자는 것이 좋은 해결책이라고 권고하는 이들도 많다. 하지만 혹시 밤에 자는 시간이 부족한지 살펴보는 것이 가장 우선일 것이다. 또 드물지만 간염, 당뇨, 갑상선질환 등으로 만성피로증후군에 시달리는 것은 아닌지 확인해 볼 필요도 있다. 계절 변화에 따른 졸림이라면 짧은 낮잠이 좋아 춘곤증이 나타나는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다. 우선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은 계절 변화다. 기온이 낮고 밤이 길다가, 기.. 더보기
잠잘때 코골이.. '콧'소리가 아니라, '목'소리다! "당신, 코 고는 소리 때문에 한숨도 못 잤잖아”, “어? 그래? 나도 몰랐네?” 여느 집에서나 있을 법한 대화다. 성인의 45%는 때때로 코를 골며 25%는 습관적인 코골이일 정도로 코골이는 흔한 증상이다. 코골이의 진짜 문제는 코 고는 소리가 아니라 잠자는 동안 숨을 쉴수 없는, 무호흡 상태가 반복된다는 것. 물론 코 고는 소리가 너무 커서 같은 방에서는 잘 수 없고, 다른 방에서 자는 사람의 수면까지 방해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34세 직장인 강윤석 씨도 코골이... 평소 고민이던 코골이를 없앨 수 있는지 상담하러 일산병원 이비인 후과를 찾았다. 술자리 잦고 비만인 직장인 강윤석 ■ 나이 : 34세 ■ 몸무게 : 110kg ■ 키 : 172cm ■ 체질량 치수 : 37.2(30 이상은 고도비만) .. 더보기
춘곤증인 줄 알았더니 만성 수면장애 완연히 봄기운이 드는 낮에 꾸벅꾸벅 조는 김 대리, 춘곤증인 줄 알았더니 그게 아니었다. 병이었 다. 낮의 문제가 아니었다. 김 대리의 상습적인 춘곤증은 밤잠의 문제였다. 일반적으로 춘곤증은 우리 몸이 계절 변화에 적응해 가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해가 길어지는 자연현상에 따라 생체시계도 변화하게 된다. 또 기온이 상승하면서 겨우내 추운 날씨로 굳어 있던 근육이 처지고 혈관이 팽창하면서 나른함과 졸림을 느끼게 된다. 그래서 오는 것이 '춘곤증'이다. 하지만 낮에 참을 수 없는 졸음이 계속돼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면 춘곤증의 범주를 넘어선다. 밤에 제대로 잠을 자지 못하여 낮에 졸림이 심하게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름 하여 만성 수면 장애다. < 낮잠을 즐기는 사람들 > 배우 김태희가 대낮에 침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