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수많은 영양학자가 최고의 영양식으로 꼽는 한식은 비빔밥이다. 한 그릇 안에 각종 식물성 식품과 동물성 식품이 골고루 섞여 있는 ‘믹스 푸드(mix food)’란 이유에서다. 식이섬유, 비타민 C 등 식물성 식품엔 존재하지만 동물성 식품엔 없고, 콜레스테롤, 비타민 D 등 동물성 식품엔 있지만 식물성 식품엔 없는 영양소와 웰빙 성분은 의외로 많다. 비빔밥을 메뉴로 고르면 크게 노력하지 않아도 식물성과 동물성 영양소를 함께 섭취할 수 있다.

 


우리 전통음식 중엔 믹스 푸드가 많다. 비빔밥을 비롯해 잡곡밥탕평채잡채삼색나물 등이 여기에 속한다. 우리 국민의 채소 섭취량은 서구인보다 훨씬 많다. 다만 전체 채소 섭취량의 30% 이상이 김치이고, 양파콩나물이 다음 순위를 차지하는 등 한국인이 즐기는 채소의 종류가 너무 제한돼 있다는 것이 약점이다. 따라서 섭취하는 채소의 종류와 색깔의 수를 더 늘릴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 대표 믹스 푸드인 비빔밥의 원래 이름은 골동반(骨董飯)이다. 비빔밥은 섣달그믐날(음력1230) 저녁에 남은 음식을 모아 비벼 먹는 골동반에서 유래됐다. 흰밥에 소고기볶은 나물을 얹고 양념을 넣어 비벼 먹는 음식이어서 각종 영양소를 골고루 섭취할 수 있다.

 

 

당파 싸움이 치열했던 조선 영조 때 등장했다는 탕평채는 그릇에 고기(동물성 식품)와 숙주미나리다진 마늘깨소금실고추청포묵(식물성 식품), (해조류)을 넣고 식초와 설탕으로 간을 맞춰 먹는 무침이다. 비빔밥처럼 균형 있는 영양소 섭취가 가능하다.

 

요즘 해외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궁중 떡볶이도 훌륭한 믹스 푸드다. 고추장을 넣어 붉고 자극적인 기존 떡볶이와는 달리 궁중 떡볶이엔 다양한 종류의 채소가 들어 있어 파이토 케미컬(식물성 생리활성물질)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다.

 

 

외국의 웰빙 믹스 푸드로는 태국의 똠양꿍’, 인도의 카레가 대표적이다. 태국 음식인 똠양꿍은 새우와 채소레몬즙향신료 등을 넣고 끓인 국물 요리다. 똠양꿍엔 다양한 영양소와 파이토 케미컬이 함유돼 있다. 카레는 20여 가지의 재료(강황후추계핏가루겨자생강마늘 등)를 섞어 만든 복합 향신료다. 항산화 효과와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 효과가 널리 알려진 카레는 인도의 비빔밥이라 할 수 있다.

 

식품에 든 각종 영양소와 파이토 케미컬은 함께 섭취해야 시너지 효과를 낸다. 오케스트라에서 여러 악기의 주자가 모여야 훌륭한 연주가 되는 것과 같은 이치다. 예컨대 베타카로틴을 비롯한 수많은 파이토 케미컬이 함유된 당근을 사람이나 실험동물에 먹인 연구에서는 항산화 효과 등 분명한 건강 효과를 얻었다. 그러나 베타카로틴만 먹인 연구에선 뾰족한 효과가 없거나 오히려 역효과를 내기도 했다.

 

여러 성분을 함께 섭취하면 해당 성분의 체내 흡수율이 높아지기도 한다. 카레의 노란색 색소 성분인 커큐민(항산화 성분)이 단적인 예다. 커큐민 자체는 체내 흡수율이 매우 낮지만, 후추 성분인 피페린과 함께 먹이면 흡수율이 대폭 높아진다.

 

 

식물성 식품엔 파이토 케미컬과 식이섬유가 늘 함께 존재한다. 식이섬유는 변비를 예방하고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며 파이토 케미컬은 항산화항암 등 다양한 웰빙 효과를 나타낸다. 국내에선 서구식 식사를 하는 사람이 늘고 있지만, 미국인의 표준식단(Standard American Diet, SAD)을 정말 슬프다라고 표현하는 영양학자가 많다. 최근 20년간 미국인의 평균 수명은 잘못된 식생활로 인해 세계 11위에서 42위로 떨어졌다.

 

식물성 식품이 건강에 이롭다는 사실을 인지한 미국 정부는 1991년부터 ‘파이브 어 데이(Five-a-day for better health)’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는 하루에 채소와 과일을 5차례 이상 섭취해 암 등 각종 성인병을 예방하자는 운동이다. 다양한 색깔의 채소와 과일을 섞어 먹는 것이 건강에 이롭다는 게 골자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부 1년차 ‘새댁’인 나는 아침에 일어나면 가장 먼저 냉장고에서 손질된 야채를 꺼낸다. 밥 대신 주스를 마시기 위해서다. 결혼한 지 한 달여까지는 아침에 갓 지은 밥과 국을 꺼내 밥상을 차렸다. 하지만 출근 시간을 쪼개 상을 차리자니 여간 분주한 게 아니었다. 결혼 전까지 아침을 먹지 않던 신랑은 오히려 소화가 잘 되지 않는다며 아침밥을 거부했다.





그래서 우리 부부가 택한 것이 바로 주스였다. 밖에서 점심, 저녁까지 먹고 귀가하는 날이 많아 부족해진 야채와 과일 섭취량을 늘리기 위해서였다. 신랑이 계속되는 과로로 건강에 이상이 생겼던 것도 주스를 먹기 시작했던 가장 큰 이유였다.





히포크라테스는 “음식으로 못 고치는 병은 약으로도 고칠 수 없다”고 했다. 식물성을 의미하는 ‘파이토(Phyto)’와 화학을 뜻하는 ‘케미컬(Chemical)’의 합성어인 ‘파이토케미컬’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삼성서울병원이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건강에 파이토케미컬은 생명유지를 위해 반드시 섭취해야 하는 필수영양소는 아니지만 면역 기능과 항산화 기능 등을 강화시켜주고 노화나 세포 산화 손상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한 마디로 ‘조용한 건강 지킴이’인 것이다. 이제는 신랑 출근길에 건강기능식품을 챙겨주는 대신 갓 만든 주스 한 병을 손에 들려주고 있다.





처음 만들었던 주스는 ‘클렌저 주스’로도 유명한 밀싹 주스였다. 밀싹은 엽록소가 70% 이상 차지하고 있어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한다. ‘초록색 피’로도 불리는 이유다. 식이섬유가 풍부해 장 활동을 원활하게 돕고 독소와 붓기를 빼주는 효과가 뛰어나다. 밀 씨앗에서 새싹이 발아한 지 1주일 정도 됐을 때 수확하는 것인데 다 자란 통밀과 비교해도 단백질이나 섬유소, 칼슘 등 영양소가 뛰어난 것으로 전해진다. 밀싹 50㎖ 정도에 사과 반 개를 갈아서 만든다. 밀싹 주스는 사과의 단 맛과 밀싹의 고소함이 느껴져 거부감 없이 쉽게 마실 수 있다.





3개월 전부터 꾸준히 먹고 있는 주스는 좀 더 난이도가 높다. 이름만 들어도 향과 맛이 강한 야채들이기 때문이다.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 억제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아피제닌’이라는 성분이 많은 야채들을 함께 갈아주는 방식이다. 샐러리 50g, 파슬리 25g, 양배추 100g을 넣고 함께 갈아준다. 향이 너무 역하다고 느껴지면 레몬 4분의 1 쪽을 함께 넣고 갈면 마시기에 훨씬 수월하다. 최근 아피제닌은 발암 위험성을 낮추는 성분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이밖에도 배와 케일을 갈아마시거나 파인애플과 양배추를 섞는 등 다양한 맛으로 즐기고 있다.





일 주일에 한 번은 주스용 야채를 손질하고 보관 용기에 정리해야 하기 때문에 상당히 번거로운 일이다. 하지만 건강 유지를 위해서는 꾸준한 노력만이 답이라는 것을 떠올린다. 가장 기본인 음식에서부터 최선을 다하고자 오늘도 노력 중이다.




글 / 김유나 국민일보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7.04.04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쁜 사람들은 간단하게라도 아침 먹는 게 좋죠..ㅎㅎ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56
Today1,331
Total2,590,833

달력

 « |  » 202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