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가 천근만근인 듯 무겁고 터질 듯 붓는 하지정맥류. 증상이 심해지면 혈관이 피부 위로 울퉁불퉁하게 두드러지기도 한다. 단순히 미관상의 문제를 넘어 만성적으로 진행될 경우 피부가 나무껍질처럼 단단해지는 염증을 비롯해 궤양과 극심한 통증까지 생길 수 있다. 하지정맥류란 무엇인지, 예방법과 함께 알아보자.




하지정맥류는 다리에서 심장으로 올라가는 정맥 속 판막에 문제가 생겨 발생하는 질환이다. 흔히 혈관이 울퉁불퉁하게 두드러진 모습을 연상하게 되는데, 모든 환자가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표재정맥 이상은 두드러진 혈관이 육안으로 보이지만 관통정맥 판막 이상처럼 초음파 검사를 해야 정확한 진단을 내릴 수 있는 경우도 있다.





사실 이러한 증상은 인체의 모든 정맥에서 나타날 수 있다. 다만 직립보행으로 중력의 영향을 받는 인간의 특성 상 주로 무릎 아래쪽, 다리 안쪽과 발의 정맥에 주로 생기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유는 무엇일까. 심장으로 혈액을 운반하는 정맥은 중력 반대 방향으로 움직여야 하는데, 이 때 하지 근육의 수축 작용이 펌프 작용을, 정맥 속 판막이 역류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정맥 탄력이 저하되거나 판막이 약해질 경우 역류가 발생, 정맥이 확정돼 정맥류가 생기게 된다. 주로 연령이 증가할수록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 외에도 위험 요인은 다양하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07년부터 2012년까지의 자료를 보면, 특히 2007년 2,102명이었던 20대 여성 환자가 2012년 2,739명으로 매년 5.4%씩 증가해 여성 전체 증가율 2.7%를 한참 웃돌았다.





하지정맥류는 일반적으로 남성보다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난다. 여성호르몬이 정맥을 확장시키는 경향이 있기 때문으로, 특히 임신한 여성은 자궁이 골반 내부 정맥을 압박함에 따라 정맥류 발생 가능성이 더욱 커진다.


오랜 시간 서 있거나 앉아 있는 사람도 하지의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정맥류가 유발될 가능성이 크며, 과체중도 하지 정맥의 압력을 증가시켜 악영향을 미친다. 또한 흡연은 혈액의 점도를 높여 혈압을 증가시키고, 이로써 정맥 혈관 벽과 판막에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하지정맥류는 진행성 질환이다. 한 번 발생하면 자연치유가 어렵고 계속해서 진행된다는 뜻인데, 초기에는 가벼운 통증, 부종, 피로감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발견이 어렵다. 하지만 방치할 경우 궤양, 혈관 돌출 등의 증상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시기적절한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일단 종아리가 저리고 당기며 다리에 쥐가 자주 나고, 저녁에 다리가 많이 붓는다면 전문의의 상담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 다리가 무겁게 느껴지고 발바닥이 후끈거리는 증상도 하지정맥류를 의심할 만하다.


직립보행을 하는 한 발병 가능성을 완전히 없앨 수는 없지만 생활 속 예방법을 실천하면 위험을 현저히 낮출 수 있다. 무엇보다 올바른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기본이다. 다리 근력을 키우기 위해 운동을 꾸준히 하고, 적정 체중을 유지함으로써 정맥의 압력을 정상 수준으로 유지해야 한다. 특히 걷기는 종아리 부근 근육의 수축운동으로 혈액순환을 돕는다. 단, 단시간에 힘을 주어 무거운 것을 들 경우 복압을 상승시켜 정맥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하는 것이 좋다.





또한 직업상 한 자세로 서거나 앉아 있는 시간이 긴 경우 틈틈이 스트레칭을 해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다리를 꼬는 등의 자세는 금물이다.


하이힐, 혹은 허리와 골반에 딱 달라붙는 바지도 정맥순환을 방해하므로 가능하면 피하는 것이 좋다. 대신 헐렁한 옷을 입고, 다리를 심장보다 높은 곳에 올려두면 정맥순환은 물론 다리 부종 감소에도 도움이 된다.





루틴 성분이 풍부해 혈관을 튼튼하게 해주는 메밀, 불포화지방산 덕에 혈관벽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것을 막아주는 단호박, 섬유질이 풍부한 채소와 견과류를 섭취하는 것도 좋다.




글 / 정은주 프리랜서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루 종일 일하고 나서 퇴근하려고 사무실을 나섰을 때 신발이 유난히 꽉 끼거나 발이 아팠던 경험, 직장인이라면 한번쯤 겪어봤을 것이다. 다리가 유독 묵직하거나 뻐근하다고 느끼는 사람도 적지 않다. 출근하던 때보다 발이나 다리가 부었다는 얘기다. 퇴근 후 푹 쉬거나 자고 일어나면 대개 괜찮아지지만, 이런 증상이 오래 계속되거나 심해지는 경우엔 하지정맥류나 정맥부전으로 발전할 수 있다. 만성 정맥부전으로 진단을 받으면 결국 수술이나 시술을 받아야 한다. 그 전에 심해지지 않도록 신경 써서 관리하는 게 좋겠다.




사실 다리가 좀 붓거나 발이 좀 아픈 게 뭐가 그리 대수냐 하고 무심히 넘길 수 있다. 하지만 자고 일어났는데도 계속 아프거나 종아리 군데군데가 울퉁불퉁해지기 시작하면 얘기가 달라진다. 삶의 질이 확 떨어질 수밖에 없다.


발이나 다리가 붓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다. 예를 들어 심장이나 콩팥, 간 같은 장기가 제 기능을 못하고 문제가 생기면 신체 일부가 붓게 된다. 혈액을 비롯해 여러 가지 체액이 몸 안에서 원활하게 순환하지 못하고 곳곳에 고이기 때문이다. 이런 증상이 다리에서 나타나면 종아리가 퉁퉁 붓거나 신발이 꽉 끼게 되는 것이다.





그런데 장기의 문제 때문에 다리가 붓는 건 2차적인 원인이다. 이 외에 직접적인 원인도 있다. 바로 정맥부전이다. 심장이 뿜어낸 혈액은 동맥을 통해 다리와 발 끝으로 내려갔다가 정맥을 타고 다시 위쪽으로 이동해 심장으로 들어간다. 혈액이 몸 아래에서 위로 이동할 때는 중력을 거슬러야 하기 때문에 정맥에는 중간중간에 판막이 있다. 판막은 혈액이 역류하지 않도록 막아주는 밸브 역할을 한다.


같은 자세로 오래 앉아 있거나 선 자세로 계속 일하는 사람은 다리로 내려간 혈액이 심장으로 올라오기가 특히 어렵다. 그래서 시간이 지날수록 다리로 피가 점점 몰리면서 붓게 된다. 정맥은 동맥보다 피부 표면에 더 가깝기 때문에 많은 피가 몰리면 혈관이 확장되면서 두드러져 나와 피부가 울퉁불퉁해지는 것이다. 이런 증상을 하지정맥류라고 부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내놓은 자료에 따르면 하지정맥류로 진료 받은 환자는 지난 2010년 16만4,000명에서 지난해 19만2,000명으로 5년 간 2만8,000명(17.2%)이나 늘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에 비해 2배 많고,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이 전체 진료 환자의 77.8%를 차지한다.





문제는 하지정맥류 증상이 잦거나 오래되다 보면 판막이 약해지거나 손상될 수 있다는 점이다. 판막이 제 기능을 못하면 다리에 피가 몰리는 상황이 계속될 수밖에 없다. 이게 바로 정맥부전이다. 정맥부전이 심하거나 오래 지속되면 다리가 붓는 데서 그치지 않고 해당 부위의 피부색이 달라지거나 통증, 염증이 생기는 등의 합병증까지 나타날 우려도 있다. 이렇게 정맥부전이 일단 만성으로 진행하면 쉽게 낫지 않는 경향이 있다.




평소 다리가 자주 붓거나 하지정맥류 증상을 겪는 사람은 병원에서 혈관 초음파로 판막에 문제가 있는지를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이후 정맥부전으로 진단을 받았다면 문제가 생긴 정맥 일부를 수술로 잘라내거나, 열 또는 레이저, 약물 등을 이용해 해당 혈관을 막는 방식으로 치료할 수 있다. 정맥부전 약이 시중에 일부 나와 있긴 하지만, 대부분 혈액순환을 개선해주는 보조적인 역할에 그치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선 수술이나 시술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한다.





결국 정맥부전으로 진행되지 않도록 막는 게 최선이다. 일상생활 중에 앉아 있거나 서 있는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하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 어쩔 수 없이 같은 자세를 오래 취해야 한다면 다리를 들어 올리거나 구부리고 펴고 돌리는 등의 스트레칭 동작을 수시로 해줘야 한다. 근무 시간 중에는 출퇴근 때 신는 구두나 하이힐을 벗고 편안한 신발로 바꿔 신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몸에 너무 꽉 끼는 옷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니 피하는 게 상책이다. 가벼운 조깅이나 수영, 자전거 타기 같은 운동도 평소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글 / 한국일보 임소형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7.01.19 1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많이 경험해봤어요..ㅠ.ㅠ






최근 KBS 제 1TV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젊은 여성들에게 많은 질환 중 하나로 ‘하지 정맥류’에 관한 발병 원인과 정도에 따른 치료법을 방송, 화제를 모았다. 치료 시기를 놓치면 혈관이 불거져 나오는데 그치지 않고 궤양과 피부변색까지 유발할 수 있다는 하지 정맥류가 궁금하다.







하지 정맥류는 심장으로 올라가야 할 정맥혈이 다리에 고여 혈관이 늘어나는 질환이다. 우리 몸의 정맥 내부에는 판막이라는 것이 있어 혈액의 흐름을 항상 심장 쪽으로 일정하게 유지하게 만든다. 하지 정맥류는 오래 서 있는 등 하지 정맥 내의 압력이 높아지는 경우, 정맥 벽이 약해지고 판막이 손상되면서 심장으로 가는 혈액이 역류하여 늘어난 정맥이 피부 밖으로 보이게 되는 것이다. 다리에 보기 흉하게 혈관이 불거져 나오는 병으로만 알려져 있지만 실제 하지 정맥류 환자들의 고통은 상당하다. 다리가 붓고 저리거나, 견디기 힘들게 쥐가 나고, 통증을 느낀다. 하지만 육안으로 관찰할 수 있는 혈관의 불거짐 정도는 하지 정맥류 진행 정도를 판단할 수 있는 척도가 아니다. 겉으로 보기엔 멀쩡해도 푸른 핏줄이 많은 상태라면 실제 하지 정맥 건강은 심각한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1. 평소 다리가 무겁고 피로하다.
2. 다리가 자주 붓는다.
3. 다리가 자주 저리고, 욱신거리며 통증이 있다. 저림 증세는 특히 새벽녘에 심해 잠을 께기도 한다.
4. 다리에 혈관이 올라와 보이거나 만져진다. 또는 실핏줄이 도드라져 보인다.
5. 다리가 가렵고 터질듯한 느낌이 든다.





위 네 가지중 2~3가지 이상의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병원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겉으로 보면 피부에 거미줄 모양의 가는 실핏줄이 나타나기도 하고, 병이 좀 진행되면 늘어난 정맥이 피부 밖으로 돌출되어 뭉쳐져 보이고 만지면 부드럽지만 어떤 곳은 아픈 부위도 있다. 심해지면 피부색이 검게 변하기도 하고 심지어 피부 궤양이 생길 수도 있다. 하지만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홍기표 교수에 의하면 이런 증상이 모든 환자에게서 나타나지는 않는다. 아무런 증상이 없다고 답변하는 경우도 많다고 하는데, 정맥순환의 이상이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환자 자신이 이를 증상으로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는 것이다. 진단 방법은 육안으로 정맥류를 확인하고 하지 정맥 초음파를 통하여 정맥순환의 이상을 진단한다.




홍기표 교수는 하지 정맥류가 여성에게 많은 이유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생리주기에 따라 호르몬의 영향으로 정맥이 팽창하여 판막 기능에 이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많고,  임신 시 발생한 정맥류가 출산 후 자연적으로 소멸되지 않고 남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또한 연령이 증가하면 정맥의 탄력이 줄어들면서 정맥 벽이 약해져 정맥 내 판막의 기능 이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최근 20대 젊은 여성의 연평균 증가율이 매우 높은 편인데 이는 몇 해 전부터 유행하는 스키니 진 또는 레깅스 착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의료용 압박 스타킹은 발에서 허벅지로 갈수록 압력이 줄도록 하여 혈액순환을 돕도록 설계된 것에 반해, 스키니 진이나 레깅스 등의 꽉 끼는 옷은 정맥의 순환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에 정맥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다. 또한 하이힐 착용이나 잦은 피임약 복용도 정맥류 발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다른 일반적인 이유로는 남녀 불문하고 가족 중에 정맥류가 있다면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 비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과체중도 조심해야 하며, 장시간 같은 자세로 서 있게 되면 하지의 혈액이 원활하게 흐르지 못해 정맥류를 유발, 악화시킨다.






1. 오래 서서 일할 경우, 혈액순환에 도움이 되도록 중간중간 다리를 구부렸다 펴기를 반  복하거나 제자리걸음 등을 하는 것이 좋다.
2. 쉬는 시간에는 다리를 심장 높이보다 높게 유지하여 쉬는 것이 좋다.
3. 의자에 앉을 때 습관적으로 다리를 꼬는 사람이 정맥류가 잘 생기며 비만과도 관련 있다는 보고도 있다. 평소 바른 자세 습관을 갖는다.
4. 하지의 혈관 확장으로 정맥 내의 압력을 증가시켜 하지 정맥의 손상을 발생시킬 수 있는  지나친 사우나나 찜질방, 반신욕은 피한다.
5. 변비에 걸리면 복압이 높아져 혈액순환에 방해가 되므로 평소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한다.
6. 다리의 울혈을 없애고 정맥을 강화하는 걷기, 조깅 등의 간단한 운동을 규칙적으로 한다.



글/ 강명희 프리랜서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6.12.01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리 예방해야 겠네요..ㅠ.ㅠ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62
Today74
Total2,094,175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