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과 습도가 오르면 제 세상을 만나는 무좀(athlete’s foot, tinea pedis)은 곰팡이가 일으키는 피부병이다.

       무좀은 피부과 전체 외래환자의 10∼15%를 차지한다. 이중 발 무좀은 33∼40%이다.

 

 

            

             

 

 

 

발을 청결히, 습기 없애야

 

일반적으로 무좀균을 비롯한 곰팡이는 따뜻하고 어두우며 습기 찬 환경을 선호한다. 땀이 찬 양말ㆍ신발이나 수영장ㆍ욕실ㆍ샤워시설 등에서 곰팡이를 쉽게 볼 수 있는 것은 이래서다. 발을 청결히 하고 잘 말리며 통풍이 잘 되는 신발을 신는 것이 최선의 무좀 예방법이다. 맨발로 해변을 걷는 것도 무좀 탈출에 유효하다. 소금과 햇살 모두 곰팡이를 죽이는 데 유효하기 때문이다. 

 

외출하고 돌아오면 발을 깨끗이 씻고 잘 말리는 것도 중요하다. 이때 항(抗)진균제 분말을 발라주면 예방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양말과 신발은 잘 맞고 통풍이 잘되는 것을 고르고 가능한 한 자주 갈아 신는다. 특히 발에 땀이 많은 사람들은 나일론 등 합성섬유 비율이 높은 양말을 피하고 면 소재 양말을 신는 것이 좋다. 발가락 양말도 도움이 된다. 여성은 하이힐과 스타킹이 문제이다. 하이힐 등 폭이 좁은 신발은 발가락 사이를 비좁게 만들어 마찰이 많아지고 땀이 나게 된다. 구두를 신을 때 착용하는 스타킹은 통풍을 방해한다.  

 

가벼운 발 무좀(족부백선)이라면 바르는 무좀약을 한두 달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완치가 가능하다. 1주일 내에 가려움증은 물론 발가락이 갈라지거나 물집이 생기는 증상이 사라진다. 하지만 증상이 없어졌다고 해서 무좀이 완치된 것은 아니다. 증상이 심한 경우 먹는 무좀약 복용을 고려해야 한다.

 

 

 

무좀균이 두려워 하는 식품들

 

식품이나 허브를 이용해 지긋지긋한 무좀에서 벗어나는 방법도 있다. 무좀균이 가장 두려워하는 식품은 아마도 마늘일 것이다.

 

마늘은 세균 뿐 아니라 곰팡이를 죽이는데도 유효하기 때문이다. 무좀에 걸린 47명의 군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마늘이 무좀 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마늘 치료를 시작한지 60일 뒤 무좀균이 사라졌다. 미국 뉴저지 주 해큰색대학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마늘을 잘게 다져서 따끈한 물에 넣고 30분간 발을 담가 보라고 권장했다. 또 간 마늘을 올리브 기름과 섞어 무좀 부위에 문질러 보는 것도 시도해볼 만하다. 하지만 마늘은 일부 예민한 사람에게 자극이나 물집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마늘 즙을 바른 피부가 욱신거린다면 마늘을 사용하지 말라는 신호로 받아들여야 한다. 

 

감초도 무좀균 등 곰팡이를 죽이고 염증을 줄이는 데 효과적인 허브이다. 감초ㆍ생강ㆍ계피를 넣은 따뜻한 물에 발을 담그면 무좀균은 ‘비명’을 지른다. 

 

베이킹 소다액에 발을 담그는 것도 방법이다. 베이킹 소다는 수분을 빨아들여 곰팡이를 죽인다. 무좀 걸린 발 주변을 건조하게 만들어 무좀균의 ‘항복’을 받아내는 것이다. 여기에 오레가노ㆍ로즈마리ㆍ타임(백리향)ㆍ클로브(정향) 등을 추가하면 더 효과적이다. 

 

토마토소스에도 곰팡이를 죽이는 성분이 들어 있다. 식초도 세균이나 곰팡이를 없애는 데 유효하다. 미국 아이오와 대학 연구진은 식초가 곰팡이의 성장을 억제하며 마늘 분말을 첨가하면 그 효과가 더 커진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식초 1에 온수 2의 비율로 만든 액체에 무좀 걸린 발을 15∼20분가량 담그면 효과를 볼 수 있다. 액체에서 꺼낸 발은 잘 씻고 잘 말려야 한다.

식초 외에 빙초산ㆍ정로환 등이 무좀의 민간요법에 흔히 동원된다. 빙초산이나 식초에 정로환을 타서 바르는 방법을 사용하는 경우 화학적인 화상을 입거나 세균에 감염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요망된다. 

 

무심코 폐기되는 호두 껍데기도 곰팡이 제거에 유용하다. 물을 담은 양동이에 호두 껍데기를 넣은 뒤 24시간가량 방치한다. 이어 호두 껍데기를 버리고 양동이에 마늘 등을 추가한 뒤 15∼30분 발을 담그고 있으면 효과를 볼 수 있다. 

 

티트리(tea tree)라는 허브도 무좀 치료에 유용하다. 호주 연구팀이 158명의 무좀 환자를 세 그룹으로 나눈 뒤 각각 50% 티트리오일 용액, 25% 티트리오일 용액, 가짜 용액(플라시보)을 4주에 걸쳐 하루 두 번씩 바르게 했다. 4주 뒤 50% 용액을 바른 그룹의 무좀 치료율이 64%로 25% 용액 그룹(55%)이나 가짜 용액 그룹(31%)에 비해 확실히 높았다. 티트리용액과 물 또는 식물성 기름을 1 대 1의 비율로 섞은 뒤 무좀 부위에 하루 3번 정도 발라주는 것이 적당하다. 단, 티트리가 일부 예민한 사람에게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심한 자극이 느껴지면 바르는 것을 중단한다. 또 티트리 용액은 소량만 삼켜도 치명적일 수 있으므로 절대 먹어선 안 된다.   

 

                                                                                                                                         글 / 박태균 중앙일보 기자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도한 피터팬 2013.03.28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234
Today69
Total2,129,282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