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정말 역동적이다. 불과 한 세기 전만 해도 농경 사회였다. 반세기 전부터는 산업화 사회로 접어들었다. 도시가 세워지고 공장이 돌아갔다. 직접 땀 흘려 밭을 갈던 농부의 아들들이 공장과 직장에 ‘취직’이라는 것을 하면서 부모와는 전혀 다른 삶을 살았다. 그리고 지금 한국은 정보화 사회에 접어들었다. 서구의 여러 나라들이 무려 2, 300년 걸렸던 변화가 한국에서는 100년 만에 일어났다. 당연히 세대 간 격차가 클 수밖에 없다.

 

지금의 중장년은 산업화와 정보화 사회의 과도기에서 직장 생활을 시작했다. 컴퓨터는 대학이나 직장에서 처음 접했다. 사실 그 때까지만 해도 컴퓨터는 세련된 타자기에 불과했다. 워드 프로그램이 곧 컴퓨터인 줄 알았다. 그러나 인터넷이 발달하고 하루가 다르게 IT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제는 모든 것이 컴퓨터를 통하지 않고서는 불가능해졌다. 예전에는 사람이 하던 일을 컴퓨터가 처리하게 되면서 승진 경쟁도 전과 다르게 치열해 졌고, 퇴직 시기도 점차 빨라지고 있다.

  

 

 

  

예전에는 젊은 시절 열심히 일하면서 연금을 붓고, 60대에 퇴직하면 연금을 받으며 노후를 편히 보낸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연금 수령액은 나날이 줄어들고, 퇴직은 빨라지는데 수명은 점점 더 길어지는 기가 막힌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불안감에 밤잠 설친 적이 한두 번이 아닐 것이다. 어떻게 하면 좋을까? 호랑이가 등장하는 두 개의 속담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

 

먼저 은퇴 불안감에 시달릴 때일수록 기억하고 따라야 할 속담이 있다. “호랑이굴에 들어가도 정신만 차리면 살 수 있다.” 호랑이에게 잡혀 먹을까봐 불안해하기만 하면 탈출할 방법을 생각하기 어렵다. 승진과 퇴직이 걱정될수록 구체적인 계획과 준비를 세워야 한다. 이 때 입소문에만 의지하지 말고, 인터넷에서 정확한 정보를 찾거나 관련 전문가에게 조언이나 자문을 구해보자. 뜬구름 잡지 말고 현실적인 대안을 찾아야 한다. 정신을 바짝 차려서 호랑이로부터 도망갈 방법을 찾으면 된다.

 

기억은 하되 따르지 말아야 할 두 번째 속담이 있다. “이왕 물릴 바에야 큰 호랑이에게 물리라.” 이 말은 실패를 하더라도 다수를 따라가서 실패를 하는 것이 더 낫다는 것인데, 은퇴 이후의 준비는 결코 다수를 따라가서는 안 된다. 요즘 신문을 보면 베이부머들이 은퇴를 하면서 너도나도 빵집이나 카페, 치킨집 같은 자영업에 도전했다가 실패하는 경우가 많다는 기사를 자주 접할 수 있다. 경제에서 돈을 버는 쪽은 다수가 아닌 소수인 경우가 많다. 다수가 몰리는 곳에서는 수익이 적고, 경쟁은 심하다. 성공하기가 어렵다. 반면 다수와는 다른 선택을 하는 소수의 경우 수익이 많고, 경쟁도 치열하지 않아서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 큰 호랑이에게 물리면 즉사하지만, 지금은 작지만 앞으로 크게 될 호랑이를 찾아가보자.

 

글 / 심리학칼럼니스트 강현식

  

로그인 없이 가능한 손가락 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610
Today4,056
Total1,874,157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