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좋아하는 동요 중에 '토마토'에 관한 노래가 있다. <울퉁불퉁 멋진 몸매에 빠알간 옷을 입
  고 새콤달콤 향기 풍기는멋쟁이 토마토, 토마토!  나는야 주스 될 거야. 나는야 케찹 될 거야 나는야.
  춤을 출 거야 뽐내는 토마토, 토마토!>


  작가는 다을 과일에 비해 밍숭맹숭한(!) 맛이 나는 토마토가 아이들에게 얼마나 좋은 음식인지 은근
  히 알려고 싶었나보다. 그래서 울퉁불퉁한 토마토가 춤을 추듯 믹스에 갈려 토마토 주스가 나오고,
  매일 먹는 케찹이 토마토로 만들어 진다는 사실을 아이들에게 자연스럽게 각인하고 있다.



과채류로 타협


기온이 높은 계절에 토마토는 건강 과채류로 손꼽힌다. 여름에 시작하는 6월이 오면 토마토를 먹는 제철이다. 우리나라는 토마토를 샐러드의 빛깔을 내기 위해 얹히거나 대부분 식후 과일로 먹지만, 16세기 경, 유럽 대륙으로 건너간 토마토는 스파게티나 피자 등 서양 요리에 응용되면서 유럽·미국에서는 요리의 주재로 쓰여왔다.

그래서 지금도 토마토가 과일이냐, 채소냐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언젠가 미국에서도 이에 대한 시비가 있었는데, 당시 미국 관세법에 따르면 채소 수입은 19%의 높은 관세를 물게 되어 있었던 상황에서, 뉴욕항 세관은 토마토를 채소류로 분류해 업자들의 큰 반발을 샀다. 이에 대법원 판사는 '식물학적 견지에서 토마토는 덩굴식물의 과실이다.

그러나 토마토는 과일처럼 디저트로 식탁에 오르는 것이 아니라 식사의 중요한 일부로 오르는 것이므로 채소다'라는 판결을 내렸다. 그래서 지금은 토마토를 과일과 채소에서 한 자씩 따서 과채류로 부르기도 한다.


 

열을 가할수록 리코펜 흡수율도 높아져


서양속담에 '토마토가 빨개지면 의사의 얼굴은 파래진다' 라는 말이 있는데, 이말은 토마토가 대표적인 건강식품이라는 말이다. 토마토에는 피로를 풀고 신진대사를 돕는 비타민C, 지방의 분해를 돕는 비타민B, 고혈압을 예방할 수 있는 루틴 등 몸에 좋은 다양한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식품영양학자들은 하루에 토마토 두 개 정도를 섭취하면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 권장량의 대부분을 충족시킬 수 있다고 말한다.


최근에는 토마토의 리코펜(lycopene) 성분이 암 발생을 억제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은 '토마토가 많이 든 음식은 전립선암의 발병률을 크게 감소시키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연구팀도 1주일에 7번 이상 토마토를 먹는 사람이 거의 먹지 않은 사람에 비해 암에 걸릴 위험이 절반에 불과 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리코펜은 비타민C·비타민E·카포틴 등과 함께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항암 효과를 발휘하는 강력한 항산화제 역할을 한다. 
이 리코펜은 열을 가할 경우 인체에 더 잘 흡수된다. 비록 가열로 인해 다른 영양소가 많이 파괴되어도 익혀 먹는 토마토가 좋은 것도, 다른 음식에서는 흡수하기 힘든 리코펜을 더 많이 흡수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다.

리코펜 함량은 스파게티 소스·토마토 케첩·토마토 쥬스·토마토 생식 순으로 많이 들어있다.  더불어 토마토는 갱년기를 맞는 여성에게 좋다. 예부터 토마토는 비타민C 함유량이 높아 고혈압 치료제로 쓰였으며, 지금도 당뇨병·신장병 등 만성질환을 개선시켜 주는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매일 아침 신선한 토마토를 1 ~ 2개씩 먹는 민간요법은 이미 알려진 고혈압 치료법이다. 특히 갱년기 이후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 골다공증에 토마토가 함유한 비타민K는 훌륭한 치료제이다.  다른 비타민 성분도 노화를 방지한다.

 

  토마토를 고를 때는 과실이 풍만하게 둥근 것이 좋으며, 비타민 A를 제외한 대부분의 비타민과
  리코펜이 토토마토의 붉은 부분에 들어 있으므로, 같은 값이면 많은 영양분을 지닌 붉은 토마토
  를 먹는 것이 좋다.

 

또, 방울토마토는 크기는 작지만 영양소가 일반 토마토와 거의 같으므로, 같은 양을 먹는다면 방울토마토가 더 유리하다.

특히, 잘라놓으면 물이 흘러 뒤처리가 힘든 일반 토마토에 비해 한 입에 쏙 들어가 아이들 간식으로 좋다.
 

그러나 토마토를 설탕과 함께 먹으면 토마토에 함유된 비타민B가 설탕을 분해하는데 쓰여 없어지기 때문에 설탕은 뿌리지 않고 그냥 먹는게 좋다.

 


최초의 유전자 조작 식품이기도

타임지에서 21C 최고의 식품으로 칭송받았던 토마토에게도 오명은 있다. 최초의 유전자 조작 식품이 1986년, 미국 칼진(Calgene)ㅅ사에서 개발한 일명 '프레브 세이브(FLAVRSAVR)' 토마토였기 때문이다.  이는 저장 기간을 늘리기 위해 잘 무르지 않도록 만든 제품으로서, 토마토를 무르게 만드는 유전자를 찾아내고 그 활동을 억제하는 새로운 유전자인 프레브 세이브를 만들어낸다.


이 억제 유전자를 박테리아의 작은 DNA 가닥에 붙이고 박테리아를 증식시키면 억제 유전자의 양은 대폭 증가한다. 이를 토마토에 주입해 기르면 무르지 않는 토마토가 자라난다. 
이러한 유전자 조작이 식품의 가치를 높이고 세계적인 식량 부족을 해결하는 방안이 될 수 있다는 목소리도 있다.


그러나. 사시사철 먹고 싶은 것은 먹어야 직성이 풀리는 인간의 욕심으로, 멈춰서고 다시 나고 다시 땅으로 돌아가는 자연 순환의 섭리를 지나치게 위배한 것이 아닐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물론 비닐하우스의 공로도 인정해야 하지만, 여성이 임신을 할 경우, 한 겨울에 딸기가 먹고 싶다거나 한 여름에 귤이 먹고 싶어 남편을 난감하게하는 추억은 이제 찾기 힘드니까 말이다.

 

송원이/ 리빙칼럼니스트  

로그인없이 가능한 손가락추천은 글쓴이의 또다른 힘이 됩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87
Today0
Total1,920,826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