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사람을 만나고, 낯선 곳을 방문하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여행이 인기를 끄는 이유다. 연간 수십억명이 세계 각 나라를 여행한다. 그래서 항공산업도 비약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요즘 세계는 하나가 됐다. 비행기를 탈 경우 하루 이틀이면 모두 갈 수 있다. 더 이상 먼 나라의 얘기가 아니다.


 

 

 

운이 좋아 세계 여러 곳을 둘러볼 수 있었다. 전 세계를 다 돌아다녔다. 미주, 유럽, 아시아, 중남미, 아프리카, 오세아니아까지 발을 디뎠다. 순전히 여행 목적으로 간 것은 한 번도 없었다. 취재차, 견학차 나갔다. 시간이 넉넉할 리 없다. 수박 겉핥기 식으로 맛만 봤을 뿐이다. 그래도 외국여행은 설레임을 자아낸다. 그것 역시 좋다.

 

 

 

 

몇 해 전엔 친구의 초청으로 호주 멜버른을 다녀왔다. 덕분에 5대양 6대주를 돌아보게 됐다. 아직도 흥분이 가라앉지 않는다. 당시 3년만에 국제선을 탔던 기억이 난다. 사실 직장인은 외국여행을 자주 할 수 없다. 경제적 사정도 그렇지만, 시간을 내기도 여의치 않다. 큰 맘을 먹어야 떠날 수 있다. 아내와 동행하지 못해 다소 아쉬웠다. 아내는 토라질만도 하지만 정성껏 짐을 챙겨주었다. 그런 아내가 있어 더 행복했다.


노는 것 만큼 재미있는 게 있겠는가. 아이들에게 물어본다. “무엇을 제일 하고 싶으냐.” 십중팔구 대답은 똑같다. “놀고 싶다.”고 얘기한다. 어른 역시 마찬가지다. 놀 때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다. 그러나 매일 놀면 사정이 달라진다. 노는 것이 일과라고 생각해 보라. 무엇을 하고 놀까 고민을 한다면 스트레스를 받게될 터. 적당히 일을 하고 노는 것이 가장 좋다.


 

 

 

아무 하는 일 없이 놀고먹는 것을 무위도식이라고 한다. 이런 생활이 계속 된다면 얼마나 따분하겠는가. 팔자가 좋다고 부러워할 이도 있을 것이다. 노후를 여유있게 보내고 있는 분들이 있다. 일주일에 3~4번 골프를 친다. 해외여행도 자주 한다. 이들에게 고민이 없을 법하다. 하지만 얘기를 들어보면 그렇지 않다. 무미건조하단다. 자기만의 삶이 없기 때문이다.


외국에 나가 있는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다. “이제 이런 저런 욕심 부리지 않을 걸세. 우리 주유천하하면서 살아가자구….” 친구의 마음이 읽혀졌다. 즉각 화답했다. “잘 생각했네. 그것이 잘 사는 길이야.” 천하를 두루 돌아다니면서 구경을 하면 여유가 생길 것이다. 특히 마음이 맞는 벗과 주유천하를 한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있겠는가.


 

 

 

2009년 3월. 우리 가족 셋은 집을 나섰다. 아들 녀석의 입대를 앞두고 가족여행을 떠났던 것. 안동 하회마을을 가자는 아내와 녀석의 제안을 따랐다. 모두 초행길이었다. 서울에서 제법 거리가 멀었다. 고속도로를 이용하니 시간은 많이 걸리지 않았다. 하회마을은 사진에서, 텔레비전에서 본 그대로였다. 1시간 30분가량 걸으며 정취를 만끽했다. 허기진 배를 채우고 찾은 곳이 봉정사.


아주 오래된 절이었다. 선조들의 얼이 느껴졌다. 어머니 가슴같은 푸근함이 묻어났다. 참배를 한 뒤 이곳저곳을 둘러봤다. 기와불사도 했다. 식구들의 건강을 빌었다. 녀석에게 말했다. “제대를 하면 꼭 다시 한 번 찾아오자.” 아내와 아들도 고개를 끄덕였다. “아빠! 봉정사를 갔다오면 좋겠어요.” 그래서 뜻하지 않은 가족여행을 했다.


 

 

 

최근 아들 녀석과 1박 2일 남도여행을 다녀왔다. 녀석은 이제 28살. 어엿한 직장인이다. 아들과 남도 여행은 정말 재미 있었다. 다시 한 번 혈육의 정을 느꼈다고 할까. 그 누구도 피붙이를 대신할 순 없다. 무엇보다 아들 녀석이 좋아했다. 말하자면 힐링이 된다고 했다. 1박 2일을 아주 짜임새 있게 썼다. 그냥 허비한 시간이 없었다. 여러 곳을 구경하고, 맛 있는 것도 먹었다. 여행의 묘미다.

 

 

 

 

순천과 여수는 나도 처음 가본 곳. 두 곳 모두 인상적이었다. 여수도 아주 예뻤다. 부산 못지 않았다. 부산이 동적이라면, 여수는 정적이었다. 고요함 속에 낭만이 있었다. 시간이 없어 이곳저곳을 둘러보지 못한 게 못내 아쉬웠다. 여수 엑스포공원까지 KTX가 닿았다. 나중에 날을 잡아 본격적으로 구경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다음을 기약했다. 순천 또한 자연미를 간직하고 있었다. 순천만 생태공원과 국가 공원. 연휴 때문인지 발디딜 틈도 없을 정도로 사람이 많았다. 자연을 즐기러 이곳을 방문한 것. 옥의 티라면 교통 정체 현상. 하마터면 렌터카 반납시간을 못댈 뻔 했다.


예전엔 서울에서 광주까지 2시간 40분 가량 걸렸다. 그러나 지금은 1시간 가까이 당겨졌다. KTX 호남선이 개통된 덕이다. 광주도 반나절 생활권이 된 것. 서울에 올라오면서 아들이 내 손을 꼭 잡는다. "아빠 즐거웠어요." 둘만의 여행은 행복, 그 자체였다.

 

 

글 /  오풍연 파이낸셜뉴스 논설위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172
Today0
Total1,917,506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