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난설헌은 조선 중기 선조 때의 여류시인. 불행한 자신의 처지를 시작으로 달래어 섬세한 필치와 여인의 독특한 감상을 노래했다. 중국에서 시집 《난설헌집》이 간행되어 격찬을 받고 일본에서도 간행, 애송되었습니다.


허균은 당대 명가의 후예로, 자유분방한 삶과 파격적인 학문을 했던 인물이었는데요. 그는 굴곡 있는 삶을 살았던 정치인이자, 자기 꿈의 실현을 바라던 호민을 그리워하던 사상가였습니다. 허균은 분명 시대의 이단아라 불릴 정도였습니다.





2014. 4월 15일 찍었던 사진입니다. 왕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워 담장을 넘어 핑크빛으로 밝히던 풍경을 담았습니다.







허균허난설헌의 생가터를 둘러보며 2년 전 봄에는 문이 닫혀 들어갈 수 없었지만, 이번 여행길에는 고즈넉한 한옥 마당을 거닐어보고 뒤뜰까지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담장 밖의 우물터 옆으로 작은 문이 있는데요. 이문은 아녀자들이 드나드는 곳이었다고 합니다.





초의전통차체험관입니다. 까치밥을 남긴 감나무 풍경 빨갛게 익는 감이 주렁주렁 매달려 있습니다. 겨울 풍경을 멋스럽게 드리운 감나무 아래 초희전통차체험관이 있습니다. 체험관에서는 강릉 차인 연합회 소속 5개 다도회에서 순번제로 다도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허균,허난설헌 생가터, 기념관은 강릉시 초당동에 소재하는 허균·허난설헌 생가터는 문화재자료 제59호(강릉시)로 지정. 조선시대 만들어진 최초의 한글 소설 홍길동전을 지은 허균과 최고의 여류 문인으로 인정받고 있는 허난설헌 이 두 남매를 기념하기 위한 문학 공원에 위치. 안채는 정면 5칸, 측면 2칸의 규모이며, 넓은 부엌과 방, 대청마루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우물과 방앗간 옆으로 좁은 문을 두어 여성들이 출입할 수 있도록 하여 남녀의 구분을 했습니다. 가옥 주변의 소나무 숲은 전통적인 한옥의 멋과 넉넉함을 더해줍니다.





공원에 세운 시비입니다.





기념관 앞 울창한 나무숲이 분위기를 더합니다.






생가터와 기념관 사이 오솔길에는 노란 국화와 지고 있는 꽃들이 있습니다.






위용을 자랑하는 생가터 솔숲이 보입니다. 허난설헌 솔숲은 허난설헌 생가터 주위에 있는 울창한 소나무 군락입니다.





늦가을과 겨울 사이 붉은 담쟁이넝쿨이 이별의 편지를 쓰는 것 같습니다. 하얀 겨울 눈이 내린다면 이곳 겨울풍경은 더욱 그윽하겠죠.


인근에 초당두부마을이 있고 초당두부 맛집들이 있어 강릉여행길이 즐겁습니다. 멀지 않은 곳에 강릉 하슬라 아트월드 미술관과 야외 조각공원을 들러보는 것도 좋습니다.




글 / 자전거여행 작가 호미숙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811
Today0
Total1,930,100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