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여름이다. 신나게 야외활동을 즐기기엔 보이지 않는 불청객이 있다. 4월부터 본격적으로 강해진 ‘자외선’이다. 




자외선은 태양광 스펙트럼 가운데 가시광선보다 짧은 파장이라 눈에 보이지 않는다. 태양 광선 중에서 1% 정도에 해당하는 빛이라고 한다. 




고도가 높은 평원이나 공기가 맑고 깨끗한 곳에서 강하다. 사람의 피부에 닿으면 살균 작용을 하고 비타민 D를 생성한다. 


하지만 자외선에 지나치게 노출된 피부에는 홍반이나 색소 침착이 일어날 수 있다. 자외선은 심할 경우 활성산소를 만들어 노화 피부암을 초래할 수도 있다. 


자외선이 미용뿐만 아니라 건강까지 위협한다는 얘기다. 




자외선은 UV-C, UV-B, UV-A 세 종류로 나눠 볼 수 있다. 이중 가장 위험한 UV-C는 성층권의 오존층에서 완전히 차단된다. 건강을 위해 신경을 써야 할 것은 UV-A, UV-B 두 가지다. 




UV-B는 피부의 표피까지 침투한다. 비타민 D를 활성화시켜 비타민 D로 전환되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동시에 피부암을 일으키는 광선이기도 하다. 


볕에 노출된 지 몇 시간 만에 피부를 그을린다. 그러나 UV-B는 대부분 오존층에 흡수되고 일부만이 지표면까지 도달하므로 피부에 닿는 전체 자외선 가운데서는 5%에 그치는 수준이다.  


UV-B는 실내까지는 들어오지 못한다.  




피부 건강을 해치는 주범은 자외선 UV-A다. 실내로도 들어오는 이 자외선은 피부를 그을려 빨갛게 만들고 진피 깊은 곳까지 침투해 멜라닌 색소를 자극한다. 




검버섯이나 기미가 생기는 이유다. 잔주름을 만들어 피부 노화를 부추기는 것도 UV-A다. 면역 체계에 영향을 미쳐 피부 노화와 손상을 일으키기도 한다.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불가피할 때는 반드시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해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는 2시간마다 덧발라야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한다. 




자외선차단지수(SPF)는 UV-B를 차단하는 효과를 나타내는 지수다. 숫자가 높을수록 차단 효과가 오래 지속된다. 


PA(Protection grade of UVA)가 UV-A에 대한 자단 효과를 나타낸다. 이 지수는 +등급으로 효과를 나타내는데 +가 여러 개일수록 차단이 잘 된다는 뜻이다. 




선글라스 착용도 필수다. 자외선은 각막을 손상시켜 백내장 등을 초래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두피 건강을 위해 모자나 양산을 쓰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이제부터 장시간 외출할 때는 꼭 일기예보를 통해 자외선 지수도 함께 확인하도록 하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923
Today591
Total1,881,674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