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질을 할 때 잇몸에서 자꾸 피가 나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대다수 사람들은 칫솔질을 너무 세게 했거나 몸이 피곤해서 그런가 보다 하고 넘어가기 쉽다. 하지만 이는 치주질환이 진행되고 있다는 신호일 가능성이 높다. 음식물 찌꺼기가 많이 쌓이거나 세균에 감염된 잇몸에 염증이 생겨 붓고 약해지면서 칫솔로 건드렸을 때 혈관이 터지는 것이다.





치아 건강 하면 많은 사람이 여전히 충치 관리에 집중한다. 하지만 충치 못지않게 흔한 증상이 바로 치주질환이다. 특히 40대 이후 성인은 80~90%가 치주질환을 앓는다고도 알려져 있다. 치주질환 예방과 치료의 핵심은 양치질이다. 이를 어떻게 닦느냐에 따라 잇몸의 운명은 천차만별이 된다.




가글이나 양치질로도 제대로 떨어지지 않은 음식물이 치아에 붙어 있다가 침, 세균과 엉겨 만들어진 덩어리를 치태(플라크)라고 부른다. 치태 형성이 바로 치주질환의 시작이다. 초기에는 얇은 막 형태로 주로 치아와 잇몸 경계 부위에 붙는다. 그래도 이 정도 치태는 양치질로 제거가 가능하다. 치태를 제때 잘 떼내지 않으면 잇몸에 살짝 염증이 생기고, 양치질 할 때 피가 나기 시작한다. 이 상태가 치은염이다.





이후에도 계속 칫솔질을 꼼꼼히 하지 않아 치태가 계속 방치되면 점점 굳어 돌처럼 단단해진다. 이건 치석이다. 치아에 단단히 붙어버린 치석은 칫솔질만으로는 좀처럼 떨어지지 않는다. 치과에서 스케일링을 비롯한 전문적인 치료를 받아 제거해야 한다. 스케일링마저 거른 채 치석을 놔두면 염증이 치아 뿌리를 타고 내려가 치아 주변 뼈를 녹이는 치주염이 생긴다. 하지만 이 상태가 돼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의 치아가 심각한 상태라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다. 이가 시리거나 아픈 증상이 자꾸 나타나야 뒤늦게 뭔가 이상이 있구나 생각하게 된다.





치주염까지 진행되면 스케일링만으로는 해결이 안 된다. 잇몸 주위를 마취하고 특수 기구로 치아 뿌리 표면까지 깊게 넣어 치석을 제거하고 염증을 치료해야 한다. 이렇게 잇몸치료도 받지 않는다면 치주염이 계속 진행돼 뼈가 점점 더 손상되고 치아가 흔들려 결국에 이를 뺄 수밖에 없게 된다. 원래의 치아 상태로 회복이 불가능해지는 것이다. 나이 들어 이를 뽑고 틀니를 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 중 상당수가 바로 이런 치주질환 때문이다.





평소 제대로 양치질을 하지 않는 사람은 물론이고 치아 보철물이 잘 맞지 않는 사람, 입으로 숨 쉬는 습관이 있는 사람, 나이가 들어 침의 양이 크게 줄어든 사람, 술과 담배를 많이 하는 사람, 심한 스트레스 등으로 면역력이 떨어진 사람, 치열이 고르지 않은 사람 등도 쉽게 치주질환이 생길 수 있다.




결국 치은염과 치주염 같은 잇몸질환을 막으려면 평소 이를 제대로 닦아 관리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그런데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하루에 양치질을 ‘몇 번’ 하는지에 주로 신경을 쓸 뿐 ‘어떻게’ 하는지는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하지만 잇몸병이 생기지 않도록 치태를 잘 없애려면 칫솔질을 제대로 하는 습관이 반드시 필요하다.





잘 알려져 있듯 칫솔에 힘을 줘서 옆으로 밀어 닦는 건 잘못된 양치질이다. 치태가 잘 없어지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치아나 치아 주변 조직을 손상시키기 쉽다. 이런 습관이 계속되면 치아를 잡아주고 있는 잇몸이 아래 쪽으로 내려앉기도 한다.


잇몸병을 예방하거나 완화시키기 위해서는 칫솔모로 치태를 살살 떼내는 방법이 바람직하다. 칫솔을 비스듬히 돌려서 치아에 얹고, 한쪽 칫솔모를 치아와 잇몸 사이에 넣은 채 살짝 힘을 주며 왼쪽 오른쪽으로 짧게 흔들어주는 식이다. 약한 진동을 가한다는 느낌이면 된다. 그리고 손목을 돌려 전체를 쓸어 내리거나 쓸어 올린 다음 같은 동작을 옆으로 옮겨가면서 반복한다. 전동칫솔로도 마찬가지로 하면 된다. 칫솔질을 마친 뒤엔 치아와 치아 사이 공간이 큰 사람은 치간칫솔을, 작은 사람은 치실을 사용해 한번 더 찌꺼기를 제거해주기를 전문가들은 권한다.





다만 이런 세세한 동작이 어렵고 치아가 완전히 발달하지 않은 초등학교 저학년까지의 어린이들은 칫솔모를 치아에 대고 잇몸 부위까지 원을 그리듯 돌리며 문질러 닦으면 된다. 칫솔과 치약은 어린이용으로 어른 가족과 별도로 사용하는 게 좋다. 만 3세 이전의 영ㆍ유아들은 손놀림이 능숙하지 않으니 부모가 칫솔질을 대신해줘야 한다. 어금니가 나오기 전인 1세까지는 실리콘 칫솔이나 가제수건으로 이를 닦아주고, 삼켜도 되는 치약을 쓰면 된다. 불소가 들어 있는 일반적인 치약은 영유아가 삼켰을 때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치약 선택은 어른에게도 중요하다. 예를 들어 연마제가 많이 들어 있는 치약을 오랫동안 쓰면 치아와 잇몸이 맞닿은 부분이 초승달 모양으로 패인다. 이렇게 되면 찬물을 마시기만 해도 이가 시리다고 느낄 수 있다. 이 같은 상태라면 치약 성분을 꼼꼼히 확인해 연마제 함유량이 적은 제품으로 바꿔 쓰는 게 좋다.


치주질환으로 잇몸치료를 받은 뒤에라도 칫솔질과 치약 선택에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언제든지 잇몸 문제가 재발할 수 있다.



(도움말: 문익상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치주과 교수, 이경은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치과 교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8
Today1,059
Total1,975,942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