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 최고 기온이 예년보다 높다는 날씨 예보에 빨리 다가온 여름이 실감 나는 시기다. 강하게 내리쬐는 햇볕과 연일 심각해지고 있는 미세먼지, 큰 일교차 등은 우리 피부의 적이다. 푸석해진 피부에 수분이 날아가면 금방 예민한 피부로 바뀌며 탄력을 잃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하루에 1번 마스크 팩을 한다는 의미의 ‘1일 1팩’이 새로운 피부 관리 비법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피부 관리를 위해 팩을 붙이고 있는 것으로 짧은 시간에 큰 효과를 본다는 것이다. 하지만 1일 1팩, 내 피부에도 적당한 방법일까?




피부 타입을 나누는 말로 수분과 유분에 따라 ‘지성’ ‘건성’ ‘민감성’ 등 다양한 유형이 있다. 하지만 우리 얼굴은 부위에 따라 이마와 콧등을 일컫는 ‘T존’은 유분이 많은 지성이지만 볼은 건조한 경우도 많다. 


한 마디로 피부 타입을 정의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민감하고 예민한 만큼 마스크 팩을 사용할 때도 피부 타입을 잘 따져봐야 한다.



마스크 팩은 부분별 피부 타입에 맞춰 붙일 수 없으므로 성분을 더 잘 살펴봐야 한다. 수분 충전과 함께 최근에는 미백, 주름방지, 탄력 등 다양한 피부 고민을 해결해주는 마스크팩을 쉽게 볼 수 있다. 


건성 피부의 경우 보습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1일 1팩’은 어느 정도 수분관리에 효과를 볼 수 있지만, 지성 피부의 경우 영양 성분이 과하게 피부에 침투해 오히려 뾰루지 등 피부 트러블이 나기 쉽다. 


지성 피부인 경우에는 일주일에 2~3회 정도로 팩을 사용하되 피부 속 수분은 충분히 채워줄 수 있는 관리를 함께 하는 것이 좋다. 




마스크 팩을 붙이고 집안일을 하거나 TV를 시청하다 보면 금방 시간이 지나있던 경험을 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마스크 팩의 가장 중요한 것은 사용 시간이다. 제품마다 뒷면에 권장 사용 시간을 표시해두고 있다. 



지나치게 오랜 시간 마스크 팩을 붙이고 있으면 오히려 시트에 묻어있는 에센스가 증발하면서 피부에 머금고 있던 수분이 함께 날아가기 때문이다. 특히 마스크팩을 붙이고 잠드는 것은 금물이다. 


마스크 팩을 보관할 때는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에센스 성분이 들어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너무 차가우면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고, 직사광선에 두게 되면 에센스가 증발하거나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 


또 마스크 팩은 접은 채로 포장된 경우가 많으므로 세워서 보관하게 되면 아랫부분에만 에센스 성분이 쏠리게 된다. 납작한 면이 하늘을 향하도록 보관하는 것이 좋다. 



마스크 팩을 하기 전에는 마른 피부보다는 스킨으로 피부를 가볍게 닦아낸 뒤 수분감이 있는 상태에서 붙이는 게 좋다. 어느 정도 수분감이 있어야 피부에 흡수되기 쉽다. 


마른 도화지에 물을 한 방을 떨어뜨린 뒤 물감을 칠하면 훨씬 빠르고 넓게 번지는 것과 같은 이치다. 뒤에는 오일을 활용하면 보습막을 형성해 에센스 성분을 피부에 오래 머금을 수 있다. 




마스크 팩을 사용하는 것도 좋지만 비용에 부담을 느낀다면 직접 팩을 만들어보자. 특히 오래 햇볕에 노출된 뒤 붉게 달아오른 피부에는 감자를 갈아 밀가루와 꿀을 함께 섞어 얼굴에 얹으면 피부 진정에 효과가 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오이 마사지 역시 보습력이 뛰어나 촉촉한 피부를 가꾸는 데 도움을 준다. 비타민이 풍부한 당근 팩은 피지 조절에 효과가 있고 바나나와 꿀, 플레인 요거트를 섞은 바나나 팩도 보습에 뛰어난 효과가 있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51
Today1,191
Total1,880,351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