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을 때나 앉아있을 때나, 상체와 하체의 하중을 분산시키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고관절. 과거 노화가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던 고관절 질환이 최근에는 젊은 층에까지 확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빈번한 고관절 질환의 종류, 그리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알아보자.



비만과 입식 생활로

늘어나는 고관절 질환 


몸에서 어깨 관절 다음으로 운동 범위가 큰 고관절은 매우 안정적인 구조를 이루고 있다. 상체와 하체의 중심에 위치해 골반과 넓적다리뼈를 이어주는데, 큰 근육과 힘줄에 둘러싸여 하중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한다. 


특히 고관절 주변에는 쿠션 역할을 하는 18개의 점액낭이 있어 걸을 때는 체중의 약 3배, 달릴 때는 약 10배의 하중을 견딜 수 있다. 


문제는 고관절에 무리가 가는 충격과 무게가 지속해서 가해질 때다. 과거에는 흔히 노환으로 알려져 있던 고관절 질환이 연령에 상관없이 증가하고 있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고관절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원인 중 대표적인 것이 체중 증가다. 걸을 때마다 과도한 무게와 충격이 가해지면 고관절에 손상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 


서구식 입식 생활의 증가도 고관절에 압력을 증가시키는 요인. 좌식 생활의 경우 신체 무게가 하체 전반으로 분산되지만, 입식 생활은 비교적 분산이 적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의자에 같은 자세로 오랜 시간 앉아 있는 것 역시 피해야 할 습관이다. 이 경우 상체 체중이 고스란히 고관절에 전달되는데, 틈틈이 일어나 스트레칭을 하면서 근육을 이완시키는 것이 도움이 된다.



관절에 무리가 가는

움직임과 음주는 금물


운동을 즐겨 한다면 골반과 허벅지 뼈의 비정상적 충돌로 고관절에 무리를 주고 있지는 않은지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운동에 의한 고관절 질환은 특히 젊은 층에서 빈번한데, 다리 관절을 심하게 뒤틀거나 과격하게 움직이는 자세를 오랫동안 반복할 경우 고관절 충돌증후군이 유발될 수 있다. 


고관절 충돌증후군은 노화로 인한 퇴행성 질환으로 알려졌지만 스포츠 활동이 보편화되면서 요즘은 연령을 불문하고 발생되는 것이 특징. 이 경우 양반다리 자세나 다리 벌리기가 어려워진다. 



간혹 유연성 부족으로 인한 일시적 증상으로 여겨 질환을 방치하는 경우가 있는데,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을 경우 연골이 닳는 것은 물론 퇴행성 고관절염으로 이어질 위험이 커 빠른 치료가 필수적이다.


만약 평소 음주가 잦고 과음하는 습관이 있다면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에 주의해야 한다.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란 쉽게 말해 허벅지 뼈가 시작되는 대퇴골두의 혈액순환 장애로 엉덩이 관절이 썩어가는 질환이다. 


아직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과도한 음주가 혈액순환을 방해해 일어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경우 통증이 허리와 무릎까지 이어져 허리디스크 혹은 무릎질환으로 오인하기도 하는데, 그래서 괴사가 이미 많이 진행된 후 병원을 찾게 되는 사례가 빈번하다. 



바른 자세 유지와

규칙적인 운동이

예방의 왕도 


이처럼 고관절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는 걸을 때의 불편함으로 쉽게 알 수 있다. 엉덩이 혹은 사타구니의 통증으로 뒤뚱거리며 걷는 경우가 대부분. 


또한, 양반다리로 앉을 때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앞서 말했든 골반이나 무릎의 통증, 허리디스크 등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있지만 잘못 방치할 경우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질환이 의심된다면 전문의에게 진단을 받는 것이 안전하다.



그렇다면 고관절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기본적으로 바른 자세를 생활화하는 것이 우선이다. 다리를 꼬거나 양반다리, 혹은 삐딱하게 앉는 것은 금물. 옆으로 누운 자세로 자는 것도 골반에 무리를 줄 수 있어 주의하는 것이 좋다. 


꾸준하고 규칙적인 운동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체중이 늘어날 경우 하중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더불어 적절한 강도의 근력운동으로 고관절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996
Today58
Total2,098,338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