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으로 인해 평양 옥류관 냉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실제로 전국에 위치한 냉면집을 찾는 손님이 늘고 있다고 한다. 게다가 날이 슬슬 더워지면서 냉면을 찾는 사람들의 발길도 바빠지고 있다. 시원하게 냉면을 먹고 별 탈 나지 않는 법을 확인하자.


우선 질긴 면발은 가위로 자르는 게 좋다


일부 냉면 마니아들은 면을 끊어먹지 않는 걸 선호하지만 기도 질식이 일어나 위험할 수 있다. 전분으로 만든 면발의 아미노펙틴 성분은 탄성이 강하기 때문에 치아로 잘 끊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육수에는 식초를 넣는 게 좋다


냉면 육수는 끓인 후 식히면서 식중독균이 침투하기 쉽다. 이때 식초를 뿌리면 식중독균을 예방할 수 있다. 다만 식초를 과하게 뿌리면 치아건강에 해로울 수 있으니 적당량을 넣어야 한다. 겨자는 냉면의 차가운 성질을 중화시키는 기능을 한다. 배탈이 자주 나는 이에게 도움이 된다.


만약 냉면을 직접 만들어 먹는다면 육수 등을 조리할 때 일단 가열한 뒤 신속하게 냉동시켜야 한다. 해동하면 곧바로 사용해야 한다. 남은 것을 것을 다시 얼렸다가 재활용하면 배탈을 부를 수 있다. 육수를 얼릴 때에는 용기를 잘 씻어 사용해야 한다. 



냉면은 염분이 많은 음식이다


따라서 냉면을 먹은 이후에는 브로콜리, 바나나, 검정콩, 쑥갓, 감자 등 염분 배출을 도와주는 식품을 많이 섭취하면 좋다. 달걀은 차가운 냉면으로부터 위 벽을 보호해주고, 소고기 고명은 단백질 보충용이니 꼭 함께 먹도록 하자. 



무채와 함께 즐기는 것도 방법이다


무는 위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무가 위를 편안하게 해 주고 소화를 촉진시켜 주는 것은 무에 풍부하게 들어 있는 소화 효소 때문이다. 탄수화물로 구성된 면의 소화를 돕는 무채와 함께 즐긴다면 보다 건강한 냉면 한 끼가 될 것이다.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550
Today1,525
Total2,018,253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