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말벌의 숫자가 급증하기 시작한다. 폭염이 찾아오면 온열질환도 주의해야하지만 ‘벌쏘임’도 함께 주의해야 한다.



벌에 쏘여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는 대부분 말벌이 원인이다. 말벌은 집단으로 공격하는 성질이 있고 독성이 강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기온이 상승하는 7월은 벌집 내 일벌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하는 시기다. 8월부터 10월까지 말벌의 활동이 가장 왕성해진다. 초봄에 여왕벌로 인해 벌집은 이미 형성되지만 규모가 작아 눈에 띄지 않다가 7월부터 벌집이 커지면서 사람들 눈에 많이 띄게 된다.



소방청에 따르면 실제로 올해 6월까지 벌집제거를 위해 출동한 건수는 총 1만4372건으로 지난해 1만2891건보다 1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출동 건수 뿐 아니라 벌 쏘임 환자도 늘어났다. 지난 4년간 연평균 7700여명이 벌에 쏘여 119구급대로 이송됐다는 분석도 나왔다. 지난 6월 19일에는 경남 사천시 사천읍에서 50대 남성이 야산에서 벌에 쏘여 사망했다. 7월 16일에도 경북 안동시 서후면의 한 가정집에서 61세 남성이 벌에 쏘여 숨졌다. 지난해에는 12명이 벌에 쏘여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는데 사고는 6월부터 10월까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벌은 종류에 따라 왕바다리, 등검은말벌, 털보말벌, 말벌의 경우 건물 처마 밑이나 벽 틈에 벌집을 짓는다. 장수말벌, 땅벌은 땅 속에, 좀말벌은 수풀에 집을 짓는다. 벌집이 눈에 잘 띄지 않는 장수말벌이나 땅벌, 좀말벌의 경우 기습적으로 공격하기 때문에 가장 위험한 종으로 꼽힌다.


최근에는 도심 속에서도 말벌이 출현하는 경우가 종종 보고되고 있다. 도시 개선사업에 따라 공원과 같은 녹지 공간의 비율이 높아지면서 말벌이 서식할 수 있는 공간도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온도가 높아지면서 벌집이 유지되는 환경이 조성되면서 말벌 개체수가 늘어나고 있다.



말벌을 발견하는 경우에는 벌집을 섣불리 제거해선 안 된다. 벌을 자극하지 말고 즉시 119에 신고하는 것이 좋다. 특히 등산이나 벌초, 성묘 등을 할 때 말벌의 공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나무가 우거진 곳을 지나거나 풀이 높게 자라 벌집이 있는지 살피기 어려운 경우에는 떨어진 곳에서 흙을 뿌려 날아오는 벌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또 등산이나 벌초에 나설 때는 더운 날씨라도 모자와 장갑, 긴팔·긴바지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실수로 벌집을 건드렸을 경우에는 즉시 그 자리에서 벗어나 30m 이상 신속히 대피해야 한다. 몸을 낮추거나 엎드리는 것 보다는 그 자리를 즉시 피하는 것이 좋다.



<도움말 : 소방청>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362
Today74
Total2,094,175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