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나긴 장마, 태풍이 지나가고 이제는 무더위, 습기와의 전쟁이다. 고온다습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각종 질병 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다. 더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시 급속히 확산하고 있어 병의원 진료도 평소처럼 마음 편히 받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가정에서 의약품을 더욱 안전하고 신중하게 사용할 필요가 있다. 특히 요즘처럼 덥고 습한 시기에는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고온다습한 날씨에 흔히 찾아오는 불청객으로 피부병을 빼놓을 수 없다. 피부질환에는 대개 연고제를 바르게 되는데, 바르기 전 먼저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또 환부도 수건 등으로 가볍게 닦아준다.

 

연고는 사용설명서를 꼭 읽어보고 부위별로 적당한 양을 발라야 한다. 신체 부위에 따라 약물이 흡수되는 정도가 다르고, 무조건 많이 바른다고 해서 효과가 좋아지는 게 아니기 때문이다. 연고를 짤 때는 용기 끝부분이 직접 환부에 닿지 않도록 하고 되도록 면봉을 이용하는 게 좋다.

 

히드로코르티손이나 프로피온산덱사메타손, 트리암시놀론아세토니드, 데소나이드, 프레드니카르베이트 같은 스테로이드 성분이 들어 있는 연고제는 바른 부위가 가렵거나 붉어지는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때문에 눈꺼풀이나 항문 등 피부가 얇고 흡수력이 높은 부위에는 사용을 최소화하고, 어린이에게는 사용해도 되는지 전문가에게 먼저 상의할 필요가 있다.

 

 

습한 날씨에 흔히 발생하는 질병으로 눈병도 있다. 유행성각결막염, 급성출혈성결막염 등이 요즘 같은 시기 많이 나타난다. 이런 결막염이 생기면 눈이 빨갛게 충혈되고 눈물이 많이 나고 눈꺼풀이 부으며 가렵거나 이물감이 느껴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럴 때 대개 점안제를 투여하게 되는데, 점안제는 눈에 넣기 전 먼저 약품의 색깔부터 확인하고 색이 변했거나 혼탁해졌다면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투약 전엔 역시 손부터 씻은 다음, 약을 눈에 넣을 땐 용기 끝부분이 눈꺼풀이나 속눈썹에 닿지 않도록 주의한다. 같은 약을 다른 사람과 함께 쓰지 말고, 두 가지 이상의 점안제를 넣을 땐 간격을 충분히 두고 사용해야 한다. 일회용 점안제라면 개봉한 뒤 처음 한두 방울은 버리고 쓰는 게 좋다.

 

 

최근 사용 빈도가 높은 모기 기피제는 의약외품이다. 모기를 죽이는 효과는 없고 모기가 접근하지 못하게 막거나 쫓는 작용을 한다. 야외에 있을 때 피부가 노출되는 부위와 옷 위에 뿌리거나 엷게 발라 사용한다. 이때 눈이나 입 주위, 상처 부위, 햇볕에 탄 부위에는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모기 기피제는 한 번 바르면 보통 4~5시간 효과가 지속되기 때문에 같은 부위에 너무 자주 바르거나 지나치게 많은 양을 뿌릴 필요는 없다. 양팔 전체의 표면적을 넘을 만큼의 넓은 부위에 바르거나 너무 오랫동안 사용하는 건 피하는 게 좋다. 야외 활동 후엔 모기 기피제를 발랐던 부위를 비누와 물로 깨끗이 씻어야 한다. 모기 기피제를 뿌렸던 옷도 활동 후 바로 벗어 세탁한다.

 

 

간혹 향기 나는 팔찌나 스티커를 모기 기피제로 여겨 구매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 의약외품으로 허가 받은 모기 기피제 중에는 팔찌나 스티커 형태의 제품이 없다. 이런 제품은 의약외품이 아니라 공산품으로 분류된다.

 

무더위가 한창일 땐 배탈도 나기 쉽다. 설사할 경우 보통 지사제를 찾게 되는데, 대부분의 지사제는 장 운동을 억제하거나 장내 살균 작용을 도와 증상을 개선해줄 뿐 근본적인 원인을 치료하지는 못한다. 따라서 지사제를 며칠 복용했는데도 나아지지 않는다면 계속 사용하지 말고 의사나 약사와 상의해야 한다.

 

 


<도움=식품의약품안전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건강천사'는 국민건강보험이 운영하는 건강한 이야기 블로그 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1,621
Today1,356
Total2,693,478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