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침묵의 살인자’라 불리는 신장 질환.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장기임에도 이상이 생겼을 때 별다른 전조증상이 없는 까닭이다. 문제를 느꼈을 때는 이미 기능의 많은 부분이 망가진 후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우리 몸에서 신장이 하는 일, 그리고 신장 건강을 위한 똑똑한 실천 방법을 알아보자.

 

 

 

 

 

 

 

 

 

혈관 상태를 짐작할 수 있는 장기

모든 장기가 저마다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신장은 특히 생명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다. 신장이 인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전체 체중의 0.4% 남짓. 그런데 이 작디작은 장기는 한 번 문제가 생기면 증상이 급속도로 악화하는 것은 물론, 건강한 상태로 완벽하게 회복하기가 매우 어렵다. 게다가 심할 경우 생명이 위험해지는 상황까지 닥칠 수 있다.

신장이 위치한 곳은 몸 안쪽 깊은 곳 척추 양옆이다. 강낭콩을 닮은 모양에 크기는 성인 주먹 정도며 두 개가 있다. 색깔이 팥과 비슷해 콩팥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특이한 점은 작은 모세혈관들이 실타래처럼 엉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이다. 그 때문에 신장이 손상되었다는 것은 다른 장기의 이상을 함께 짐작할 수 있는 단서가 된다. 서양의학에서 신장이 몸 전체의 혈관 상태를 보여준다고 말하는 이유다.

 

 

 

 

 

 

 

 

 

체내 노폐물과 독소를 걸러주는 역할

신장의 기능을 쉽게 설명하면 체내 노폐물을 걸러주는 필터와 같다. 따라서 신장 건강에 이상이 생기면 체내 독소가 제대로 걸러지지 않는다. 특히 신장혈관 끝에 있는 사구체라는 모세혈관에 문제가 생기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단백뇨 현상이 일어난다. 그뿐만 아니라 신장은 수분을 조절하고 이뇨작용을 하며 체내 항상성 유지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이처럼 중요한 신장이 ‘침묵의 살인자’라 불리는 것은 전조증상이 없는 데다 양쪽 신장이 동시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일반적인 까닭이다. 그 때문에 미리미리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관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상 징후를 발견하는 가장 정확한 방법은 내과에서 소변검사나 혈액검사를 받는 것이다. 단백뇨나 혈뇨가 있는지 체크해야 하며, 정확한 진단을 위해 최소 10시간 전부터 금식하기를 권장한다.

 

 

 

 

 

 

 

 

 

소변의 색과 냄새로 이상 여부 체크

눈에 띄는 증상이 없긴 하지만, 자신의 몸 상태를 세심하게 살펴보면 신장 건강의 적신호를 알아차릴 수 있다. 신장의 기능이 정상 수준 이하로 떨어지면 보통 얼굴, 손, 다리가 쉽게 붓는데, 심한 경우 아침과 저녁의 체중이 2kg 이상 차이가 나기도 한다.

또한 소변에 거품이 많이 생긴다. 이는 체내 단백질이 소변에 섞여 나온 것으로 볼 수 있다. 성인이 소변으로 배출하는 단백질량은 하루 평균 150mg 이하. 그 이상일 경우 단백뇨로 본다. 만약 소변에서 심한 암모니아 냄새가 난다면 세균 감염 혹은 요로염증의 신장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으며, 소변 색이 마치 콜라 색처럼 탁하다면 신우신염 혹은 방광염 등의 요로감염이 아닌지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귓속에서 알 수 없는 이명이 생기고, 쉽게 피로감을 느끼며, 피부색이 지나치게 검거나 창백해지는 것도 신장 이상의 증상이다.

이처럼 중요한 신장 건강은 평소 철저한 식단 관리와 운동이 많은 도움이 된다. 맵고 짠 음식, 기름지고 자극적인 음식은 가급적 삼가는 것이 좋다. 또한 좋아하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도 신장 건강을 지키는 중요한 습관이다.

 

 

 

 

프리랜서 기자 정은주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677
Today541
Total3,002,226

달력

 « |  » 202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