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의료기관에서 자주 처방받는 약물 중 하나가 항생제일 것이다. 항생제는 세균으로부터 우리 몸이 싸워 이길 수 있도록 도와주는 약품이다. 한 마디로 세균을 죽이고 내 몸을 건강하게 만들어주는 고마운 약이다. 하지만 ‘항생제’를 처방받으면 따라붙는 걱정거리도 있다. 바로 ‘내성이 생기진 않을까?’ 하는 것이다.

 

항생제, 내성이 생기지 않으려면?

 

 

 

항생제 내성에 대한 경고는 전 세계에서 나오고 있다. 항생제는 위에서 설명한 대로 세균으로부터 우리 몸을 지켜주는 고마운 약이지만 항생제를 지나치게 많이 먹거나 오래 먹는 경우 우리 몸은 항생제에 의존하게 된다.

 

내성이 생긴 경우에는 항생제를 복용하더라도 기존 기능인 세균을 억제하는 기능을 다 하지 못한다. 내성균이 몸에서 살아남아 오히려 항생제 속 물질을 공격하고 버티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세균 감염 치료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게 된다. 심각한 경우 목숨까지 잃을 수 있기 때문에 항생제 내성에 대한 전문가들의 경고는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그렇다면 항생제는 어떻게 복용하는 것이 좋을까? 우선 항생제 내성이 왜 생기는지 알아보자. 항생제를 지나치게 많이 복용했거나 잘못 사용된 경우, 즉 오남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항생제는 처방 약이지만 처방전을 제대로 지키지 않은 경우엔 내성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이다.

 

항생제를 안전하게 복용하기 위해서는 의사 처방을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항생제 내성으로 인해 생명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에 무분별하게 사용돼서는 안 된다. 반대로 무조건 기피할 필요도 없다. 항생제는 세균 감염을 이겨내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약이다. 무조건적인 공포나 맹신 모두 피하는 게 중요하다.

 

 

 

 

 

 

 

또 항생제 내성이 두려워 임의로 복용 방법을 바꿔서도 안 된다. 만약 일주일 치 약을 처방받았는데 4일가량 약을 복용하고 증상이 호전됐다고 가정해보자. 이 경우 더 이상 항생제 복용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내성이 생길까 걱정하며 임의로 약 복용을 중단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중간에 약을 끊거나 규칙적으로 먹지 않으면 세균을 없애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이런 경우에 살아남은 세균은 나중에 항생제 내성을 가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의사의 지시에 따라 용법을 지키고 기간을 지켜 끝까지 복용해야 한다.

 

남은 항생제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고 해서 임의로 복용해서도 안 된다. 특히 독감 증상이 나타났을 때 감기 바이러스를 죽이기 위해 항생제를 복용하기도 하는데, 이 경우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항생제는 말 그대로 세균을 죽이기 위해 개발된 약이기 때문에 독감과 같은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없어서다.

 

 

참고: 질병관리청

 

 

경향신문 박순봉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63
Today406
Total2,963,682

달력

 « |  » 2021.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