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는 가려움 때문에 불편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나을 듯 쉽게 낫지도 않는다. 무좀에 좋다는 각종 민간요법은 또 왜 그리 많은 건지. 흔한 질환임에도 무좀 환자들은 대처 방법이 고민이다. 평소 무엇을 어떻게 주의하고 바꿔야 하는지, 무좀에 대해 알아본다.

 

 

 

 

 

 

 

 

 

 

 

 

무좀을 치료하려면, 통풍이 잘 되는 신발을 신고 습기는 차단하자

 

곰팡이균이 자라 염증을 일으키는 전염성 피부병, 무좀. 성인의 약 10%가 앓고 있다고 알려져 있을 만큼 흔한 질환이다. 무좀에 걸리게 되면 발가락 사이의 피부가 짓무르고 부풀어 오르며 각질이 벗겨지기도 한다. 발바닥 전체가 두꺼운 각질로 덮이는 경우도 있다.

 

게다가 땀이라도 나게 되면 가려움의 정도가 더욱 심해진다. 습한 환경이 무좀에 최악이라는 뜻. 특히 고온다습한 환경이라면 곰팡이균의 활동은 더욱 활발해진다.

 

 

 

 

 

 

 

 

 

 

 

 

 

 

 

 

따라서 무좀을 앓고 있다면 통풍이 잘 되는 신발을 신어야 한다. 발을 꽉 조이는 하이힐이나 통풍이 원활하지 않은 구두를 오랜 시간 신는 것은 금물. 면 소재의 양말을 신어 땀이 잘 흡수되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가능하다면 여러 개의 신발을 번갈아 가며 신는 것도 방법인데, 한 켤레만 반복적으로 신을 경우 신발 내의 습기나 땀이 충분히 건조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때 신지 않는 신발을 보관할 때는 반드시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두고, 안쪽에 신문지를 말아 넣어 습기를 더 철저히 제거하는 것이 좋다.

 

 

 

 

 

 

 

 

 

 

 

 

무좀을 치료하려면,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은 오히려 위험하다

 

습기가 많은 환경이 무좀을 유발하는 탓에 발이 가장 흔한 발병 부위지만, 반드시 발에만 생기는 건 아니다. 발을 만지는 과정에서 손가락 사이로 감염이 이루어지는 경우가 있으며, 머리에 생기기도 한다. 때문에 무좀이 있다면 발을 함부로 만지지 않아야 하며, 평소 청결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또 한 가지. 의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은 증상을 오히려 악화시킬 위험이 있다. 예를 들면, 식초, 소주, 레몬즙 등에 발을 담그는 행위는 피부에 과도한 자극을 주어 없던 염증도 유발할 수 있다. 때문에 무좀이 생겼다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은 뒤 치료를 받는 것이 최선이다.

 

 

 

 

 

 

 

 

 

 

 

 

 

무좀 재발 방지를 위해서, 발 관리와 청결에 주의하자

 

무좀은 재발률이 높은 편이다. 무좀균 포자의 생존 기간이 12개월 이상으로 길기 때문이다. 따라서 치료가 끝났다고 방심했다가는 다시 무좀의 불편을 겪을 수 있다. 중요한 것은 무좀균과의 접촉을 차단하는 것. 가급적 기존에 신던 신발이나 양말 대신 새것으로 교체하는 게 안전하다. 또한 누가 신었을지 모르는 신발, 여러 사람이 함께 사용하는 발수건과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평소 발 관리 습관에도 신경을 쓰자. 발을 씻은 후에는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한 후 드라이기 등으로 바짝 건조시켜야 하는데, 특히 비교적 간격이 좁아 무좀이 많이 생기는 3번째와 4번째 발가락 사이, 4번째와 5번째 발가락 사이를 세심하게 관리해야 한다.

 

 

 

 

 

 

프리랜서 정은주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69
Today223
Total3,039,162

달력

 « |  » 2021.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