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검진 결과 대사증후군이 의심된다는 판정을 받았다. 쉽게 얘기하면 더 큰 질병을 야기할 수 있는 성인병 여러 개를 동시에 앓고 있다는 뜻이라고 한다.

사실 대사증후군은 40대 이상부터 나타나는 경우가 잦아서 30대 중반인 필자에게도 상당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대사증후군은 비만과 당뇨병, 고혈압, 심뇌혈관질환을 유발할 가능성이 크다.

 

다양한 질병의 원인이 되는 대사증후군

 

복부비만과 고혈당, 고혈압, 고중성지방혈증, 저 HDL 콜레스테롤. 이 가운데 세 가지 이상에 해당하면 대사증후군이라고 부른다.

 

허리둘레가 남자 90cm, 여자 85cm 이상이거나 혈압 130/85mmHg 이상 혹은 고혈압약을 복용하는 경우가 그렇다. 또 공복혈당이 100mg/dL 이상이거나 중성지방 150mg/dL 이상, HDL 콜레스테롤이 남자 40mg/dL, 여자 50mg/dL 미만인 사람이 여기에 해당한다.

 

대사증후군은 단일한 질병이 아니라 유전적 소인과 환경적 인자가 더해져 발생하는 포괄적인 질병이라는 점에서 위험하다. 대사증후군은 당뇨병, 고혈압 및 심뇌혈관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특히 대사증후군 환자는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 발생위험이 약 5배 정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많은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에 따르면 대사증후군은 암과도 관련이 높다고 한다.

 

 

 

 

술, 담배, 불규칙한 식습관, 스트레스, 과로, 수면 부족으로 인해 대사증후군이 생긴다.

대사증후군은 생활습관병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평소 생활이 그대로 반영된 질환이라서다. 불규칙한 식습관과 흡연, 음주, 수면 부족, 스트레스, 과로 등이 대사증후군을 유발한다. 2007~2010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에 따르면 30세 이상 성인 중 28.8%가 대사증후군을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전거 타기, 빠르게 걷기, 요가, 수영 등을 하여 체중을 관리하고 술, 담배를 멀리해야 한다.

 

대사증후군을 예방하는 건강한 생활습관

 

그럼 대사증후군을 막거나 완화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지난 4월 심장대사증후군 학회는 국내 처음으로 대사증후군 관련 진료지침을 발표했다.

 

우선 대사증후군 환자는 살을 빼야 한다. 6개월에서 1년에 걸쳐 체중을 현재보다 7~10% 감소시켜야 한다. 또 금연해야 하고, 남자는 하루 소주 4잔 여자는 2잔 이내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매주 150분 이상의 중간 강도 운동 또는 75분 이상의 고강도 운동이 필요하다. 중간 강도 운동에는 빠르게 걷기, 시속 8킬로 이상의 자전거 타기와 활동적 요가, 가벼운 수영 등이 포함된다.

 

 

 

 

식사할 때는 고기, 생선, 달걀, 두부, 채소 등의 반찬을 골고루 먹어야 한다.

 

혈압 조절도 중요하다. 염분을 피하고 1주일에 6회, 한 번에 30분 이상의 유산소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고지혈증 관리를 위해서는 총 탄수화물 섭취량을 총 에너지 섭취량의 65%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 또 당류 섭취는 탄수화물 섭취의 10~20% 이내로 줄인다.

 

밥은 현미와 몇 가지 잡곡을 섞어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육류, 생선, 달걀, 두부 등의 단백질은 채소를 곁들여 최대한 균형을 잡아주자. 20대부터 아예 생활습관을 잡아놔야 향후 30대 이상부터 찾아올 수 있는 대사증후군을 예방할 수 있다.

 

 

국민일보 기자 박세환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626
Today253
Total3,044,675

달력

 « |  » 2021.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