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에 사는 이영숙 씨(41)는 오래전부터 벼르던 정신건강병원을 찾았다. 평소 무언가에 꽂히면 종일 그 생각에 사로잡혀 업무에 집중 못 하고, 잠을 설치는 등 본인이 생각해도 증상이 심한 것 같아서 마침내 용기를 냈다.

 

최근 세면대가 고장 나 새로 설치했는데도 불구하고 또다시 물이 새지는 않는지 걱정이 끊이지 않고, 몇 분마다 욕실로 가서 확인해도 걱정과 불안은 멈추지 않았다. 에어컨이나 보일러를 끄지 않고 출근한 것 같아서 집에 다시 가서 확인한 경우도 수차례, 어떤 물건이 제 자리에 있는지 잠을 자다고도 벌떡 일어나 재차 확인해야만 마음이 편안해질 때도 있었다.

 

심지어 아직 오지도 않은 미래에 대한 걱정, 과도한 건강염려증 등 가치 없는 의미를 더한 다양한 상상으로 불안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불면증으로 시달릴 때도 많았다. 십수 년 전부터 자주 경험했던 터라 예민하고 완벽한 성격 탓이라 여기고 지나쳤지만 심하면 가슴이 뛰고 현기증마저 느껴 고민 끝에 전문의를 찾았다. 결국 강박증, 불안장애, 공황장애가 골고루 있다는 진단을 받고 현재 두 가지 종류의 약을 처방받아 치료 중이다.

 

누구에게나 약간의 강박은 있다. 하지만 불안하거나 우울감, 강박감을 느끼는 사람의 상당수는 지속적인 것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단순히 기분 탓으로 돌리며 외면한다. 완벽하거나 뭔가 집착하거나 꼼꼼한 성격이라면 오히려 본인의 성격 탓으로 여길 수도 있다. 그런데도 증상이 점점 더 심해지고 주변 사람들한테 피해가 되고, 내 일상생활에 문제가 생긴다면 상담을 받아야 하는 게 강박증이다.

 

 

 

강박증은 흔히 노이로제라 불리는 신경증에 속한다.

 

강박증이란 무엇일까?

 

쉽게 말하면 어떤 특정한 생각이나 행동을 계속해서 하지 않으면 굉장히 불안하고 힘들어서 반복할 수밖에 없게 만드는 것을 모두 강박증이라고 한다. 강박증은 흔히 ‘노이로제’라 불리는 ‘신경증’에 속한다.

 

약간의 강박은 일상생활에 도움이 되는 경우가 있지만 심하면 본인은 물론 주변 사람들도 힘든 상태가 되며 질병이 되는 것이다. 계속 반복되는 증상을 보이는 불안장애로 강박증 환자 자신도 그것이 쓸모없고 불합리하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억제할 수 없고, 참으려고 노력하면 오히려 더욱 불안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강박증은 알코올 남용 등과 같은 다른 정신장애와 함께 겪는 비율이 높다. ​

 

강박증 유병률은 얼마나 될까?

 

강박증은 꽤 흔한 병이다. 평생 유병률이 2~3%로 알려져 있고, 정신건강의학과 외래환자의 10%에 이른다. 흔한 장애이지만 치료를 받는 환자의 비율은 낮으며 발병 후 7.5년이 경과한 후에 치료를 받는다고 한다. 대개 사춘기에서 성인 초기에 발병하지만, 어른이 된 후에 발병할 수도 있다. 다른 정신장애와 공존하는 비율이 높아 우울증, 사회공포증이 흔하고 그 외에 알코올 남용, 특정 공포증, 공황장애, 식사 장애, 자폐증, 뚜렛장애 등과 함께 겪는다.

 

 

강박증은 다양한 증상을 보이는데 대표적인 예로 손을 반복해서 씻는 것이 있다.

 

강박증의 증상으론 어떤 것이 있을까?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불합리한 줄 알면서도 반복적인 사고나 반복적인 행동을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반복적 사고와 반복적 행동을 모두 보이는 경우가 75%나 된다. 흔한 증상은 오염에 대한 강박사고(손을 반복해서 씻기, 오염 대상 피하기), 의심하는 강박사고(자꾸 확인하는 강박 행동), 성적인 내용이나 공격적 행위에 대한 반복적 사고, 물건을 대칭으로 맞추거나 정확하게 하려는 행동(강박적 지연) 등이 있다. 이외에도 죽음이나 삶의 가치 및 우주관 등 해결될 수 없는 관념에 대한 반추나 종교적 강박사고도 흔하다.

 

 

 

 

강박증의 원인 중 하나인 생물학적 요인으로 뇌 안에 있는 세로토닌의 잘못된 작용이 지목되고 있다.

 

강박증의 원인은 무엇일까?

 

생물학적으로 본다면 뇌 안의 세로토닌이라는 물질의 잘못된 작용이 강박증을 유발한다. 따라서 치료에도 이와 관련된 약을 사용하게 된다. 또 한편으로는 어떤 사건의 경험이 계속 반복되면서 학습으로 강화가 되어 발병하기도 한다. 예컨대 큰 사고를 당하게 되면 이 사건이 괴로우니까 잊고 싶고 다시 겪고 싶지 않아 강박적인 측면으로 가게 될 수도 있다. 어찌 보면 심리적인 것 같지만 생물학적 요인이 큰 병 중 하나다.

 

 

 

강박증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병원을 찾아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치료는 강박감이 어느 정도 돼야 하는 것일까?

 

매우 중요한 문제다. 본인은 꼼꼼하다고 생각하거나 타고난 성격이라고 여겨 병원에 가지 않고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일상생활을 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불편이 한두 번이 아닌 장기적으로 지속해서 나타난다면 병원에 가서 상담을 받고 나아질 수 있는 부분들이 있다. 강박증이 의심된다면 평가를 받아보고 성격적인 부분인지 아니면 치료가 필요한 부분인지 알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강박증은 본인이 처음에는 치료가 될까 생각하지만 일단 병원에 가서 약을 처방받아서 먹고 치료를 받게 되면 일상생활에서 불편감이 해소되고 삶의 질이 달라진다. 강박증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병원을 찾아 상담을 받고 거기에 맞는 치료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참고 :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인제대학교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피처 에디터 강명희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514
Today179
Total3,074,264

달력

 « |  » 2022.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