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꼬대하니?”, “잠꼬대한다”라는 말은 엉뚱한 소리를 한다는 뜻으로 쓰이는 말이다. 실제 잠꼬대는 수면 중에 무의식적으로 나오는 말을 뜻한다. 맥락 없이 이야기하거나 엉뚱한 소리를 하는 경우 실제 수면 중에 나온 말이 아니어도 ‘잠꼬대한다’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잠꼬대는 수면 중에 벌어지는 일이기 때문에 의식적으로 ‘잠꼬대를 하겠다’,‘잠꼬대를 하지 말아야겠다’라는 의지가 반영되지 않는다. 누구나 잠꼬대를 한 번쯤 경험한다.

 

 

 

렘수면과 비렘수면이 번갈아 나타나는 식으로 반복되는 수면 상태

 

잠꼬대는 왜 하는 걸까? 잠꼬대를 하는 이유

 

사람이 잠에 드는 단계는 생각보다 복잡하다. 눈을 감고 스르륵 잠이 오는 것처럼 여겨지지만 실제 잠이 들기까지 뇌에서는 단계별로 다른 뇌파들이 나온다. 보통 깨어있을 때는 빠르고 크기가 작은 뇌파가 나타나다가 눈을 감고 잠을 청하기 시작하면 뇌파가 점차 느려진다.

 

이후 잠이 드는데 수면 단계에 따라 우선 렘수면이 아닌 비(非)렘수면 상태가 4단계를 거쳐 나타난다. 이후 잠이 들면서 빠르고 낮은 뇌파가 나타나는 렘수면에 빠지는데, 실제 잠을 잘 때는 렘수면과 비렘수면이 번갈아 나타나는 식으로 반복된다.

 

 

 

수면 중 안구 운동을 뜻하는 렘수면

 

렘(REM)수면은 ‘Rapid Eye Movement’의 약자로 수면 중 안구 운동을 뜻한다. 렘수면 상태는 얕은 수면이기 때문에 안구 운동이 증가하고 꿈을 꾸는 상태가 된다. 호흡이나 맥박, 혈압도 증가한다. 비렘수면 상태에서는 깊은 잠에 빠지는데 근육이 이완되는 상태가 된다.

 

보통 잠이 든 이후 2시간 정도가 지나면 렘수면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잠꼬대는 렘수면과 비렘수면을 오가는 과정에서 의식이 활성화되면서 언어를 구사할 정도의 말소리를 내뱉는 것을 뜻한다.

 

 

 

 

질환으로 보기는 어렵지만 심한 경우 치료를 고려해봐야 하는 잠꼬대

 

잠꼬대가 병인 걸까? 잠꼬대를 하면 나타나는 행동과 치료법

 

잠꼬대를 하는 행위 자체는 질환으로 보기 어렵다. 질환이 아니기 때문에 치료 대상도 물론 아니다. 그 자체로 병은 아니지만, 잠꼬대가 심한 경우에는 전문가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심한 경우에는 말을 거는 사람과 대화를 이어나가거나 소리를 지르는 행위, 엉뚱한 사람의 이름을 부르며 찾는 행위 등으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치료를 고려해볼 만하다. 또 잠꼬대 소리가 너무 커서 함께 자는 사람의 수면을 방해한다면 고민거리가 될 수 있어 상담이 필요하다.

 

 

 

뇌혈관질환의 전조증상일 수도 있는 잠꼬대

 

특히 나이가 들어 심하게 잠꼬대를 한다면 노인성 치매나 파킨슨병 등 뇌혈관질환의 전조증상일 수 있다. 잠꼬대 횟수를 살펴봐야 한다.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잠꼬대가 반복되거나 거친 욕설, 소리를 치는 행위, 손발을 휘젓는 행위 등이 동시에 나타나면 의심해봐야 한다.

 

다만 잠꼬대가 모두 뇌혈관질환과 연관이 있는 것은 아니다. 수면 무호흡증이나 코골이 등이 함께 나타나는 경우에는 수면 질이 떨어져 나타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우선 수면 패턴과 수면 질을 파악한 뒤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문가 상담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도움말: 국가건강정보포털

 

 

 

경향신문 박순봉 기자

 

 

 

 

Posted by 국민건강보험공단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지사항

Yesterday769
Today209
Total3,039,148

달력

 « |  » 2021.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